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hance to promote FTA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hance to promote FTAs

Korea signed a provisional agreement on a free trade deal with Turkey early this week. If ratified by the National Assembly, the trade pact takes effec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urkey, with a 74-million-strong population, is the first Islamic state to sign a free trade agreement with Korea and is Korea’s ninth FTA partner.
Though the bilateral trade volume between Korea and Turkey is smaller than what we have with other countries — exports from Korea amount to $5.1 billion and imports $800 million — the free trade pact with Turkey carries great significance. The country has a strategic location linking Europe and Asia and the highest economic growth rate among Muslim countries across the world. Turkey’s domestic market is not only expanding rapidly, but its geopolitical location could also provide a strong foundation for our export companies to enter the African market, not to speak of the Middle East and Europe. Simply put, Turkey is a market with great potential.
Though the ad hoc trade pact with Turkey is confined to the area of commercial trade, Korea and Turkey agreed that both sides will do their best to conclude negotiations on other fields like service, investment and government procurement. As a result, when the two governments finalize agreements on those areas, it will help boost the bilateral trade volume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activate various types of services and investments in the Middle East, Africa and the Mediterranean. The FTA is also likely to facilitate an ongoing negotiation to sell a $20 billion nuclear power plant to the country.
When the Korea-Turkey FTA goes into effect, our share of trade through FTAs is expected to increase to 46.8 percent of our total trade volume. In other words, our government’s commerce strategy — based on the idea of connecting the global market as tightly as possible through FTAs — is finally paying off.
However, a remarkable surge in trade volume alone can hardly satisfy people’s growing expectations. That’s why the government must make the merits of FTAs palpable to ordinary citizens by demonstrating that the trade deals actually create jobs for them and boost their income, instead of export companies and conglomerates monopolizing the benefits from FTAs. Only then can the government effectively refute the argument that the Korea-U.S. FTA be scrapped or that a negotiation for a Korea-China FTA should be forgone. We hope the Korea-Turkey FTA will provide a good opportunity to change some of the hostility toward FTAs.





·
우리나라와 터키가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타결하고, 지난 26일 협정문에 가서명했다. 상반기 중 국회 비준을 거치면 연내에 발효가 가능하다. 터키는 우리나라의 아홉번째 FTA 체결국이자 이슬람국가로는 처음으로 FTA를 맺는 나라가 된다. 터키와의 교역규모는 수출 51억달러, 수입 8억달러로 다른 나라에 비해 아직 크지 않지만 터키와의 FTA 체결은 각별한 의미를 갖는다. 인구 7400만명의 터키는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지정학적 요충지에 자리잡고 있는데다 최근 이슬람 국가 가운데 경제성장 속도가 가장 빠르다. 자체 내수시장의 규모가 급속도로 커지고 있는데다 유럽과 중동은 물론 아프리카 등 인접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수 있는 입지를 갖췄다. 한 마디로 지금보다는 앞으로의 잠재력이 훨씬 큰 시장이란 얘기다.
이번에 가서명한 협정은 상품교역에만 국한됐으나 양국은 협정 발효 후 1년 내에 서비스·투자와 정부조달 분야의 협상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서비스·투자 및 정부조달까지를 망라한 최종 협정이 체결되면, 양국간 교역 확대는 물론 중동·아프리카·지중해 지역을 겨냥한 서비스와 투자 진출도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재 협상 중인 200억달러 규모의 터키 원자력발전소 수주에도 FTA 체결이 유리하게 작용할 여지가 크다.
터키와의 FTA가 발효되면 우리나라의 전체 교역량 가운데 FTA를 통한 교역의 비중이 46.8%로 늘어 절반에 육박하게 된다. FTA로 세계시장을 촘촘하게 연결하겠다는 우리나라의 통상전략이 드디어 뚜렷한 성과를 드러내는 셈이다. 그러나 이제는 교역이 늘어난다는 것만으론 FTA의 성과를 국민이 실감하기 어렵다. FTA의 성과가 수출기업이나 일부 대기업에만 머물지 않고 국내의 일자리 창출과 소득 증대로 연결된다는 결과를 가시적으로 보여줄 필요가 있다. 그래야 이미 체결된 한·미FTA를 폐기하자거나 한·중FTA 협상을 아예 시작하지 말자는 주장을 잠재울 수 있다. 한·터키FTA가 FTA에 대한 인식 전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