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the dirt out of the elect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 the dirt out of the elections

The shocking suicide of a campaign volunteer, surnamed Cho, who was working for a prominent politician seeking re-election in Gwangju, is a manifestation of the sharp gap between theory and reality when it comes to the new voting procedure enthusiastically touted by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In the run-up to the April 11 legislative elections, the DUP proudly introduced an open primary system in which an electoral college in a district casts votes while ordinary citizens vote using their mobile phones.
In promoting its new system, the DUP trumpeted the cause of participatory democracy for the mobile age. But the drummed-up initiative has only exposed all the dirty features of the past — cash-for-votes bribery, for instance — in a stunning departure from the election revolution of which the party was so proud.
With the suicide, the DUP hardly has a reason to scold outgoing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Hee-tae for having bought votes to get himself elected as head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now the Saenuri Party).
In the community library run by Cho, investigators found a bunch of materials related to Park Joo-sun, a DUP lawmaker seeking re-election for a third term in Gwangju’s Dong District, suggesting the possibility that Park was engaged in illegal campaign activity.
The evidence includes a list of names from the 2012 census and a directory of mobile phone voters, in addition to a guide on how to nominate candidates for the upcoming April election. These documents can be accepted as solid evidence that Cho attempted to capitalize on the information in order to gather voters friendly to Park. Evidence of Cho’s potential involvement in vote buying was also discovered, including a registry of those who arranged meetings to gather support for Park in exchange for money.
In the DUP’s nomination races, the candidate who draws the most votes from the electoral college is supposed to win the nomination.
This procedure has given rise to various types of illegal activities, such as the acquisition of information on residents and registration of proxy voters. In Jangseong, South Jeolla, five high school students were arrested for lending their relatives’ and their own names to a nomination race where people could vote by mobile phone — at a rate of 4,500 won ($4) per hour. Han Myeong-sook, the DUP chairwoman, apologized for that. But the party must thoroughly investigate whether its officials are engaged in dirty dealings in other districts as well.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1동의 꿈나무도서관 조모 관장의 투신 사망 사건은 민주통합당(이하 민주당) 모바일 경선의 이론과 실제가 너무도 다르다는 걸 보여주는 충격적인 참극이 아닐 수 없다. 민주당은 4월 총선 공천의 꽃으로 국민참여 경선제를 도입했다. 경선지역으로 선정된 곳에선 모집된 선거인단의 현장투표와 휴대폰 투표로 국회의원 후보를 선출토록 한 것이다. 후보 선출권을 국민의 손에 맡긴다는 걸 과시하기 위해 이런 제도를 채택한 것이다. 민주당은 특히 휴대폰 투표를 허용하면서 모바일 시대에 걸맞은 직접 민주주의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선전했다. 그러나 그런 자랑의 이면(裏面)은 선거혁명이란 말과는 거리가 먼 추(醜)한 모습이었다. 돈 경선, 동원 경선, 불법 경선의 문제가 또 한번 노출됐기 때문이다. 이번 사건으로 민주당은 ‘300만원 돈봉투’ 사건의 주인공인 박희태 국회의장을 나무랄 수 없게 됐다.
조씨가 운영해 온 주민자치센터 도서관에서는 민주당 박주선 의원(광주시 동구)과 관련된 자료들이 나왔다. 불법 선거운동이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 같다는 의혹을 뒷받침할만한 자료들이 여럿 발견됐다. 선관위가 공개한 것들 중엔 구청이나 동(洞)주민센터만 열람할 수 있는 ‘2012년 주민등록 일제 정리조사 세대명부(거주자)’가 있고, ‘모바일 투표 대상자 선정 실적’, ‘총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선정방법 안내서’도 있다. 조씨가 경선에 참여할 선거인단을 모집하기 위해 주민등록 관련 정보를 불법적으로 활용했을 것이라고 볼 수 있는 것들이다. 금품선거를 의심할만한 자료들도 나왔다. ‘지원 및 지출내역’이란 서류엔 모임 주선자 명단과 현금 지급내역과 함께 ‘의원님 참여 격려’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민주당 경선에선 선거인단을 많이 끌어 모으는 예비후보가 이기게 돼 있다. 그러니 주민등록 정보를 불법으로 취득하고, 대리로 선거인단 등록을 하는 등 갖가지 불법이 자행되고 있는 것이다. 전남 장성에선 최근 시간당 4500원을 받고 모바일 경선 대리접수를 해주던 아르바이트 고교생 5명이 경찰에 붙잡힌 일도 있었다. 민주당 한명숙 대표는 “국민께 송구하다”고 사과했지만 그 정도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민주당은 모든 경선지역에서 과연 선거인단 모집이 합법적으로 이뤄지고 있는지 철저히 점검하고, 불법 의혹이 있는 곳에 대해선 검찰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 조씨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