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the Mossad a desirable agen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s the Mossad a desirable agency?

Last year, I interviewed a former section chief at the Mossad, the national intelligence agency of Israel, in Tel Aviv. We met at a small cafe on the coast of the Mediterranean Sea, and I was slightly disappointed by his appearance: He looked more like an old college professor than a former spy. He responded to my questions in a gentle voice. However, when the conversation shifted to Iran’s nuclear ambitions, his attitude changed entirely. He stressed every word as he said, “Israel would not give up on any available option to prevent Iran from possessing nuclear weapons.” His determined tone was chilling.

A young Iranian nuclear scientist was killed in a bombing in Teheran a few days ago. The victim, an expert on gas separation, was working at the Natanz uranium enrichment facility. A magnetic bomb was attached underneath his car as he reported to work in the morning, and he was killed instantly when it detonated. He is the fourth Iranian nuclear scientist to be killed in the last two years. In 2010, two scientists were killed in a similar car bombing, and another was shot to death by a gunman on a motorcycle in July 2011. Every time, the Iranian government said Israel and its Western allies were responsible, claiming that Mossad was orchestrating the attacks. This time Israel maintains its “neither confirm nor deny (NCND)” policy.

Mossad was created in 1949, the year after Israel was founded, and reports directly to the prime minister. Israel needed a capable intelligence agency to ensure the survival of the fledgling state, surrounded by some one billion Arabs in neighboring countries. Mossad is proud to have secured the safety of Israel using all possible strategies. The 1,200-member elite squad is famous for leaving nothing on the table, pursuing raids, abductions and assassinations for the security of Israel.

Gordon Thomas, a BBC writer and producer, had interviewed over 200 people related to Mossad to write “Gideon’s Spies: Mossad’s Secret Warriors.” According to Thomas retaliation and prevention are the two pillars of Mossad’s covert operations.

But is it really okay to kill someone in order to survive? It may originate from the misguided sense of “God’s chosen people.” Some criticize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for not being as aggressive and thorough as the Mossad. However, I am not sure if we are lucky or unlucky to have an incompetent intelligence agency.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이스라엘 정보기관인 모사드(Mossadㆍ정보 및 특수작전국)의 전직 국장을 작년 초 텔아비브에서 인터뷰한 적이 있다. 지중해변의 작은 커피숍. 기대했던 인상이 아니어서 살짝 ‘실망(?)’했다. 곱게 늙은 대학교수 같았다. 그는 온화한 표정과 부드러운 어조로 성심껏 질문에 응했다. 그러나 이란 핵 문제로 화제가 넘어가자 갑자기 태도가 싹 달라졌다. “이란의 핵무기 보유를 막는 데 필요한 ‘어떤 옵션’도 이스라엘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그는 못질을 하듯 한 단어씩 끊어서 말했다. 섬뜩한 느낌이었다.
이란의 젊은 핵 과학자가 그제 테헤란에서 폭탄 테러로 숨졌다. 나탄즈의 우라늄 농축시설에서 기체 분리 책임자로 일해 온 30대 과학자라고 한다. 출근 도중 차량에 부착된 자석폭탄이 터져 목숨을 잃었다. 최근 2년 새 테러로 숨진 이란의 네 번째 핵 과학자다. 2010년 두 명의 핵 과학자가 차량 폭탄 테러로 즉사했고, 작년 7월에도 핵 과학자 한 명이 오토바이를 탄 괴한의 총격으로 사망했다. 그 때마다 이란 정부는 이스라엘을 배후로 지목했다. 모사드의 소행이란 것이다. 이번에도 이스라엘은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 ‘NCND’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모사드는 이스라엘 건국 이듬해인 1949년 총리 직속 기관으로 창설됐다. 9개국 10억 아랍인에 포위된 신생국 이스라엘의 생존을 위해서는 유능한 정보기관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서였다. 모사드의 문장(紋章)에는 ‘지략(智略)이 없는 백성은 망하지만 지략이 있는 백성은 평안을 누린다’는 성경 문구(잠언 11장 14절)가 적혀 있다. 모사드는 모든 지략을 동원해 이스라엘의 안전을 지켜왔다고 자부한다. 약 1200명의 정예요원들은 이스라엘의 안보를 위해서라면 침투·습격ㆍ납치ㆍ암살 등 ‘어떤 옵션’도 마다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영국 BBC의 작가 겸 PD 고든 토머스가 모사드 관련 인사 200여명을 직접 인터뷰해 쓴 『기드온의 스파이』에 따르면 보복과 예방이 모사드 ‘비밀 공작(covert operation)’의 두 축이다. ‘눈에는 눈’을 신조로 지구 끝까지 쫓아가 철저하게 응징하고, ‘적의 뇌를 삼킨다’는 자세로 잠재적 위협 요인을 사전에 제거한다는 것이다. 모사드가 보기에 이란의 핵 과학자는 적의 뇌에 해당할 수 있다.
토머스 홉스 식으로 말하면 약육강식의 무정부 상태가 국제 사회의 본질이다. 현실주의 국제정치학의 기본 전제이기도 하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내가 살기 위해서라면 남을 죽여도 좋은 것일까. 잘못된 선민(選民) 의식은 아닐까. 대한민국 국정원은 왜 모사드처럼 못 하느냐고 질타하는 사람도 있지만 ‘무능한 국정원’을 둔 것이 다행인지 불행인지 솔직히 나는 잘 모르겠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