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P in full panic after bribe claim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GNP in full panic after bribe claim

테스트

Representative Koh Seung-duk said yesterday in a press conference in the National Assembly that Assembly Speaker Park Hee-tae tried to buy his vote in the 2008 chairmanship election of the ruling party. By Oh Jong-taek
고승덕 의원이 어제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희태 현 국회의장이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자신의 표를 매수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Representative Koh Seung-duk of the Grand National Party yesterday confirmed that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Hee-tae tried to buy his vote during the 2008 chairmanship election of the ruling party, fueling suspicions that more votes were bought.

* fuel suspicion: 의심을 불러 일으키다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이 박희태 현 국회의장이 2008년 한나라당 전당대회에서 자신에게 돈봉투를 주려고 했다고 어제 확인하면서 더 많은 돈봉투가 뿌려졌을 것이라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Koh, a 55-year-old first-term lawmaker representing Seocho B District of Seoul, held a press conference yesterday afternoon to confirm some details about his revelation about the GNP leadership election. Koh said that Park appeared to have tried to buy votes of other GNP lawmakers to become chairman, instantly driving the ruling party into a panic.

테스트

Assembly Speaker Park Hee-tae attends the 20th Asia Pacific Parliament Forum held in Tokyo yesterday. [YONHAP] 박희태 국회의장이 어제 도쿄에서 열린 제20차 아시아 태평양 의회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연합]

* first-term lawmaker: 초선 국회의원
* revelation: 폭로
* drive ~ into a panic: ~를 공황상태에 빠뜨리다

서울 서초을 지역구에서 초선인 고 의원(55)은 한나라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에 관한 자신의 폭로를 더 구체적으로 밝히기 위해 어제 오후 기자회견을 열었다. 고 의원이 박희태 현 국회의장이 당시에 당대표가 되려고 다른 한나라당 의원들의 지지표를 돈으로 매수하려고 한 것 같다고 말해 한나라당을 즉시 공황상태에 빠뜨렸다.

It appeared inevitable that the prosecution would question the incumbent National Assembly speaker. Koh first revealed the bribery attempt in a newspaper column on Dec. 14. While the claim did not generate much reaction at the time, the issue was revisited by a cable TV network on Jan. 3, right in the middle of the ruling partys efforts to reform itself to stop its plummeting popularity ahead of the April legislative election.

* inevitable: 불가피한, 필연적인
* incumbent: 재임중인, 현직의
* plummet: 급락하다

검찰이 현직 국회의장을 조사하는 것이 불가피해진 것 같다. 고 의원은 12월14일 신문 칼럼에서 돈봉투 사건을 처음으로 폭로했었다. 이 칼럼은 당시엔 별로 반향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한나라당이 4월 총선을 앞두고 곤두박질치고 있는 인기를 회복하기 위해 한창 쇄신작업을 하고 있을 무렵인 1월3일에 한 케이블 TV가 돈봉투 사건 폭로를 재조명했다.

In the press conference yesterday, Koh identified Park, who headed the GNP from July 2008 to September 2009, as the person who attempted to buy his vote before the leadership election in 2008 with an envelope stuffed with 3 million won ($2,600) in cash.

* stuffed with ~: ~로 채워진

어제 기자회견에서 고 의원은 2008년 전당대회 때 현금 3백만원이 들어있는 봉투로 자신의 표를 사려고 했던 사람은 2008년 7월부터 2009년 9월까지 한나라당 대표를 역임한 박희태 현 국회의장이라고 밝혔다.

"I have told the prosecution everything I know," Koh said at the press conference. "It was about the envelope full of money from the July 3, 2008, leadership election. I gave details and the testimony to the prosecutors in such detail that it reached 67 pages."

* testimony: 증언

"제가 알고 있는 모든 것을 검찰에 말했습니다." 고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제가 말한 것은 2008년 7월3일 전당대회에서 돈이 들어있는 봉투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상세하게 검찰에 증언했는데 증언내용이 67쪽에 이르렀습니다."

Korea JoongAng Daily Wednesday, January 11, 2012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 (mooyoung@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