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jobs, chaebol set the standar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 jobs, chaebol set the standard

Samsung Group has pledged to invest 47.8 trillion won ($41.7 billion) in revitalizing its business and newly hire 260,000 people this year. The capital investment and new recruitment by the country’s largest conglomerate is up 12 percent and 4 percent, respectively, from last year. Though the new hiring does not quite match the rise in investment, both come as good news for the shrunken job market. LG Group and SK Group also announced ambitious hiring and investment plans that beat market expectations.

Conglomerates seem to have paid special consideration to how to help revitalize the domestic economy amid a raft of grim forecasts of slowed growth this year. The economy is expected to increase by around 3.5 percent in 2012 due to global uncertainties and other factors. Moreover, in a bid to promote equal opportunities and tackle the high rate of unemployment among young people, many chaebol have ramped up their recruitment drives of students without college diplomas.

Labor data shows that Korea’s unemployment rate hit a trough in the fall of 2010, then improved considerably as 500,000 new jobs were created last October and the jobless rate dropped to around 2 percent for the first time in nine years.

However,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Bahk Jae-wan has come under fire for overplaying the importance of such statistics. In Korea, new jobs should increase by more than 320,000 a year to maintain the status quo, but new hiring has hovered way below 300,000 since 2005. Amid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t slumped to 145,000 in 2008 and contracted to minus 72,000 the following year. As such, unemployment still weighs heavily on the economy.

The job market needs a strong impetus, but most analysts expect only 260,000 new jobs will be created on-year, down from over 320,000 in the previous two years. As such, this may prove another tough year for job seekers, making it even more important that the government maintain stable growth in employment even if many of these are in the form of irregular or part-time positions.

Fortunately, large companies have set the standard by creating more job opportunities. In the longer run, the conglomerates have made the right move. Now it is the government’s turn to reward them through deregulation to rejuvenate their corporate activities. All sides must pitch in to keep the economy generating at least 320,000 jobs a year.


삼성그룹이 올해 47조8000억원을 투자하고 2만6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년 대비 투자액은 12% 늘고, 고용은 4%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투자 증가율에 못 미치는 고용 증가율에서 ‘고용 없는 성장’을 다시 한번 확인하지만, 그래도 반가운 소식임에 틀림없다. 이에 앞서 LG그룹과 SK그룹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투자와 채용 확대 청사진을 내놓았다. 올해 경제성장 전망이 3%대 중반에 머물고, 어려운 대내외 경제상황 속에서도 대기업들이 나름대로 고용 문제에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이다. 청년 실업문제를 풀기 위해 고졸(高卒) 채용에 적극적인 점도 돋보인다.
통계를 보면 우리 고용시장은 2010년 가을에 바닥을 쳤다. 지난해 10월에는 신규 취업자가 50만명을 넘어설 만큼 호전됐다. 실업률은 9년만에 2%대로 떨어졌다. 박재완 재정경제부 장관이 반가운 나머지 ‘고용 대박’이라 표현했다가 뭇매를 맞았지만, 사실 억울한 측면이 있다. 지금의 청년 실업 문제는 후행적(後行的) 성격이 짙기 때문이다. 우리 경제 수준에서 매년 신규 일자리는 32만개 이상 늘어나야 한다. 하지만 2005년부터 30만명을 밑돈 신규취업자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8년에 14만5000명으로 반 토막이 났다. 여기에다 2009년에는 아예 신규 취업자가 마이너스 7만2000명으로 떨어졌다. 이때 결정적으로 누적된 청년 실업 문제가 여태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이다.
올해 고용시장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불행히도 신규 일자리가 26만개로 떨어질 것이란 암울한 전망이 대부분이다. 지난 2년간 32만개를 웃돈 것과 딴판이다. 그만큼 어려운 고용 사정을 각오해야 한다. 따라서 올해는 고용 증가세의 탄력을 유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고용의 질(質)은 그 다음에야 따질 문제다. 다행히 연초부터 대기업들이 고용 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멀리 내다보고 내린 현명(賢明)한 결정이다. 정부도 규제완화에 팔을 걷어붙여 화답해야 할 것이다. 올해 신규 일자리가 적어도 32만개를 넘어서야 우리 사회가 한숨을 돌릴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