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cel the missile te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ncel the missile tes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pressuring North Korea to suspend its plan to test-fire the Kwangmyongsong-3,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disguised as a satellite.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Japan, the EU, China and Russia have all expressed their worries about Pyongyang’s scheme to shoot the “satellite” into orbit via the Euha-3 rocket. North Korea must cancel the plan quickly to respond to the growing apprehension in the world.

As the backlash against its repeated attempts to test long-range missiles grows, Pyongyang has responded by claiming that the launching of the Kwangmyongsong-3 “pertains to our legitimate rights as a sovereign nation” based on the peaceful development and use of space. Pyongyang went so far as to argue that a “suppression of such a right is equivalent to a mean action negating our intrinsic rights to make peaceful use of space and infringing our sovereignty,” just as it said at the time of the launch of the Kwangmyongsong-1 and 2.

If it’s about the peaceful use of space, why would China - Pyongyang’s blood ally - instantly express its worry and raise the question of responsibility? Civilian rocket technologies are almost identical to those of military missiles. That’s wh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regards the North’s allegedly peaceful rocket launch as a long-range missile test.

The test-firing represents a breach of the first agreement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since the launch of the Kim Jong-un regime. Should the test go forward, Pyongyang will have to give up the 240,000 metric tons of nutritional aid promised by Washington. North Korea experts are wondering why it opted to resume a missile test it had agreed to suspend in return for desperately needed food aid. The test-firing of the long-range missile could be aimed at achieving a political goal: solidifying its internal cohesion after Kim Jong-il’s death, as well as an external goal: putting pressure on Seoul and Washington before entering negotiations.

Whatever its real intention may be, the missile launch will inevitably bring more loss than gain to the Kim Jong-un regime. It will not only exacerbate mistrust in the junior Kim’s regime by implanting an image of belligerence in the mind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ut also bring about a counterproductive result: spontaneous promotion of the uncertainties in the nascent regime squeezed in between moderates and hard-liners. We urge Pyongyang to swiftly cancel the suspicious missile launch plan and return to the negotiating table.


북한의 ‘광명성 3호’ 위성 발사 계획에 대해 국제사회가 일제히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내달 중순 북한이 ‘은하 3호’ 로켓을 이용해 광명성 3호 위성을 지구궤도에 쏘아 올릴 계획이라고 발표한 데 대해 유엔과 한국, 미국, 일본, 유럽연합(EU)은 물론이고 중국과 러시아까지 즉각적인 우려를 표명했다.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자제를 촉구하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고, 북한은 발사 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 국제사회의 반발이 고조되자 북한은 어제 “광명성 3호 발사는 우주공간의 평화적 개발 및 이용과 관련해 국제적으로 공인된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라며 이를 억누르는 것은 “평화적 우주 이용 권리를 부정하고 자주권을 침해하는 비열한 행위”라고 반박했다. 광명성 1호와 2호 발사 때 했던 상투적 주장이다. 우주공간의 평화적 이용이라면 어째서 북한의 혈맹인 중국조차 즉각적인 우려를 표명하고, 북한의 책임 문제를 거론하고 나섰겠는가. 민간용 로켓 기술은 군사용 미사일 기술과 사실상 동일하다. 그래서 국제사회는 북한이 평화적 목적의 로켓 발사라고 주장해도 군사용 장거리 미사일 실험이라며 도발로 간주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첫 북·미 합의의 파기를 의미한다. 미국이 제공하기로 돼 있는 24만t의 영양지원도 포기해야 한다. 이런 부담까지 감수해가며 북한이 미사일 실험을 재개하려는 의도에 대해서는 설왕설래(說往說來)가 분분하다. 대내 결속을 다지려는 정치적 목적도 있을 것이고, 남한과 미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대외적 목적도 있을 것이다. 진짜 의도가 어디에 있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득보다 실이 큰 소탐대실(小貪大失)이 될 게 분명하다. 북한 체제의 호전성을 국제사회에 각인시킴으로써 김정은 체제에 대한 불신만 가중시킬 것이다. 온건 협상파와 군부 강경파 사이에서 샌드위치 신세가 된 김정은 체제의 불안정성과 불확실성을 스스로 홍보하는 역효과도 예상된다. 북한은 우주공간의 평화적 이용을 빙자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