A place for young and old alik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lace for young and old alike


The book “Answers to the Troubled Times” by Kim Young-su contains an interesting analysis of the age of enthronement, reign and lifespan of China’s emperors. In the country’s 5,000-year history, those who are considered as great leaders among some 600 rulers ascended to the throne in their 20s, reigned for about 20 years and died before they reached their mid-50s.

Li Shimin, Emperor Taizong of Tang Dynasty, is regarded as the greatest ruler in Chinese history, and he rose to the throne at age 28. With outstanding wisdom and diligence, his reign signified the start of China’s golden age.

In comparison, King Sejong, who is praised as the greatest king of the Joseon Dynasty in Korea, ascended to the throne at age 22 in 1418, following the abdication of his father, King Taejong. In the early days of his reign, Sejong struggled to maintain a balance between his authority and his father’s control of the court. When his father died four years later, Sejong was finally able to demonstrate his abilities as a ruler.

Today, in both South and North Korea, 20-somethings are at the center of the storm.

In the North, Kim Jong-un, who has assumed the highest position in North Korea after the sudden death of his father, is 27 years old. Though skeptics consider him too young to lead the country, their concerns may be unfounded considering the given historical examples.

In the South, politicians are trying very hard to please young voters. They are worried that young Koreans armed with social networking services may rise against the establishment and start “Occupy 2012” demonstrations.

The media is reporting every word from Lee Jun-seok, the 26-year-old member of the Grand National Party’s emergency leadership council. But his daring and reckless attitude is not necessarily welcomed by everyone. Meanwhile, Charles Pyo, the 27-year-old president of Wizard Works, was appointed as an adviser to the ruling party’s emergency leadership council, but he resigned, saying, “I realized that I should still listen and learn rather than speak.”

At the same time, we have the opposition’s plan to select candidates for proportional representation to the National Assembly among people in their 20s. But it is pathetic that this process has become something like an audition.

Being old is not necessarily a medal of honor, but being young is no privilege either. But no matter their age, both young and old people should know and keep their plac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ae Myung-bok


역대 중국 제왕들의 재위 연수와 수명, 즉위 연령을 분석했더니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반만년 중국 역사를 거쳐간 약 600명의 제왕 중 이른바 ‘명군(名君)’으로 꼽히는 사람들은 대개 20대에 즉위해 20년 정도 재위하다 50대 중반이 되기 전에 죽었다는 것이다.(김영수, 『난세에 답하다』)
중국 역사상 최고의 군주로 꼽히는 당 태종 이세민은 28세에 즉위했다. 당이 건국된 지 9년째 되던 626년, 이세민은 형과 아우를 죽이고, 아버지인 고조 이연으로부터 황제 자리를 넘겨받았다. 이세민은 탁월한 지혜와 성실한 자세로 ‘정관(貞觀)의 치(治)’를 이끌며 중국의 황금시대를 열었다. 조선 최고의 명군으로 칭송 받는 세종도 22세 되던 1418년, 아버지인 태종으로부터 왕위를 물려받았다. 초기에는 상왕(上王)의 심기를 살피며 힘든 시기를 보냈지만 4년 후 부왕이 죽자 명실상부한 군주로서 마음껏 기량을 뽐냈다.
아버지의 급사(急死)로 북한 최고지도자 자리에 오른 김정은도 27세로 알려져 있다. 나이가 문제라는 시각은 상식으로는 맞지만 역사적으로는 꼭 맞는 말이 아닐 수도 있다. 당 태종과 세종의 치세(治世)를 잘 연구한다면 굳이 김씨 왕조의 명군이 되지 말란 법도 없다. 김종필 전 총리는 “김정은 애송이 하는 것을 보니 단단히 벼르고 있는데, 쉽지 않은 인물”이라고 했다는데 무슨 근거로 한 말인지 모르겠지만 산전수전 다 겪은 그의 말이라 눈길이 간다.
남이나 북이나 20대가 바람이다. 북쪽에서는 ‘21세기의 태양’이니 ‘불세출의 선군영장’이니 하는 온갖 미사여구를 동원해 20대 대장 동지 띄우기 바람이 불고, 남쪽에선 정치권이 20대의 비위를 맞추려고 온갖 아양을 떤다. 그들을 무시했다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무장한 그들이 들고 일어나 ‘2012년을 점령하라’ 시위를 벌이거나 ‘서울의 봄’을 재연해 여의도 정치꾼의 밥그릇을 뒤엎을지 모른다는 걱정 탓이이리라.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을 맡은 26세 청년이 한 마디 할 때마다 언론은 받아 적기 바쁘다. 그러나 나이 생각하지 않고 당돌하고 거침없이 대드는 모습도 썩 보기 좋은 것만은 아니다. 아무리 오디션 프로가 열풍이라지만 ‘슈스케’ 방식으로 20대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를 뽑겠다고 법석을 떠는 야권의 모습도 왠지 딱해 보인다.
나이가 훈장은 아니지만 청춘이 특권도 아니다. 각자 제 자리에서 분수를 지켜야 한다. 한나라당 비대위 자문위원으로 위촉됐지만 “아직은 말하기보다 듣고 배울 나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사표를 낸 표철민(27) 위자드웍스 대표가 되레 눈에 띤다. 세상만사 지나치면 탈이 나게 돼 있으니까 말이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