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Brother is watching you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ig Brother is watching you

I was sorting the recycling one day when I brought the recycling bin down to the sorting area, only to find the bin was nowhere to be found once I had finished my job. Someone must have thought that the bin was thrown out and decided to take it. I was so sure my wife would nag about my clumsiness. It occurred to me that the surveillance cameras in the apartment complex may have recorded the situation. Sure enough, I asked the security guard and it didn’t take him more than a few minutes to figure out what happened. The recycling bin was left alone, and one of the residents driving by thought it was waste and took it. The surveillance camera captured the license plate number, so the owner of the car was identified easily. I apologized for my carelessness, asked to have the recycling bin back, and the case was closed.

Then I suddenly felt a bit scared. Dozens of surveillance cameras are installed all over my apartment complex, and residents’ every move is recorded. While the residents have agreed to the cameras for security reasons, it is not so pleasant to be under surveillance all the time. The positive aspect of crime prevention overrides the negative one of compromised privacy, and yet a bitter feeling remains. The surveillance system was an economical way to cut down on staff, but I was concerned for the people who were laid off as their jobs were replaced.

According to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residents in Seoul and the capital region are caught on surveillance an average of 83 times a day and on bigger streets, every nine seconds on average. Privately managed cameras included, there are 350,000 surveillance cameras working across the country. At the integrated CCTV control center under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bout 9,200 security professionals are monitoring over 100,000 surveillance cameras installed around the country 24 hours a day. We are living in George Orwell’s “1984.”

CCTV is not the only system watching us. Bank accounts and phone records can be tracked down, credit cards may be checked and emails and SNS postings can be monitored to figure out what you did when, where and with whom. If Big Brother wants to expose a person, it is so easy to reveal everything about his privacy. The protection of personal privacy and the right to pursue happiness are increasingly overlooked. Even the most honest person can be insecure and nervous when he is watched constantly.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at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재활용 쓰레기 분리수거일. 모처럼 집안일 거든다고 쓰레기통을 들고 내려간 게 화근이었다. 잠시 한 눈 판 사이에 비우고 난 쓰레기통이 감쪽같이 사라져 버린 것이다. 버린 물건인 줄 알고 누가 들고 간 게 분명해 보였다. 쏟아질 잔소리에 앞이 캄캄했다. 궁즉통(窮卽通)이라고 불현듯 떠오른 게 아파트 단지 통합방재실의 CCTV. 방재실 직원은 익숙한 손놀림으로 사태의 전말을 귀신같이 밝혀냈다. 차를 몰고 지나가던 주민이 폐기물인 줄 알고 집어간 것이다. CCTV에 찍힌 차량번호를 통해 주민의 소재를 파악하는 것은 일도 아니었다. 부주의를 정중하게 사과하고 쓰레기통을 돌려받음으로써 사건은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무서운 세상이다. 아파트 단지 곳곳에 설치된 수십 대의 CCTV가 주민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손바닥처럼 들여다 보고 있다. 입주민의 합의로 설치하긴 했지만 감시당하는 것같은 기분은 좋을 리 없다. 범죄를 예방하는 긍정적 효과가 사생활 침해라는 부정적 효과보다 크다는 걸 모르지 않지만 그래도 찜찜한 건 찜찜한 것이다. 경비 인력을 줄이는 경제적 효과도 있다고 하지만 멀쩡하게 일하던 사람들을 내보냈으니 그것도 마음에 걸린다.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서울 등 수도권에 사는 주민은 하루 평균 83회 CCTV에 찍히고, 큰 길을 지날 때는 9초에 한 번꼴로 CCTV에 노출된다고 한다. 전국에는 사설(私設) CCTV를 포함해 총 35만 개의 CCTV가 돌아가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CCTV 통합관제센터에는 약 9200명의 전문관제요원들이 전국에 설치된 약 10만개의 공용 CCTV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조지 오웰이 말한 ‘빅브라더’의 세상이 따로 없다.       집 밖에 설치됐던 CCTV가 이제는 안방과 거실까지 ‘침투(?)’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베이비 시터가 아이를 제대로 돌보고 있는지 감시하기 위해 맞벌이 부부를 중심으로 집안에 CCTV를 설치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얼마전 인기 드라마 작가의 남편이 자살하는 과정이 거실에 설치된 CCTV에 찍혀 화제가 된 적도 있다. 주인이 집에 있을 때는 카메라를 돌려놓거나 꺼놓으면 되기 때문에 사생활 노출 걱정은 안 해도 된다지만 꼭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 것인지 의문이다.       CCTV만이 아니다. 계좌 추적하고, 통화기록 조회하고, 신용카드 결제 내용 확인하고, e-메일과 SNS 사용 기록 확인하면 언제 어디서 누구와 무얼 했는지 다 나온다. 빅브라더가 작심하고 달려들면 사람 하나 요절내는 것은 식은 죽 먹기다. 개인의 사생활 보호나 행복추구권은 점점 딴 세상 얘기가 되어가고 있다. 털어도 먼지 안 나게,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이 사는 수밖에 없다지만 이거 어디 불안하고 숨이 막혀 살겠나. 참으로 겁나는 세상이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