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nting challenge for liberal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aunting challenge for liberals

Representative Lee Jung-hee, co-head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bowed out of the race for a legislative seat after the much-publicized controversy over rigging an opinion poll to win the candidacy in the opposition coalition. With a teary voice, she told a press conference that she will serve the party from the shadows. Her resignation from the election race is the right decision, but her action came too late. By resisting pressure until the last minute, she exposed various underlying problems of the hastily arranged marriage of the opposition parties as well as the mindset of the progressive political party.

The perspective and response to ethical standards was more problematic than the rigging incident itself. In responding to public criticism, the liberal camp displayed views that didn’t show much common sense. Their biggest weakness was a lack of morality, which is more intolerable because they emphasized their relative innocence and high moral standards compared with conservative mainstream politicians’. But the liberal forces presented themselves as equally unethical and insensitive.

Asking pollees to lie is clearly a plotted attempt to break the rules in a primary contest. Lee explained that she did not order members of the electorates in the liberal party to lie about their ages so that she could win the candidacy against a rival from the Democratic United Party. She also said the text messages only went to about 200 members. She admitted she erred, but dismissed it as insignificant and instead proposed a new primary. Her misperception of the gravity of her actions underscores her insensitivity to ethical values.

Self-justification is behind such moral insensibility among the progressive political force. They believe that because they have fought hard for justice amid tough conditions, they can be pardoned for small illegalities. They also commonly think their means can be justified because their political goal and principles are valuable. But such a self-righteous perspective is behind the times. We live in a mature democracy with an established system and order that must be followed in due process. They are free to believe their cause is just, but such liberty is tolerable within the legal boundary.

The progressive sector is no longer negligible on the political stage. The upcoming election will be an important test to their role. The party must demonstrate itself as a mature and ethical party befitting its new status by learning from the latest primary fiasco, or it otherwise won’t find a place in mainstream politics.


이정희 통합민주당 대표가 마침내 사퇴했다. 이 대표의 어제 사퇴 회견에서 “가장 낮고 힘든 자리에서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당연한 사퇴며 마땅한 자세다. 다만 너무 늦은 감이 있다. 사퇴하기까지 과정에서 이정희로 대표되는 진보정치세력은 너무나 많은 문제점을 드러냈다.
드러난 사태보다 바닥을 흐르는 사고방식의 문제가 컸다. 진보정치세력은 상황을 판단하고 대처하는 과정에서 상식과 동떨어진 집단의식을 보여주었다.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도덕성 마비다. 진보는 보수에 대해 늘 도덕성 면에서 앞서왔음을 자부해왔다. 그런데 이번에 진보세력의 행태가 도덕적으로 우월하지 않음을 보여주었을 뿐 아니라, 그 인식이 도덕적으로 예민하지도 못함도 확인됐다.
여론조사에 거짓 응답을 하라고 지시한 것은 분명 여론조작이다. 경선규칙을 어긴 불법적 행태다. “이 대표 본인이 지시하지 않았다”거나, “200명에게만 문자를 보냈다”는 핑계로 해명될 수 있는 정도의 문제가 아니다.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사퇴할 정도의 사안이 아니라 다시 경선을 하면 된다’는 오판을 한 것도 사안의 심각성에 대한 도덕적 불감증이었다.
이런 도덕불감증의 배경엔 진보정치세력의 독선적 사고방식이 깔려 있다. ‘어려운 환경에서 대의(大義)를 위해 희생하기에 작은 불법은 용납될 수 있다’는 생각이 널리 퍼져 있다. ‘정치적 명분과 목표가 고귀하기에 수단에 하자(瑕疵)가 있어도 정당화될 수 있다’는 생각도 마찬가지다. 이는 시대착오적인 독선이다. 민주화된 사회에서 민주주의는 곧 정해진 제도에 따른 합법적 절차와 과정을 따르는 것이다. 자신들의 대의명분이 정당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자유이지만, 그 자유 역시 적법절차를 지키는 한도 내에서 인정받을 수 있다.
진보정치는 이제 제도권 정치에서도 무시할 수 없는 세력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번 총선은 진보정치의 위상이 달라지는 중요한 순간이다. 통합민주당은 정치적 위상에 걸 맞는, 도덕적으로 성숙한 정당문화를 가꿔야 한다. 이번 사태의 교훈을 뼈에 새겨야 한다. 그래야 진보정치의 미래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