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lth disparity and dreams deferr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ealth disparity and dreams deferred

When I was young, one of the questions that confused me was, “What do you want to be when you grow up?” With the growing income gap these days, that question may be more difficult to answer than in the past.

Recently, Daegu MBC and OhmyNews conducted a survey of sixth graders at two elementary schools in Daegu about their ambitions, and it produced an interesting result. School A is located in the most competitive, affluent district in the city, while School B is in the outskirts in an area mostly filled with rental apartments.

At School A, 47 percent of the students said they wanted to become professionals - a doctor, lawyer, judge, professor, diplomat or public official. In contrast, teacher was the most favored profession at School B. Students at School A said they aspired to be United Nations secretary general, a robotics engineer, consultant or CEO. But no one at School B had such dreams. Instead, they chose baker, chef, nail artist, kick boxer, animal trainer and animal breeder.

At School A, 86 percent of the fathers are college graduates, whereas 67 percent of the fathers at School B are high school graduates or lower. At School A, 35 percent of fathers are professionals and high-ranking officials, compared to only 3.6 percent of the fathers at School B.

It’s clear that social class affects a student’s dreams and ambitions. But have children begun to prioritize income and job stability, taking their talent and abilities into account, leading them not to dream of the unattainable from the beginning? Or is it a result of the knowledge they’ve acquired from their environment?

It’s getting increasingly hard to attain success with a humble background. According to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78.8 percent of Koreans in their 20s to 40s believe that a child’s future status is determined by the status of the parents, 75.5 percent think that it is hard to get recognition corresponding to their efforts and 64.4 percent believe that it is hard to catch up once they fall behind. Most disturbingly, 71 percent of respondents in their 40s said they believe there are no second chances.

In resolving our problems with the income gap, the important thing is to have a fair competition. Individuals need the courage not to get frustrated, and society needs to provide appropriate support. We must not accept a reality in which class differences affect dreams and visions. A society that does not allow children to dream freely has no hope.

by Bae Myung-bok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배명복 논설위원   어린 시절, 곤란한 질문 중 하나가 “너 커서 뭐가 되고 싶냐”는 어른들의 질문이었다. 제대로 대답을 못하고 머뭇거리면 “어떻게 된 녀석이 꿈도 없냐”는 놀림 겸 핀잔을 듣곤 했다. 사실 딱히 뭐가 되고 싶다거나 뭐가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이 별로 없었다. 어렴풋이나마 미래를 그려보기 시작한 것은 고등학교에 입학해서였다. 요즘 아이들은 확실히 조숙하다. 구체적으로 꿈을 꿀 줄 안다. 얼마 전 대구광역시에 있는 두 초등학교 6학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장래 희망을 조사했더니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대구의 8학군 격인 수성구에 있는 A초등학교의 경우 절반 가까운 47%가 의사, 교수, 판사, 검사, 변호사, 외교관 같은 전문직이나 고위 공무원이 꿈이라고 대답했다. 반면 임대 아파트가 밀집한 변두리 동네의 B초등학교에서는 교사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A학교에서는 유엔 사무총장, 로봇 공학자, 경영 컨설턴트,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를 희망한다고 적은 학생들도 있었지만 B학교에서 그런 꿈을 가진 학생은 한 명도 없었다. 대신 A학교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제빵사, 요리사, 네일아티스트, 킥복싱 선수, 동물조련사, 사육사 등을 장래 희망으로 적은 학생들이 있었다.(대구MBC, 오마이뉴스 공동조사) A학교 재학생 아버지의 86%가 대졸 이상인데 비해 B학교는 67%가 고졸 이하다. A학교 아버지의 35%가 전문직 및 고위 공무원인데 비해 B학교는 3.6%에 불과하다. 계층에 따라 아이들의 꿈도 달라지는 이 현실을 어떻게 봐야 하나. 고소득과 안정성을 중시하면서도 적성과 능력을 고려하고, 오르지 못할 나무는 아예 쳐다보지도 않을 정도로 우리 아이들이 영악해진 것일까. 아니면 주변에서 보고 듣고 배운 학습의 결과일 뿐인가. 개천에서 용은 더 이상 나기 어렵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20~40대의 78.8%가 부모의 지위에 따라 자녀의 계층이 결정된다고 믿고 있다. 또 75.5%는 노력해도 그에 상응하는 보상과 인정을 받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64.4%는 한번 낙오하면 다시 일어서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특히 40대의 71%는 패자부활의 기회가 없다고 믿고 있다. 부(富)의 세습과 빈부 격차가 어제오늘 문제는 아니다. 하지만 그 격차가 지금처럼 벌어진 적은 없었다. 중요한 것은 패자도 승복할 수 있는 공정한 경쟁이다. 그리고 한번 낙오했다고 그것으로 끝이 아니라 패자부활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개인은 자신이 속한 계층에 관계 없이 좌절하지 말고 재도전하는 용기와 노력이 필요하고, 사회는 낙오자들을 보살피며 다시 도전할 수 있게 도와줘야 해야 한다. 계층의 격차가 꿈의 격차를 낳는 현실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꿈조차 자유롭게 꿀 수 없는 사회에는 희망이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