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 down, you’re rockin’ the boa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it down, you’re rockin’ the boat

The August referendum on free school meals at elementary schools in Seoul brought about a cataclysmic change in Korean politics, and it all originated from a dispute over 69.5 billion won ($61.7 million), the amount that Seoul Mayor Oh Se-hoon refused to provide to fund the program. The amount in dispute represented 32.4 percent of the free school meal budget.

But the latest promises from the major parties make the 69.5 billion won look like pocket change. In the run-up to the general election, the Saenuri Party and the Democratic United Party are competing with programs that involve trillions and tens of trillions of won.

When the Democratic United Party promised free medical services at a cost of 7.6 trillion won, the Saenuri Party responded with free breakfast at public schools, at a cost of more than 1 trillion won. One side wanted to raise the basic pension payment, and the other side offered compulsory high school education. Both were passionate about the half-price college tuition plan, which is expected to cost more than 2 trillion won. One party pledged to raise the monthly salary for private soldiers to 400,000 won, and the other side offered to put 300,000 won a month in a reserve fund. It may be foolish to ask whether we can really trust these promises.

Both parties have clearly gone too far, yet voters realistically have no other option but to choose between them. Meanwhile, uncertainty remains. Can we really afford to spend taxpayer money so liberally? It was just six months ago that the nation was divided over a mere 69.5 billion won, and that feels like a long time ago.

There is a famous theory in management education called the Abilene Paradox that might explain what’s happening. The theory says that members of a group will agree to a collective action that is opposite to the desire of any one person in the group so as not to rock the boat. It illustrates this through the story of a family in Abilene, Texas, who decides to drive 53 miles for dinner even though all any of them want to do is sit on the porch. None of them speak up because they think their opinion runs counter to that of the group.

We all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welfare. But it is frustrating that politicians only want to spend money while neglecting ways to make or save it. The family in Texas managed to return home after four hours, but what makes me really nervous is that we have set out on a journey from which there is no return.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정치권에 지각 변동을 일으킨 지난해 8월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는 695억 원 다툼이 발단이었다. 초등학교 무상급식 예산의 32.4%에 해당하는 이 돈을 오세훈 당시 시장이 줄 수 없다고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 돌아가는 모양새를 보노라면 695억 원은 정말 껌값이었나 싶다.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민주통합당이 경쟁적으로 ‘베팅’하는 돈은 몇백 억 원이 아니다. 둘 다 몇 조, 몇십 조를 우습게 안다.
민주통합당이 7조 6000억 원을 들여 무상의료를 하겠다고 공약하자 새누리당은 1조원 이상이 드는 초•중•고교 아침 무상급식을 하겠다고 받는다. 기초노령연금을 올리겠다니까 다른 쪽은 고교 의무교육을 하겠단다. 2조원 이상 드는 대학생 반값 등록금에는 둘 다 달라붙었다. 군 사병 월급을 40만 원으로 올리자는 쪽과 적립금 월 30만 원을 주자는 쪽이 요란하게 호객 경쟁을 하고 있다. “믿어도 되나요. 당신의 마음을”이라는 노랫말은 이미 우문(愚問)이 돼버렸다. 외상이면 소도 잡아먹는다 했던가. 양당은 이미 너무 많이 가버렸고, 유권자 입장에선 현실적으로 두 당 외에 다른 선택지가 없다. 그런데 불안하다. 이렇게 마구 달려도 되는 걸까. 겨우 695억 원을 갖고 나라가 두 쪽으로 갈려 핏대를 올리던 게 불과 6개월 전인데 왠지 아득한 옛날 같이만 느껴진다.
더운 여름날 미국 텍사스주. 한 가족이 집에서 한가롭게 도미노 게임을 하고 있었다. 갑자기 장인어른이 “애빌린에 저녁 식사나 하러 갈까?”라고 제안했다. 애빌린은 집에서 85km 가량 떨어진 마을. 아내가 “그거 괜찮은 생각이네요”라고 받았다. 남편은 무더위에 차를 몰고 갈 일이 걱정됐지만 장인•아내의 눈치가 보여 “괜찮은데요. 장모님도 가고 싶어 하시면 좋겠네요”라고 말했다. 장모는 “물론이지. 애빌린에 가본 지 꽤 오래됐거든”이라고 맞장구 쳤다. 더위와 먼지에 시달리며 애빌린에 도착했지만 분위기는 좋지 않았고, 식당 음식도 형편없었다. 4시간 뒤 집에 돌아와서는 말들이 달라졌다. 장모는 남들이 권해 할 수 없이 따라 나섰다고 했다. 남편은 “모두 원하는대로 했을 뿐”이라고, 아내는 “당신을 위해 간 것”이라고 말했다. 처음 말을 꺼냈던 장인은 “다들 지루해하는 것 같아서 그냥 제안해 본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한 집단의 구성원들이 각자 원하지 않으면서도 자기 의견과 상반된 결정에 동의한 셈이다. 경영학에서 유명한 ‘애빌린의 역설(Abilene’s paradox)’이다. 복지의 필요성이야 누가 모르겠냐만 다투어 돈 빼 쓸 궁리만 하지 벌 방법은 외면하니 답답한 거다. 텍사스 일가족은 어쨌든 4시간 뒤 집에 돌아왔지만 지금 우리는 한번 떠나면 다시 못 올 길을 가고 있기 때문에 불안한 거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