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 and hapl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Young and hapless


Koreans today are completely unrestricted in expressing their opinions and themselves - as long as they don’t spread lies.

A student activist who is running to be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for the splinter opposition Unified Progressive Party added fury to the already contentious dispute over the naval base on Jeju Island by posting a photo via Twitter against the project, in which she called it a base for pirates.

Kim Ji-yoon’s comment became more than a joke or a sensational word game among young Twitter fans because it came from a would-be politician. What could have been brushed aside as a reckless, youthful stunt took on a whole different meaning because the person in question is serious about entering politics.

Our society no longer expects morality and justice from lawmakers, if truth be told. But aspiring legislators nevertheless should possess a basic sense of decorum and a modicum of respect. They should at least respect the fundamental pillars of our society and understand the need to protect the country’s security and land, and the devotion to the nation that requires.

The military is where most young Korean males sacrifice a prime period in their 20s for the common goal of ensuring the defense of the country and its land. Anyone in this land enjoying the luxury of security because of their sacrifice should not call soldiers pirates, especially if that person wants to join politics.

Kim explained that what she meant by pirating was that the naval base in Jeju could be instrumental in the American imperialistic ambition of dominating the East Asian seas.

How could a university-educated intellectual come to believe the Korean Navy is so weak that it will help Americans dominate our seas, even if they are our allied forces? Does Kim believe our people are helpless enough to yield our land and seas to foreign forces? If so, she clearly underestimates our national intelligence and power. And she is obviously unqualified to represent the people and the nation in the legislature.

The candidate may have wished to make her name known through her stunt. There are already criticisms against the party’s recruiting of young candidates for proportional representation because of their immature actions and comments.

Parties must remember that a young age alone does not ensure new thinking and reform. Even young people must have an honest devotion to serve this nation and its people.





요즘 우리나라에선 허위사실 유포가 아니라면 누구든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데 거의 제지 받지 않는다. 일명 ‘고대녀’로 불리는 김지윤씨가 제주 해군기지를 해적기지라 표현한 것은 딱한 일이지만, 이런 맥락에서 철없고 치기어린 젊은이의 돌발행동이라고 무시하고 넘어갈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가 국회의원을 하겠다며 뛰고 있는 예비후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김씨는 통합진보당의 청년비례대표 후보다.
물론 최근 국회의원에 대한 우리 사회의 도덕적·정의적 기대감은 상당히 낮다. 하지만 국회의원이 되려는 사람들은 최소한 갖춰야 할 기본 자질이라는 게 있다. 국가의 안전과 국토를 수호하고자 하는 의무감과 국가관은 가장 기본적인 자질에 속한다. 군대는 청년들이 다수인 국민의 안전과 국토를 지키는 공동선을 실현하기 위해 자신의 안녕을 희생하며 가는 곳이다. 그들의 희생 위에 발 뻗고 사는 국민이라면 누구도 우리 군을 도적떼에 비유할 수 없다. 하물며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더 말할 나위가 없다.
김 후보는 자신의 발언을 해명하면서 “미국은 동아시아에서 제국주의적 해양 지배를 하려 하는데, 제주해군기지가 미국의 이런 합법적 해적질을 돕게 된다는 점에서 해적기지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도대체 무슨 근거로 대한민국 해군이 아무리 우방이라지만 미국이 우리 바다를 지배하려 드는 걸 도울 정도로 우매하고 약하다고 주장하는가. 또 우리 국민이 우리 땅, 우리 바다를 한 뼘이라도 침범하는 외세에 무력하게 당할 거라고 믿는 것인가. 우리의 국력과 국민의식은 그렇게 나약하지 않다. 나라와 국민을 이렇게 얕잡아보는 사람이 국회의원에 도전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이번 사안을 놓고 김 후보가 튀어서 자신을 알리려는 경쟁심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정당마다 청년비례대표제를 도입한 후 이들의 경쟁과 발언행태가 기성 정치인보다 후진적이고, 사회문제만 나열할 줄 알았지 대안제시가 전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당들도 청년의원 숫자 채우기에 급급하기보다 이제라도 후보의 국가관과 자질을 제대로 검증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