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ident Barack Obama unveiled new U.S. defense guida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ident Barack Obama unveiled new U.S. defense guidance

President Barack Obama unveiled new U.S. defense guidance - divorcing from the long-held two-war strategy, or the ability to conduct two major regional wars at the same time, and shifting American overseas security focus from Europe and Middle East to Asia and Pacific. Under the new strategy dubbed “Sustaining U.S. Global Leadership: Priorities for 21st Century Defense”, ground troops would be reduced to 490,000 from 570,000 and 202,000-manned naval forces downsized by 15,000 or 20,000. Defense cost could be saved by $400 billion to $1 trillion over the next decade.

New U.S. defense strategy has long been anticipated. The U.S. is winding up its military campaigns in Iraq and Afghanistan that cost Americans $4 trillion over last 10 years. American troops have almost entirely pulled out of Iraq and plan to complete draw-down from Afghanistan by 2014. The U.S. is in dire financial straits from the two wars and global economic crisis. Realignment in defense strategy to cut defense spending has been inevitable. What matters is the effect on our national security.

The surrender of the two-war strategy means America cannot be engaged in wars at the same time in the Korean Peninsula and another region, like the Middle East. If the tension in Iran develops into a full war and military conflict is inevitable in the Korean Peninsula due to North Korea’s attack, Washington would have to make a choice in priorities. The change in U.S. defense strategy can send wrong message to North Korea currently under turbulent transition stage following the sudden death of its strongman Kim Jong-il.

The downsizing in ground troops also could lead to scale-down in American contingency deterrent forces. Once the war command authority is handed over from the U.S. to South Korea in 2015, Washington would be politically incapable of increasing contingency forces in Korea. Under current operation plan, the U.S. pledged to bolster forces by 690,000 within 90 days if a war breaks. But such strategy has long been criticized of being unrealistic. The U.S. must reorient war-time strategy more realistically according to its new posture outline so that there are no loopholes in contingency actions following the transfer of war operation command.

The U.S. reiterated that its leaner and smaller defense strategy would have no impact on its commitment to South Korean security and deterrence against North Korean attack. South Korea’s defense ministry also echoed the assurance. But we cannot shake off anxious feeling. We are uncertain if Americans can maintain current U.S. force scale of 28,500 in Korea even after cut in defense spending and overall army size. We cannot know if the expanded strategic flexibility of American forces in Korea could lead to practical draw-down or if Washington would demand Seoul to put up more in the cost-sharing of operating American troops here from current 40 percent. We cannot be assured from mere rhetoric. The U.S. and South Korea governments must present more concrete and specific details on emergency defense plans and security outline in the Korean Peninsula to ease public anxiety.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어제 새로운 국방전략을 발표했다. 지난 22년간 유지해온 ‘두 개의 전쟁(1+1)’ 개념을 포기하고, 해외 주둔 미군 전략의 우선순위를 유럽ㆍ중동에서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으로 옮기겠다는 것이다. 내부적으로는 육군 규모를 57만 명에서 49만 명으로 감축하고, 20만2000 명인 해병대 규모도 1만5000~2만 명 정도 줄일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를 통해 향후 10년간 방위비를 4000억~1조 달러 줄이겠다는 것이다. 오바마 행정부의 국방전략 변화는 이미 예견된 일이다. 무려 4조 달러를 쏟아부으며 10년을 끌어온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이라크에서는 작년말 사실상 철군이 완료됐고, 아프간에서도 2014년까지 철군할 계획이다. 두 개의 전쟁과 글로벌 경제위기의 여파로 미국은 심각한 재정난에 봉착해 있다. 대규모 재정 감축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국방전략 변화를 통한 국방비 절감은 예정된 수순일 수밖에 없다. 문제는 그것이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냐는 점이다. ‘1+1’ 개념의 포기는 중동과 한반도에서 동시에 두 개의 전쟁을 수행할 수 없다는 의미다. 가령 호르무즈 해협의 긴장이 이란과의 전면전으로 확대되고, 북한의 도발로 한반도에서 전면전이 발생할 경우 미국은 어느 한 쪽을 택할 수밖에 없다. 권력 승계의 불안정한 터널을 통과하고 있는 북한에 잘못된 신호로 작용할 가능성을 우리는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지상군 감축은 유사시 한반도에 전개될 미 증원 병력의 감축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더구나 전시작전통제권이 2015년 미국에서 한국으로 넘어오면 유사시 증원은 정치적으로 더 어려워질 수 있다. ‘작전계획 5027’에 따라 한반도에서 전쟁 발발 시 미국은 90일 이내에 69만 명의 병력을 증원 전개하는 것으로 돼 있지만 오래 전부터 비현실적이란 지적이 있어 왔다. 미국의 새 국방전략에 맞춰 한ㆍ미 양국은 작계(作計)를 현실성 있게 조정함으로써 전작권 전환 이후에도 유사시 대응 능력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한다. 미국은 국방전략 변화에도 불구하고 대한(對韓) 방위 공약과 대북(對北) 대비 태세에는 영향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국방부도 이같은 입장을 확인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 국민은 불안하다. 미국이 국방비를 줄이고, 병력을 줄여도 주한미군이 현재 수준인 2만8500명 선을 유지할 수 있을지,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확대가 실질적 병력 감축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닌지, 이미 40%에 달하는 우리의 주한미군 주둔비용 분담 비율이 더 높아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한둘이 아니다. 말로만 안심하라고 해서는 소용이 없다. 미국의 새로운 국방전략 발표를 계기로 한ㆍ미 양국 정부는 보다 구체적이고 명확한 유사시 대응 계획을 마련함으로써 한반도 안보 전선에 이상이 없다는 것을 한국 국민에게 확실하게 인식시켜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