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earing up the election rul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learing up the election ruling

Korea’s election watchdog announced that it will allow election campaigning activities to take place through social networking services like Twitter and Facebook, and other online mediums.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s decision comes after the Constitutional Court ruled that campaigning activities through online and mobile services do not violate the election law that bans candidates from distributing campaign-related materials and activities online and offline on the day of voting.

From now on, a voter can post or tweet who he or she has voted for through online or mobile communications and also openly promote a certain candidate.

The move could boost voters’ freedom of political expression as well as the basic rights of the people. In election campaigns, less money and more speech is the best formula. If money is not involved and fairness assured, voters should be encouraged to express their choice and preference in political affairs as much as possible.

The Constitutional Court said the act of limiting online election campaigning is unconstitutional. The court did not specifically rule on the article that bans campaigning activities on the Internet prior to the legal campaigning period, but the election watchdog agency said it nevertheless won’t apply the regulation in future elections. The NEC move calls for fast action from the Assembly to revise the election law to accommodate the on-field changes.

Internet and mobile communications have emerged as the main platforms for election campaigning in the country. Candidates who employ the new tools and technologies can turn the tide to his or her favor.

But authorities must keep watch on the abuses and misapplications. The NEC is confident it can regulate and punish slandering and defamatory campaigning through other election law regulations but it may fall short of keeping surveillance on the cascade of information on various online and mobile platforms.

The propagation of false information can jeopardize fairness in elections and deal a fatal blow to candidates. The NEC must come up with measures to quickly act against such signs and activities. It must present what is permissible or not and inform the voters of these standards.

The NEC must also list what is appropriate and inappropriate in addition to explaining to the public why posting on the Internet and SNS is acceptable, while phone calling and other physical campaigning on election day is not.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트위터·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와 인터넷, 전자우편을 이용한 선거운동을 상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SNS·인터넷을 통한 선거운동을 사전선거운동으로 보고 규제했던 데 대해 헌법재판소(헌재)가 한정위헌이라고 결정하자 즉각적인 시정조치를 취한 것이다. 그간 선거 당일엔 온라인·오프라인 선거운동이 모두 금지됐으나 이젠 온라인과 SNS에 대한 규제는 풀렸다. 선거하는 날 유권자가 ‘OOO후보를 찍었다’고 인터넷이나 SNS를 통해 공개하고 해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해도 무방하다는 게 선관위의 설명이다.
선관위의 조치는 유권자의 정치적 의사 표현의 자유를 대폭 확대하는 것으로, 국민의 기본권을 신장하는 결정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선거운동에 관한 한 돈은 묶고 말(言)은 푸는 게 옳다. 돈에 의해 왜곡되거나 공정성을 잃은 방법이 아니라면 유권자는 보다 자유롭게 의사를 밝힐 수 있어야 한다. 헌재는 선거법 93조 1항의 사전선거운동 금지행위 일부에 대한 위헌 여부를 판단하면서 인터넷상의 선거운동을 제한하는 건 한정위헌이라고 결정했다. 선거법 254조 2항 중 ‘선거운동 기간 전 인터넷 선거운동 금지’ 대목에 대해서는 판단을 하지 않았으나 선관위는 이 규정도 적용하지 않겠다고 했다. 헌재 결정의 취지를 살리겠다는 뜻에서 그런 것이지만 선거법은 조속히 정비돼야 한다. 사문화된 법 규정을 그대로 놔둘 이유가 없는 만큼 국회는 하루빨리 선거법을 손질해야 한다.
이젠 인터넷과 SNS를 통한 선거운동이 만개하는 시대를 맞게 됐다. 이 수단을 잘 이용하는 후보는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다. 문제는 오·남용이다. 후보자에 대한 각종 흑색선전·비방·명예훼손 등은 선거법의 다른 조항이나, 별도의 법으로 처벌할 수 있다는 게 헌재나 선관위의 판단이지만 그걸 제때 막을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허위사실 유포 등이 당장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고, 승패에 영향을 미칠 때 선관위는 어떻게 적시에 제동을 걸고, 처벌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가능한 것과 불가능한 것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유권자에게 알리는 방안 등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선거 당일 인터넷·SNS를 이용한 선거운동은 되고, 전화를 비롯한 오프라인상의 선거운동은 왜 안 되는지에 대해서도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