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utinize college admiss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crutinize college admissions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has reportedly detected a shocking corruption case involving hundreds of high school graduates who entered colleges through a special admission procedure. The shameful incident testifies to the severity of the deep-rooted irregularities in the government’s efforts to provide disadvantaged students who live in remote rural areas and students living overseas with a fair opportunity to seek higher education.
Corruption in college admission is not new. Yet it continues not only because colleges across the nation have been keen to fill their coffers with tuition from as many students as possible, regardless of their eligibility, but also because some parents are eager to send their kids to college at whatever cost.
Currently, college authorities determine student eligibility based entirely on the documents submitted with the application, without checking if a student really lives in a rural area or foreign country and without verifying if they are from the lowest income bracket. As a result, parents do not mind engaging in illegal activities — such as falsifying their residence — long before college admission season starts in order to take advantage of universities’ lower academic requirements and competition rates.
It is our opinion that those who are capable of orchestrating such a mean scheme are far from what we would call the underprivileged class. They are most likely people with money and power and not the weakest members of society, who deserve such benefits when it comes to college admission.
College admission corruption, therefore, is a serious crime mocking the basic principles of social justice. It is particularly shameful that such a disgraceful practice is still rampant under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hich has championed a “fair society.” Given the BAI’s explanation that the admission officer system — which was enthusiastically introduced by the Lee administration as a way to reduce competition in college admissions — could also be stricken with corruption, the government watchdog must clear the system of all suspicions of corruption.
We believe the efforts to root out corruption in the new special admission procedure should be led by the universities themselves. And then they must give demerits to parents and students involved in fabricating documents because otherwise the dirty practice will continue forever. Universities must also make public the names of high schools that conspired with parents to engage in the unconscionable behavior.



감사원이 대입 정원 외 특별전형(특례입학)에서 부정 입학 의혹이 있는 합격생 수백명을 적발했다고 한다. 사교육 혜택을 받기 어려운 농어촌 지역 거주 학생에게 대학 가는 기회를 제공하는 농어촌 특별 전형을 비롯해 재외국민 특별전형, 기회균등 특별전형에서 줄줄이 부정 사례가 나왔을 정도로 비리의 뿌리가 깊다.
이런 특례 부정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이런 부정이 반복되는 건 학생 수를 채워 등록금 수입을 올리는데 혈안이 된 대학의 장삿속과 아이의 대입 합격을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든 다 한다는 학부모들의 이기심이 맞아 떨어진 데 있다. 대학은 정원 외로 뽑는 학생들이 제대로 된 자격을 지니고 있는지 서류로만 본다. 학생 부모가 실제로 시골에 살았는지, 외국에서 거주했는지, 기초수급자 가정인지 실지 조사를 하지 않는다. 학부모들은 정원 외 전형이 정원 내 일반 전형 등에 비해 경쟁률이나 합격 성적도 낮다는 점을 파고 들어 수년 전부터 위장 전입, 서류 조작 등을 준비한다. 일종의 입시 기획에 나서는 셈이다. 이런 기획을 할 만한 사람들은 돈 깨나 있는 사람들이지 제도의 혜택을 누려야 할 사회적 약자들은 아니다.
이런 의미에서 특례 부정은 우리 사회의 공정한 규칙을 비웃는 범죄 행위다. 공정 사회를 부르짖는 이명박 정부에서도 이런 부정이 여전하다는 건 부끄러운 일이다. 특히 현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입학사정관 전형에서도 부정의 소지가 있다는 게 감사원의 설명이다. 감사원은 이 제도의 부정 여부를 남김 없이 밝혀 내야 한다.
특례 부정을 뿌리 뽑으려면 우선 대학들이 철저히 특례 자격을 조사하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 그런 다음 서류 조작 등에 관여한 학생·학부모, 고교에 대해 두고 두고 불이익을 줘야 한다. 부정 입학 학생은 당해년도 입학 취소만 되니 학부모나 고교들이 겁 없이 비리에 가담한다. 허위 증명서를 떼주거나 추천서를 허위로 써주는 등 비리에 가담한 고교는 명단을 공개해 신용 불량의 댓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