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yrians deserve hel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yrians deserve help


A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 aimed at ending Syria’s rampaging bloodshed was vetoed by Russia and China last Saturday. With the two permanent Security Council members blocking the resolution, we can hardly expect the tragic deaths of innocent citizens ? who have been calling for an end to the despotic rule of Syrian President Bashar al-Assad ? to come to a halt any time soon.
The veto by Russia and China is receiving heavy criticism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ecause they most likely feared a potential reduction of arms sales to Syria and weakened influence on the Middle East. Russia and China’s action deserves denunciation for turning a blind eye to the regime’s inexorable crackdown on pro-democracy activists.
Syrian government troops killed over 260 people living in the city of Homs, a stronghold of rebel forces, on the day when the UN resolution to rebuke the merciless repression was put to a vote in the Security Council. That clearly showed the regime’s brazen intention to keep suppressing its people. It knew the resolution would fail. That raises the dire prospect that Bashar al-Assad will only intensify his efforts to slaughter the rebels as his father Hafez al-Assad did in 1982, when a number of them took to the streets to protest his tyrann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as able to oust Libyan leader Muammar el-Qaddafi off his 42-year-old throne thanks to a unanimous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However, a different picture is unfolding with Syria, with which Russia has been pursuing a $4 billion arms sales deal. Aside from Russia’s effort to block international intervention in Syria, China, too, strives to avert the collapse of the Assad regime, fearing it may diminish China’s influence in the Middle East.
Now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persuade and pressure Russia and China to change their actions. If they persist in having their way, the rest of the world must come up with ways to force Assad to step down without the cooperation of Russia and China.
For example, the global community can give positive consideration to the idea of providing weapons to the Syrian rebels. Furthermore, the United States, the EU and Middle Eastern nations should push ahead with air raids on Syrian troops to disrupt their ruthless attacks on civilians, just as the NATO-led alliance did in Libya. Dictators’ atrocities must be stopp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stand up to a massive anti-humanitarian crime once again.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對) 시리아 결의안이 러시아와 중국의 거부권 행사로 채택이 무산됐다. 이로써 지난해 3월부터 11개월 동안 6천명 가까이 숨진 시리아의 비극적 사태는 이른 시일 안에 종결되기 어려워졌다. 이와 관련 러시아와 중국의 거부권 행사는 무기 판매나 중동 지역에 대한 영향력 약화를 우려한 자국 이기주의의 발로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독재자의 철권 통치에 저항하는 시리아 국민들의 희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리아 정부군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 표결이 있는 날에도 반 정부 세력 거점인 홈스 지역 민간인 거주지역을 포격함으로써 260여명이 숨지기도 했다. 안보리 결의안이 무산될 것을 미리 알고 오히려 반정부 세력 탄압을 강화한 꼴이다.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은 시민 학살은 오히려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현 대통령의 아버지 하페즈 알 아사드 전 대통령은 1982년 반정부 시위대 수만명을 학살한 전력이 있다. 그 아버지에 그 아들인 것이다.
리비아의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토대로 국제사회가 무력 개입함으로써 카다피를 축출할 수 있었다. 그러나 시리아의 경우 40억달러의 무기 수출을 진행중인 러시아가 국제사회의 무력 개입을 차단하고 있다. 중국도 중동 지역에서의 영향력 약화를 염려해 아사드 대통령 정부의 붕괴를 저지하고 있다. 국제사회는 두 나라가 입장을 바꾸도록 설득하고 압박해야 한다. 러시아와 중국이 끝내 고집을 부린다면 국제사회는 두 나라를 배제하더라도 아사드 대통령을 퇴진 시킬 수 있는 특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예컨대 상당한 정도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는 시리아 반군들에게 무기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 나아가 미국과 유럽연합(EU), 중동 각국들이 리비아에서처럼 시리아 정부군의 시민 공격을 중단시키기 위한 공습도 추진해야 한다. 시민들의 목숨을 파리 목숨처럼 여기는 독재자의 악행은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반드시 막아야 한다. 국제사회는 21세기에 벌어지는 대규모 반인륜범죄와 맞닥뜨려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