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e war on crime has not yet begu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ue war on crime has not yet begun

I recently saw the Korean movie “War on Crime,” which opened last week and is subtitled “The Heyday of the Bad Guys.” It got me thinking about corruption in this country and the work of our prosecutors.

The best thing about the film is the performances. The actors are as alive as freshly caught fish and are completely immersed in their characters. Gwak Do-won, who plays the main prosecutor, gives a particularly outstanding performance. It was a supporting role, but he stole the show as a stubborn prosecutor who deals with organized crime syndicates. In a scene where he interrogates a suspect, he shouts, “I am not interested in whether you are actually a gang member or not. If I say you’re a member, you will be.” His character resorts to violent language, physical violence, threats and appeasement to get the testimony he needs. It was so believable because it’s not far from the truth.

It may be the fate of a prosecutor to agonize over the sense of a calling, the pressure for results and the need to conduct a high-handed investigation. I was reminded of this when I read an article by Kim Hyung-tae in the Hankyoreh. When he first started out as an assistant prosecutor, Kim was polite in his interrogations, asking the suspect if he was actually involved in a crime. But only a few days later, he was so upset and found the offenders so detestable that he almost hit them with his nameplate.

Some prosecutors may feel satisfied by having caught a few small-time crooks, but the big fish always are always at play above their heads. Our prosecutors have earned themselves a reputation for being hard on the weak but soft on the rich and powerful. Our prisons are filled with minor pilferers, but the big thieves swagger in broad daylight.

As the end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pproaches, corruption allegations against the rich and powerful abound, but prosecutors are not tackling the cases. The president’s brother claims that he kept 700 million won ($625,000) in cash in his closet and deposited it into his secretary’s account bit by bit for office expenses. Do prosecutors buy this claim? They have not yet set a date to summon him. Prosecutors are paid by taxpayers to catch thieves both large and small. But they are not targeting the worst offenders, either because they are incompetent or they are unwilling. There are bad guys all over the country, and the true war on crime has not yet begun.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매체에 실린 영화평을 나는 그다지 신뢰하지 않는 편이다. 문예비평이 대개 그렇듯 영화평도 보편적 상식과 정서에 기초한 대중적 관점보다는 전문가적 논리에 매몰되는 경향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차라리 입소문이 믿을 만하다. 지난주 개봉된 한국 영화 ‘범죄와의 전쟁’을 본 것도 ‘얼리 테이스터(early taster)’들의 입소문 탓이 크다.
‘나쁜 놈들 전성시대’란 부제가 붙은 이 영화에 나는 별 5개 만점에 4개 반을 준다. 영화 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전문가 평점을 살펴보니 10점 만점에 9점 전후다. 간만에 전문가들의 평가와 일치하는 영화를 봤다. 무엇보다 배우들 연기가 볼만했다. 갓 잡아 올린 생선회를 맛본 기분이랄까. 주연과 조연, 단역들까지 배우들 한 명 한 명의 연기가 날 것처럼 싱싱하게 살아 있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검사로 나온 곽도원의 연기다. 조연이지만 조폭들을 다루는 검사 역을 징그럽게 잘 소화해냈다. 피의자를 향해 “나는 네가 깡패인지 아닌지 관심이 없어. 내가 깡패라고 하면 너는 그냥 깡패가 되는 거야”라고 윽박지르며 구둣발로 걷어차는 장면에서 나는 ‘검사스럽다’는 표현을 떠올렸다. 원하는 진술을 받아내기 위해 폭언과 폭행, 위협과 회유를 일삼는 무시무시한 검사 말이다.
얼마 전 한겨레신문 토요판에 실린 김형태 변호사의 회고담을 재미있게 읽었다. 그는 검사시보 시절 처음 맡은 사건을 처리하면서 “정말 물건을 훔치셨나요”라고 공손하게 존대말로 신문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나 며칠 만에 피의자가 너무 가증스러워 명패를 들어 때릴 뻔했다는 것이다. 사명감과 실적 부담, 강압수사 사이에서 영원히 고민할 수밖에 없는 게 검사의 숙명인지 모르겠다.
적당히 피라미 몇 마리 잡아넣어 콩밥 먹이면 소임을 다했다고 자위하는 검사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예나 지금이나 대어(大魚)는 그들 머리 위에서 논다. 약자에겐 인정사정 없으면서 힘 있고 돈 많은 강자에겐 약해 빠진 것이 대한민국 검찰의 이미지다. 작은 도둑들로 감옥은 차고 넘치지만 큰 도둑은 거리를 활보한다.
정권의 임기 말이 다가오면서 사방에서 구린내가 진동한다. 그 동안 권력자들이 저지른 비리가 고약한 냄새를 풍기지만 검찰은 그냥 깔아뭉갠다. 7억원의 현금을 장롱 속에 보관했다가 여비서 차명구좌에 찔끔찔끔 집어넣어 사무실 경비로 썼다는 대통령 형님의 해명이 말이 되는가. 그런데도 검찰은 소환일자조차 못 잡았다. 큰 도둑이든 작은 도둑이든 도둑 잡으라고 국민은 검사에게 세금으로 월급 주는 것이다. 그러나 의지가 없는 것인지 능력이 없는 것인지 핵심은 못 찌르고 변죽만 울리고 있다. 나쁜 놈들은 널렸어도 ‘범죄와의 진짜 전쟁’은 아직 시작도 못했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