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tting public health fir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utting public health first

The move to allow grocery and convenience stores to sell nonprescription drugs has hit a bottleneck due to strong opposition from pharmacists of the Korean Pharmaceutical Association, an industry lobbying group. The association’s executive arm decided to negotiate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on a proposal to restrict sales of over-the-counter drugs at convenience stores at night.

But the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industry association failed to generate a vote as the decision by some members to boycott caused a low turnout. As a result, it remains unclear if the National Assembly can pass the revised pharmaceutical law to allow sales of nonprescription medicine outside registered drugstores by next month.

A majority of the population, or 83 percent, supported the plan to allow over-the-counter sales of simple drugs, such as those used to treat fevers, colds and indigestion, as well as painkillers. The pharmaceutical association also agreed with the plan, at least in part, in consideration of strong popular support.

Many people have been inconvenienced by running out of emergency drugs at home at times when drugstores are closed. And to meet the rising consumer demand, the government has finally come up with the idea of selling restricted drug items at convenience stores around the clock.

But pharmacists have opposed allowing nonprofessionals to sell medicines over the counter, citing the risk of drug abuse or misuse - risks that experts claim could be avoided if they are only permitted to sell smaller quantities of drugs that can be safely consumed by all.

Some industry figures have proposed increasing the share of public health care facilities at nighttime or on holidays in an effort to end the dispute.

But it is ridiculous to have people head to hospital emergency rooms just to solve, for example, an indigestion problem that could be treated with a couple of medicine drops.

It is also uneconomical to spend tax funds to increase the number of public health facilities in order to treat patients who cannot find drugstores late at night. Such logic could only make pharmacists appear as part of a selfish industry group that places its own interests before those of consumers.

The problem could easily be resolved if pharmacists stand on the side of consumers and try to prioritize public health and convenience.



감기약을 비롯한 일부 의약품의 수퍼 판매가 그 키를 쥐고 있는 대한약사회 일부 회원들의 반대로 표류하고 있다. 애초 약사회 집행부는 지난달 22일 심야영업을 하는 편의점 판매를 조건으로 일부 의약품의 약국 외 판매를 허용할 뜻을 밝히고 보건복지부와 협의에 들어갔다. 하지만 일부 회원들이 반대하는 바람에 26일 임시대의원 총회에서 의결 정족수 부족으로 찬반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국회가 의약품의 약국 외 판매를 가능하게 해줄 약사법 개정안을 2월까지 통과할지 여부도 불투명해지고 있다.
해열진통제·감기약·소화제 등 가정상비약의 약국 외 판매는 국민의 83%가 찬성한다. 소비자인 국민이 그만큼 절실하게 필요로 한다. 약사회 집행부의 지난달 결정도 이를 감안했기 때문일 것이다. 사실 국민 상당수는 약국이 문닫는 심야시간대나 휴일에 간단한 의약품을 제때 구하지 못해 불편을 겪은 경험이 있을 것이다. 약국들이 당번제를 해도 소비자 불편을 해소하기엔 역부족하다. 그렇다고 약사들에게 무리하게 심야나 휴일 근무를 요구할 수는 없다. 그래서 휴일 없이 24시간 문을 여는 편의점 등에 제한된 품목의 가정상비약 판매를 맡기자는 방안이 나온 것이다.
약사회 일부 회원들은 의약품 오·남용과 안정성을 문제 삼아 약국 외 판매에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약국 외에서 판매하는 의약품은 안정성이 상당히 확보된 일부 품목에 국한하면서 약국 판매용과 달리 저용량 소포장으로 출시해 오남용을 원천적으로 억제하는 방안도 있다.
일부에선 심야 취약시간대 문제는 공공의료 확충 등 다른 방법으로 풀자고 주장한다. 하지만 소화효소제 한두 알이면 될 가벼운 소화불량 환자를 진료비도 비싼 심야응급실로 보낼 순 없다. 심야에 문닫은 약국 대신 찾아가라고 거액의 세금을 들여 공공의료기관을 확충할 수는 없는 일이다. 이러한 주장은 설득력이 부족할 뿐 아니라 자칫 국민 불편을 나 몰라라 하는 공급자 편의적인 발상으로 비칠 수도 있다. 약의 전문가인 약사회 회원들은 의약품 소비자인 국민 입장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해서 문제를 현명하게 풀어나가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