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vering bad ties with the pa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vering bad ties with the past

Park Geun-hye, the chairwoman of the emergency council of the ruling Saenuri Party, has proclaimed that she will head the party toward the direction of a complete departure from its wrongdoings of the past. The statement she made at a forum sponsored by the Korea Broadcasting Journalists Club yesterday may be a reflection of her strong resolution as interim leader of the party to exert all efforts to revamp the rotten political culture of the Saenuri Party - often a symbol of corruption and reckless adherence to conservative values - after changing the name of the party last month.

We welcome Park’s decision to carry out a genuine rebirth of the party and hope that the party can get rid of its bad image, which was consolidated during the days of the Grand National Party. Park’s emphasis on the significance of severing ties with its negative past stems from an urgent need to open an era of new politics befitting the new party name - which literally means “New Horizon.”

The problem is how to put the promise into action. Many voters will carefully watch what she does to reach that goal.

Unless the party wants to repeat the same mistakes, it must be renovated as a morally clean party. To do that, the party should strictly sort out ill-qualified candidates among aspirants for the April 11 legislative elections and reject any with moral drawbacks even if they are much more likely to win their election. Only when she demonstrates such an attitude in the nomination process can the party earn the real trust of the voters. If people cannot see any difference in the party’s choice of candidates, she will have to eat her own words.

Asked by reporters about her potential involvement in the Jeongsu Scholarship Foundation - where she long served as chairwoman of the board - Park said she has had nothing to do with it ever since her resignation in 2005, adding that the foundation needs to clarify the matter. No doubt she has stayed away from activities of the foundation since she left it. With her close friend, Philip Choi, working as chairman of the board, suspicions still linger. Just as she vowed to act properly on nominations, she must do the same with the foundation issue.

We urge her to replace the current leadership of the foundation with entirely neutral people. Of course, Park may complain about our suggestion, saying it is a far-fetched demand because she is not involved there any more. But it will be much better for her to act with respect for the people’s standards before it’s too late.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의 잘못과 완전히 단절하겠다”고 말했다. 어제 방송기자클럽이 주최한 토론회에서다. 부패와 비리, 수구(守舊)를 연상시켰던 한나라당이란 간판을 새누리당으로 바꾸고, 쇄신작업을 진두지휘하는 박 위원장이 이런 다짐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 국민은 한나라당 시절의 모든 구태(舊態)와 부정적인 과거를 깔끔히 청산하길 바란다. 새 세상을 연다는 뜻을 내포한 새누리당이란 이름에 걸맞게 새로운 정치를 하는 걸 보고 싶을 것이다. 박 위원장도 그런 소망을 잘 알고 있기에 ‘과거와의 단절’을 강조했다고 본다. 문제는 언행일치다. 다짐을 행동으로 옮기는 게 중요하고, 국민은 어떻게 하는지 지켜볼 것이다.
새누리당이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무엇보다 도덕적이고 깨끗한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4·11 총선 공천 신청자들의 옥석(玉石)을 잘 가려야 한다. 설령 해당 지역에서 당선 가능성이 큰 경쟁력 있는 예비후보라 하더라도 도덕적으로 결함이 있다면 의석을 잃어도 좋다는 각오로 단호하게 퇴출시킬 필요가 있다. 쇄신의 진정성을 인정받으려면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된다. 만일 공천 뚜껑을 열었을 때 ‘과거 한나라당과 차이가 없고, 그 나물에 그 밥이다’라는 얘기를 듣는다면 박 위원장은 식언(食言)한 셈이 되고, 국민은 가차없이 심판할 것이다.
박 위원장은 정수장학회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서 “2005년 이사장직을 그만둔 뒤로 관련이 없다. 이에 대해 정수장학회에서 분명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가 정수장학회를 떠난 이후 운영에 관여하지 않은 건 사실이다. 그러나 그와 친분이 두터운 인사가 이사장(최필립)을 맡고 있는 만큼 “아무래도 박 위원장 눈치를 보지 않겠느냐”라고 국민이 오해할 소지는 충분하다. 박 위원장이 공천과 관련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겠다고 했듯 정수장학회 문제에 대해서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출 필요가 있다. 이사장과 이사들을 아주 중립적인 인사로 교체하는 게 옳다고 본다. 박 위원장은 ‘관여를 하지 않는 데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라고 항변할지 모르나 국민의 눈높이는 ‘어쨌든 바꾸는 게 맞다’는 것 아닐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