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ter fraud in the UP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Voter fraud in the UPP

The way Lee Jung-hee, co-chairperson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has responded to a fabricated opinion poll to determine a unified candidate for the Kwanak B District in Seoul is contrasted sharply with the cause of a “fair election and responsible politics,” for which she and her party have fervently advocated. In the disgraceful incident, two of her campaign staff encouraged members of the liberal party to lie about their ages so that she could win candidacy in the traditionally liberal constituency. Thanks to her sly tactics, Lee snatched a victory over her rival from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by a slim margin.

Lee explains that the number of text messages her campaign aides sent to party members is relatively small - amounting to only 200. We are dumbfounded by her naive recognition of the situation. What matters is not the number of text messages, but her immorality as the head of a political party to urge voters to lie. We have seen many fraudulent cases involving dirty money or supporter mobilization in mobile election races or participatory nomination races, but there has been nothing like encouraging voters to lie in the democratic process. Liberalism thrives on morality, yet does she believe such an attempt is trivial? If fraud affects the election results, any victory is nullified.

Lee, however, claims that the blunder is a result of her campaign staff’s loyalty, not an organized intervention by her as the head of the party. Our election law mandates that an election be annulled if a candidate’s spouse or aides are sentenced to a certain degree of penalty for violating the election law, thus making both of them accountable.

When a low-level secretary of Saenuri Party lawmaker Choi Ku-sik was accused of launching a cyberattack against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Web site on the day of the Seoul mayoral by-election, the UPP blasted Choi as the culprit. Though the prosecution found that Choi was not involved in the incident, he resigned and left the party. As a result, he could not get a nomination for the April 11 legislative election.

Park Young-sun, a member of the DUP’s Supreme Council, resigned from her post after taking responsibility for all the problems with the party’s nominations. She, too, has called for Lee’s resignation from the campaign. To save the collapsed morality of the liberal camp, Lee must demonstrate her responsibilty. She has demanded a renomination race, but there is no race that allows an immoral candidate to run for an election again.


여론조사 조작 사건에 임하는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의 처신은 그동안 자신과 당이 표방해왔던 공정선거와 책임정치에 부합하지 않는다. 이 사건은 서울 관악을 후보단일화 여론조사에서 이 대표의 실무진 2명이 당원들에게 나이를 속여 응답하라고 유도한 내용이다. 이 대표는 근소한 차이로 민주통합당 후보에게 승리했다.
 그는 우선 실무진이 보낸 문자메시지가 200건 정도로 ‘작은 것’이라는 취지로 얘기하고 있다. 이는 문제의 심각성을 간과한 것이다. 수십이든 아니면 수천이든 숫자에 앞서 공당(公黨) 지도자의 보좌진이 유권자에게 거짓말을 종용했다는 비(非)도덕이 문제다. 그동안 모바일 경선이나 국민참여 경선에서 금품 등을 제공하고 동원한 사례는 많았어도 ‘거짓말 독려’는 없었다. 흔히 진보의 생명은 도덕성이라고들 한다. 그런데 유권자에게 조작을 유도하고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진 게 경미하다는 건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그런 불법이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면 당연히 당선무효가 된다.
 이 대표는 “대표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개입한 게 아니라 두 사람의 과욕으로 일어난 일”이라고 주장했다. 선거법에서는 배우자나 회계책임자가 선거법 위반으로 일정한 형을 받으면 후보의 당선이 취소된다. 공동책임을 묻는 것이다. 경선에서 보좌관과 실무 국장이라면 총선에서 회계책임자 정도에 해당되는 핵심 보좌진이다. 선관위 디도스 공격 사건 때 통합진보당은 9급 비서가 아니라 몸통은 따로 있을 것이라며 최구식 의원이 책임지라고 맹공했다. 검찰 수사 결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는데도 최 의원은 책임을 졌고 탈당했으며 결국 공천을 받지 못했다.
 민주당의 박영선 의원은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면서 이정희 대표의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이처럼 야당진영 내에서조차 이 대표의 무책임 처신을 비판하는 분위기가 적잖다. 통합진보당, 그리고 나아가 진보·좌파 진영의 도덕성을 구하려면 이 대표는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그는 재경선을 주장하지만 물의를 일으킨 후보가 다시 나가는 재경선이란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