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easing the pork farm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ppeasing the pork farmers

A pork supply crunch was avoided after the government and the Korea Pork Producers Association reached a deal. The government offered to scale back a planned duty-free import of 70,000 tons of frozen pork belly to 20,000 tons. Pig farmers called off their plan to stop supplying pork to the market for an indefinite period starting from this week. Korean consumers are happy that they will not be deprived of one of their favorite meat dishes. But the deal leaves a sour taste as it was obviously struck to appease farmers ahead of the April elections. It was a poor precedent for how to deal with such an impasse and does little to solve the supply problem and price instability in the pork trade.

The dispute with the farmers started last month when the government decided to extend duty-free imports of pork to keep the price low. It wanted to import 70,000 tons. Pork farmers, fearing a plunge in prices of local meat due to the cascade of cheaper imports, staged protests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threatening to stop supplies from Monday. The Ministry of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went into negotiations with the association and cut a deal to slash the import volume. Both bodies failed to listen to and reflect the consumers’ view of the affair. The side with the louder voice - in this case, the farmers - won.

But collective action and makeshift deals are no answers to the supply problems in the pork trade. Unless farmers find a way to control supply to meet market demand, supply and price instabilities will recur. Consumers paid more for pork than for beef due to a supply shortage following the crackdown on foot-and-mouth disease. But farmers staged a collective action to protect pork prices when the government wanted to import to stabilize prices. At the end of the day, consumers are the victims, and they will have to continue to pay high prices for local meat. This isn’t only about pork meat. The government wrangles over the same problem with cattle and cabbage farmers every year. The government and farmers should not push consumers’ patience too far.



지난 1일 정부와 양돈협회간의 마라톤 협상이 타결되면서 우려했던 ‘삼겹살 대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정부가 관세 없이 수입하는 삼겹살의 물량을 당초 7만t에서 2만t으로 줄이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양돈농가들은 2일부터 벌이기로 했던 돼지고기 무기한 출하중지 방침을 철회했다. 삼겹살을 즐겨 찾는 국민들로선 여간 다행스런 일이 아니다. 그러나 이번 합의는 선거를 앞두고 양돈농가들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한 미봉책일 뿐 근본적인 해법이 아니라는 점에서 씁쓸하기만 하다. 집단행동이 통한다는 잘못된 전례를 다시금 확인했을 뿐 앞으로 돼지고기 파동이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이다.
이번 삽겹살 파동은 봄 나들이철을 맞아 정부가 지난달 20일 삼겹살에 적용하는 할당관세 기간을 3개월 연장하면서 무관세 수입물량을 7만t 늘리기로 하면서부터다. 가격 하락을 우려한 양돈농가들은 당장 삼겹살 무관세 수입방침을 철회하라며 농성에 돌입하고 자신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2일부터 돼지고기를 아예 공급하지 않겠다고 위협했다. 양돈농가들의 반발에 밀린 농림수산식품부는 양돈협회와 협상에 나섰고 결국 수입물량을 줄이기로 합의해줬다. 이 과정에서 소비자들의 입장은 그 어디에도 반영될 여지가 없었다. 집단행동을 앞세운 양돈농가들의 목소리만 크게 들렸을 뿐이었다.
문제는 이런 식의 집단행동과 어설픈 미봉책으론 ‘돼지 파동’을 막을 수 없다는 점이다. 농가 스스로가 시장수요에 맞춘 공급조절 능력을 갖추지 않으면 사육두수와 가격의 급등락이라는 악순환을 멈출 수 없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지난해 구제역 파동 이후 쇠고기값을 능가하는 돼지고기값을 묵묵히 참아줬다. 그런데 막상 돼지고기값이 떨어지자 양돈농가들은 곧바로 집단행동을 통해 값을 유지하겠다고 나섰다. 과연 이런 식의 불합리한 관행을 소비자들이 언제까지 참아줄지 의문이다. 돼지고기뿐만 아니다. 수급조절에 실패해 해마다 거듭되는 송아지 파동과 배추 파동도 마찬가지다. 소비자들의 인내를 더 이상 시험하지 말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