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ilestone all children should pa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milestone all children should pass

Do you remember the day you first rode a bicycle? After mastering a bike with training wheels, you would get to ride a bike with two wheels. Your father would stand in the back and say, “Don’t worry, I am holding it from behind.” After pedaling a few times, you’d feel insecure all of a sudden and look back to find him watching you with a smile from far behind. Your legs would be shaking and then you’d lose control and fall. But you’d have cleared one of the milestones of childhood.

Twin brothers Sol-min and Sol-jin, 10, from Goyang, Gyeonggi, haven’t had milestones like this. They suffered brain damage due to hypoxia at birth. The damage was less severe for Sol-min, the eldest. He could ride a tricycle when he was younger and has begun to walk on his own with a walker. His steps are still shaky, and he has to take frequent breaks, but he can move by himself. Sol-jin, however, cannot stand up on his own and has to use a wheelchair.

Soon, however, both boys will be able to ride bicycles, thanks to the “My First Bicycle” program offered by the Gyeonggi Assistive Technology Research and Assistive Center. Its engineers remodel and customize bicycles to accommodate various disabilities. It put out a call for applications last year and accepted 50 of 170, including 30 children and 20 adults.

For Sol-min, a device to fix the foot on the pedal and large supplementary wheels were added. For Sol-jin, a more serious modification was necessary. The engineers built a special seat for Sol-jin, who could not spread his legs and moves by crawling. A back support has been added, with harnesses on the chest and the hips. The boys’ mother cried when she saw the bikes, saying, “Sol-jin rode a bicycle! He was so happy that he didn’t want to stop.”

Sol-min’s and Sol-jin’s model bicycles have passed the screening process, and they will receive the bicycles at a ceremony on April 14. The project is sponsored by Mirae Asset’s Park Hyeon-joo Foundation.

But private contributions are not enough. The assistive device industry is still small in Korea, with little systematic support. The United States, Japan and Taiwan have special laws on assistive technology for the disabled, but in Korea, three related bills that are pending in the National Assembly are about to be killed automatically. There are countless people who have disabilities who dream of riding a bicycle. We should find other ways to help them.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처음 자전거를 타던 추억을 지금도 간직하고 계시는지. 대개 초등생쯤 돼야 어른들 것과 같은 두 바퀴 자전거에 최초로 오른다. 뒤에서 아빠나 형이 음흉한(?) 표정으로 “내가 잡아줄 테니 염려말고 달려라”고 한다. 그런데 페달을 몇 번 밟다 왠지 불안한 느낌에 뒤를 돌아보면 아빠는 멀찌감치 뒤에서 웃으며 지켜보고만 있다. 다리가 갑자기 후들거린다. 핸들도 얼어붙는다. 널찍한 학교 운동장. 자전거는 귀신에라도 홀린 듯 하필이면 축구골대 쇠기둥을 향해 돌진한다. 아무리 피하려 애써도 소용없다. 그예 부딪치고 만다. 걸음마 이후 또 하나의 통과의례다.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초등학교 3학년생 솔민·솔진(10) 쌍둥이 형제는 그런 통과의례를 맛보지 못했다. 친구들이 자전거 연습하다 넘어지는 것조차 부러웠다. 형제는 태어날 때 저산소증으로 뇌병변 장애를 얻었다. 형 솔민이는 그나마 좀 낫다. 어릴 때 세발자전거를 탄 경험도 있다. 작년부터 보행 보조기구(워커)를 놓고 혼자 걷기 시작했다. 몸을 흔들거리며, 힘들면 잠시 쉬어가며 씩씩하게 걷는다. 그러나 솔진이는 아직 휠체어에 의지한다. 혼자 힘으로 서지도 못한다.
기적처럼 형제에게 자전거가 생겼다.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가 벌인 ‘생애 첫 자전거 지원사업’ 덕분이다. 장애 유형에 맞춰 보조공학 전문가들이 일반 자전거를 개조해 장애인에게 제공하는 사업이다. 작년 11월 수도권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신청자를 모집했다. 어린이·청소년 30명, 성인 20명 등 모두 50명을 모집하는데 170명이 지원했다. 개조 자전거와 맞을지 전문가들이 개별심사를 했다. 솔민이는 발과 페달을 고정시키는 장치와 넓은 안장, 큰 보조바퀴를 달면 됐다. 솔진이가 문제였다. 전문가들은 다리가 벌어지지 않는 솔진이를 위해 특수 안장을 만들었다. 허리가 많이 굽어있어 등받이를 설치하고 가슴과 골반을 벨트로 묶을 수 있게 했다. 휠체어를 벗어나면 기어다니기만 하던 아이였다. “두 다리가 벌어지더니 페달과 함께 한 발이 올라가고 다른 발이 내려가고를 반복하더라고요. 솔진이가 자전거를 탔다니까요! 너무 좋아서 자전거에서 안 내리려 하더라고요.” 형제의 어머니(37)는 “감격스러워 울었다”고 했다.
심사를 통과한 솔민·솔진이는 다음달 14일 전달식에서 다른 장애인들과 함께 정식으로 자전거를 선물 받는다. 이번 사업은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이 비용 전부를 후원했다. 그러나 민간의 힘만으로는 벅찬 일이다. 자전거가 부러운 다른 장애인이 전국에 얼마나 많겠는가. 안타깝게도 국내 보조기구 산업은 아직 낮은 수준이다. 제도적 뒷받침도 미약하다. 미국·일본·유럽·대만에는 관련 특별법이 있지만 우리는 국회에 계류 중인 3개 법안조차 곧 자동폐기될 운명이다.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