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i must better bilateral relat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Xi must better bilateral relations

China’s Vice President Xi Jinping is on a five-day, four-night visit to the United States. Barring any extraordinary events, he will inherit the title of general secretary of the Communist Party from current President Hu Jintao this fall and move on to succeed Hu as president in the spring of 2013. His visit to the United States is thus an opportunity to study the country before becoming the next leader of China.
Washington’s recognition of and attitude toward Xi will affect not only the bilateral relations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but also the global economy and international political dynamics. The whole world is paying close attention to Xi’s strategic visit across the Pacific.
As suggested by the Chinese media, which defines the purpose of Xi’s trip as encouraging “friendly” relations with America, the vice president seems to be fostering friendship with the United States and exploring further cooperation, rather than discussing specific issues of conten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Xi meets with key figures of the U.S. government today, including President Barack Obama,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and Defense Secretary Leon Panetta as well as leaders of the House and Senate. Washington reportedly plans to treat him with utmost courtesy. Xi also plans to implant a friendly image in the minds of Americans by visiting a farm town in Iowa, which he had visited 27 years prior.
Relat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the most important bilateral relations in the world. Whoever is elected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n the November elections must be able to lead the world toward peace, stability and prosperity through close cooperation with Xi. The two leaders’ ability to do so affects — directly or indirectly — the lives of seven billion people around the globe.
Conflict and friction are inevitable during a transitional period in each country. As China’s economic and military power grows rapidly, the United States is intensifying efforts to contain its rise. But the interdependence of the global system forces both countries to not turn their backs on one another. As the coined word “Chimerica” shows explicitly, both should exhibit wisdom befitting their immense responsibilities to the world.
The age of a sole superpower is gone. One country cannot solve alone the world’s increasingly complex problems. The United States and China must do their best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We hope Vice President Xi will bear this in mind during his trip and during his term.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이 4박5일의 미국 방문 길에 올랐다. 이변이 없는 한 그는 올 가을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으로부터 공산당 총서기직을 물려받고, 내년 봄 국가주석직도 승계하게 된다. 다음 10년간 중국을 이끌 5세대 지도자의 아메리카 현장학습 여행인 셈이다. 시 부주석의 미국에 대한 인식과 태도는 앞으로 미•중 관계는 물론이고, 국제 정치와 경제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세계가 그의 방미를 주목하는 이유다. 중국 언론이 ‘친민지려(親民之旅)’라고 표현하고 있듯이 그의 이번 방미는 양국간 특별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목적보다는 친교와 탐색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보인다. 시 부주석은 오늘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조 바이든 부통령,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리언 패네타 국방장관 등 미 행정부 요인들은 물론이고 상•하원 지도자들과도 만난다. 워싱턴 수뇌부가 총출동해 극진히 예우하는 모양새다. 시 부주석도 27년 전 방문했던 아이오와주 농촌 마을을 다시 찾는 등 친근한 이미지를 미국인들에게 부각시키기 위해 나름 애쓸 예정이다. 미•중 관계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관계다. 11월 미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더라도 차기 미 대통령은 시 부주석과 협력해 국제 사회를 평화와 안정, 번영으로 이끌어야 한다. 70억 세계인의 삶이 달린 문제다. 향후 10년간 미•중이 심각한 내부 문제를 극복하는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다. 세력 전이(轉移) 과정에서 어느 정도 갈등도 불가피할 것이다. 중국의 경제력과 군사력이 급속히 커지면서 이미 미국은 중국에 대한 견제를 노골화하고 있다. 그러나 글로벌 체제의 상호의존성은 서로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로 만들고 있다. ‘차이메리카(Chimerica)’란 말이 그냥 나온 게 아니다. 미•중은 막중한 책임에 걸맞은 상생의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유일 초강대국 시대는 끝났다. 어느 나라도 혼자서는 국제 사회의 난제를 해결하기 힘든 시대다. 미•중은 경쟁할 것은 경쟁하면서도 협력할 것은 성심을 다해 협력해야 한다. 시 부주석은 이번 방미를 통해 미•중 협력의 중요성을 뼈에 새기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