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ccuracy of what’s in a na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accuracy of what’s in a name

What is your Native American name? Native American names are created with three words corresponding to the year, month and date of a person’s birth. The year is a modifier describing your character. The month is the subject and a form of nature. And the date is the predicate describing an action. While it is subject to interpretation, this naming method often yields very suitable names.

Koh Seung-duk, who has created a stir with the cash-for-votes scandal, would be “The Shadow of the Brave Sky.” It is not a bad name for someone who courageously revealed a shameful part of his past. Park Hee-tae, who has been accused of being the one who distributed envelopes of money in exchange for votes in the ruling party’s 2008 leadership election, is “Under the Sharp Moonlight.”

The Native American names for our presidents are also interesting. Here are few:

Park Chung Hee is “The Man Chased by the Brave Sky.” His coup may have led to more accomplishments than faults, but his self-righteous conviction brought him a tragic end. It is a very fitting name, indeed. Chun Doo Hwan is “The Man Who Killed the Blue Wolf.” The name is not very surprising since he drew blood in the course of seizing power.

Kim Young-sam is “Like a Brave Wind.” He tackled sensitive issues boldly, includ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real-name banking system and the disbanding of the Hanahoe, a military insiders group. Kim Dae-jung is “Crouching Wolf,” without a predicate. People who were born in the fourth, fifth and sixth month do not have a predicate in their names.

Roh Moo-hyun was “Wise Dance with Horses.” He had a grand vision but clashed with the obstacles of reality. Lee Myung-bak is “The Blue Wind Sleeps All the Time.” He gained popularity with his CEO-style leadership, but as a president, he never learned the art of politics and communication.

The names of the presidential hopefuls are even more interesting. The names of Park Geun-hye and Ahn Cheol-soo are very similar: “The Spirit of the Red Sun” and “The Watchman of the Red Sun,” respectively. The “spirit” has long been an unchallenged power, but the “watchman” has emerged as a serious challenger. No one knows who will win the final game.

As the Year of the Black Dragon approaches with more worries than joys, I, “Dance with the Red Wolves,” hope I’ve brought you some fun.

*The author is a culture and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뜬금없는 인디언식 이름 짓기가 인터넷서 한창이다. 태어난 해와 달, 날 세가지 숫자에 정해져 있는 단어를 조합하면 인디언 이름이 된다는 거다. 해는 특징을 나타내는 수식어고, 달은 자연의 이름으로 주어, 날은 행동을 지칭하는 술어가 된다.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식이지만 그럴 듯한 구석도 없잖다. 이를테면 이런 거다. 전당대회 돈봉투를 폭로한 고승덕 한나라당 의원의 생년월일을 조합하면 ‘용감한 하늘의 그림자’가 된다. 그늘 속 치부를 용감하게 드러낸 사람의 이름으로 나쁘지 않다. 돈봉투를 돌린 사람으로 지목된 박희태 국회의장은 ‘날카로운 달빛 아래서’다. 검은 돈은 밤에 돌릴 테지만 감시의 눈은 날카롭게 뜨고 있어야 할 게 아닌가.
역대 대통령들의 인디언 이름도 재밌다. 이승만은 ‘하얀 양의 파수꾼’이 된다. 일제에 핍박 받던 흰옷 백성들의 어버이를 자처했으니 틀린 이름이 아니다. 박정희는 ‘용감한 하늘에 쫓기는 남자’다. 과감한 쿠데타에 공이 과보다 많았지만 나 아니면 안 된다는 믿음에 불행한 최후를 맞은 인물에 이만한 이름이 없다.
전두환은 ‘푸른 늑대를 죽인 자’다. 집권하는 과정에서 피바람이 일었으니 놀랍지 않다. 노태우는 술어 없이 그저 ‘붉은 바람’이다. 전임자의 바람에 편승한 바 없지 않으니 틀렸다 하기 어렵다.
김영삼은 ‘용감한 바람처럼’이다. 다른 건 몰라도 금융실명제니 ‘하나회’ 해체니 손대기 어려운 일을 과감하게 처리했으니 그런 이름 붙는다고 시비 걸 사람 없겠다. 김대중 또한 술어 없이 ‘웅크린 늑대’다. 인디언 식 이름엔 무슨 이윤지 몰라도 4,5,6일생에게는 술어가 붙지 않는다. 오랜 세월 웅크리고 있었지만 끝내 이빨을 드러내 권좌에 오른 사람에겐 술어가 필요치 않을 지도 모르겠다.
노무현은 ‘지혜로운 말과 함께 춤을’이다. 말하고 춤추기라. 큰 뜻을 품었지만 결국 현실의 벽 앞에서 좌충우돌하고 말았기에 그런 이름이 됐을까. 이명박은 ‘푸른 바람은 맨날 잠잔다’란다. CEO 리더십 바람으로 대권을 쥐었지만 끝내 정치를 모르고 소통하지 못한 대통령에게 어울리는 이름이다.
특히 재밌는 건 대권주자들의 이름이다. 그보다 먼저 김정일의 인디언 이름을 보자. ‘붉은 태양의 왕’이다. 왕보다 더 왕처럼 살다간 사람에게 걸맞은 이름이다. 그런데 박근혜와 안철수의 이름이 그와 비슷하다. 박근혜는 ‘붉은 태양의 기상’이고 안철수는 ‘붉은 태양의 파수꾼’이다. 도전하기 어려운 대세의 ‘기상’에 강력한 대항마로 등장한 ‘파수꾼’의 형세다.
기상이 셀지 파수꾼이 강할지 모를 일이나, 즐거움보다 걱정거리가 더 많은 임진년 새해 그저 한번 크게 웃으며 시작하자고 ‘붉은 늑대와 함께 춤을’이 써봤다.
이훈범 문화/스포츠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