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forget the nightma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forget the nightmare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has launched a committee to nominate candidates for the April 11 legislative elections. Of the 11-member committee, eight were recruited from outside, including Chairman Chung Hong-won, former inspection director of the prosecution, and Deputy Chairman Chung Jong-sup, dean of the college of law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 GNP attached such modifiers as “firm,” “stern” and “upright” to the names of the chairman and deputy chairman, in particular, to suggest that it is deeply conscious of the need for fairness in nominations. Here’s why.

In the previous legislative elections in 2008, the GNP established a nomination screening committee with a multitude of outsiders. The chairmanship was taken by Ahn Kang-min, former head of the powerful central investigation unit of the prosecution. As a chief prosecutor, Ahn led investigations into the slush fund scandals by former presidents Chun Doo Hwan and Roh Tae-woo. The party hired him as a symbol of strict neutrality in the nomination. The committee, however, was shaken by mounting pressure from the pro-Lee Myung-bak faction in the party. As a result, a number of pro-Park Geun-hye lawmakers were denied nominations in what was dubbed a “nomination massacre.” The committee excluded many legislators with outstanding records because they were part of anti-Lee Myung-bak forces.

Since the crisis, the factional schism deepened and the pro-Park group has refused to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The conflict over the nomination is likely to emerge this time, too. As soon as the nomination committee was launched, it demanded a change of the guard rather than approaching the issue from the perspective of a fair system. Now several committee members vehemently insist those responsible for Lee’s governance failure - i.e. pro-Lee forces - step back and retreat before the election. But it will only incur more conflict from the pro-Lee faction.

A political party thrives on a fair nomination. Only when it operates its nomination committee fairly and objectively can the dropouts be persuaded. The GNP’s emergency council headed by Park Geun-hye should be able to protect the neutrality of the nomination committee. Park and the pro-Park group should not get involved in the nomination process without reminding themselves of the nightmare they suffered four year ago. If the party fails to do that - no matter how glitzy the policies it may come up with - a genuine makeover is far-fetched.


4·11 총선 공천작업을 담당할 한나라당 공직자후보추천위원회(공추위)가 발족했다. 대검 감찰부장을 지낸 정홍원 위원장, 서울대 법대학장인 정종섭 부위원장을 비롯해 11명 중 8명이 외부인사다. 당은 특별히 위원장과 부위원장에 대해 “강직” “소신있고 꼿꼿한”이란 수식어를 붙였다. 당이 무엇보다 공정성을 깊이 의식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다.
4년 전인 2008년 총선 때도 당은 외부인사 다수가 참여하는 공심위를 꾸렸다. 특히 위원장은 안강민 전 대검 중수부장이 맡았다. 그는 전두환·노태우 비자금 사건 수사를 지휘한 인물이다. 당은 엄정성의 상징으로 그를 차용한 것이다. 그러나 공심위는 독립성을 지켜내지 못하고 친 이명박계 핵심인사들의 외부 입김에 크게 흔들렸다. 친 박근혜계가 대거 탈락했다. 의정활동이 우수한데도 반대파라는 이유로 배제된 사람도 적지 않았다. ‘공천 학살’로 불리는 사건이다. 이 공천파동 이후 계파갈등의 골은 깊어졌고 박근혜 파는 정권 내내 국정협조를 거부했다. 이 갈등은 중간선거 패배와 국정실패의 주요한 원인이었다. 결과적으로 ‘안강민 공심위’는 역대 최악의 공천결과를 낳은 것이다.
이번에도 공천 갈등의 조짐이 있다. 비대위는 출범하자마자 공정한 제도로 공천에 접근하기보다는 ‘인치(人治)’적인 인적 쇄신 공세를 펴고 있다. 이런 저런 비대위원들이 나서 친이계를 향해 국정 실패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용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이런 정치적인 공세는 당사자들의 반발을 불러 갈등만 일으킬 것이다.
공천은 정당의 핵심사업이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제도와 공추위를 운용해야 탈락자들이 승복한다. 구태의 인물을 탈락시키고 새로운 인물을 발탁하는 일도 철저하게 객관적인 평가제도에 따라야 한다. 공정과 객관이라는 공추위의 생명을 지켜주는 것은 한나라당 비대위의 임무다. 박근혜 위원장을 비롯한 친박계는 2008년 자신들이 당했던 교훈을 상기하고 당 내외의 요구를 수렴해 공천 불개입의 선을 지켜야 한다. 정강·정책을 아무리 바꿔도 공천에서 실패하면 한나라당의 변신은 어려울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