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al rationality coun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litical rationality counts

Today is election day and the decision is up to the voters. Since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now Saenuri Party) established an emergency leadership council at the end of last year and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now Democratic United Party) formed a coalition to brace for the legislative election, voters finally face a moment of decision.
However, both parties’ political campaigns stopped much short of our expectations. Despite a fervent call for political reform, they repeated old-fashioned politicking from the start. Regardless of its name change and the liberal slogan of “economic democratization,” the Saenuri Party was a re-establishment based on pro-Park Geun-hye faction. Despite a vow to recreate the DP, the DUP, too, is heavily bent on Roh Moo-hyun loyalists and former anti-government student activists. Both parties also shied away from their commitment to uphold the touted principle of bottom-up nomination.
The DUP exposed many loopholes in the process of merging with the far-left Unified Progressive Party. After having adapted opinion polls to assign districts to each party, Lee Jung-hee, co-chairwoman of the UPP, engaged in foul play by manipulating the poll results. When she bowed out of the race, a familiar controversy — over the existence of followers of juche (self-reliance) ideology inside the UPP — also erupted.
Inappropriate nominations only make voters confused, as seen by the simmering controversies over a DUP candidate’s raunchy remarks on women and senior citizens and a Saenuri Party candidate’s plagiarizing his doctoral paper.
All that testifies to the outmoded nature of our politics. According to a poll, half of those who would refrain from voting this time said they would do so because their vote will not make a difference in the distorted political terrain. Yet voting is the only means to change it.
The act of voting should also take root in voters’ reason, not emotion. Of course, it may be hard to find room for rationality amid a virulent war of condemnation and mudslinging. In particular, social network platforms — which were first allowed as a campaign tool — changed the stream of information at the speed of light for the worse in most of the cases.
Before going to the polling stations, voters should calm down and make a rational decision. Only when they examine candidates’ campaign promises and personality meticulously can the age of a genuine democracy come. And before passively waiting for a political change, they must be willing bring the change — by voting.



새 정치 다짐했던 여야 정당들 공천•캠페인 과정서 구태 여전 유권자가 정치변화 선도해야
총선의 날이 밝았다. 선거캠페인이 끝나고 이제 유권자들의 선택만 남았다. 짧게는 지난 보름간의 선거운동, 길게는 지난 연말 한나라당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민주당이 야권연대에 나선 이후 총선을 향해 달려온 각 정당의 대장정에 대한 최종 평가를 내려야 할 순간이다. 이번 총선 캠페인 역시 높은 점수를 주기엔 모자란 점이 너무 많았다. 각 정당들은 나름 새로운 정치를 내세웠지만 공천과정서부터 구태(舊態)를 재현했다. 한나라당이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바꾸고 경제민주화 공약을 앞장 세웠지만 공천 과정에선 결과적으로 친박(親朴) 중심으로 흘렀다. 민주당 역시 외연을 넓혀 민주통합당으로 거듭났다고 하지만 공천과정에서 일부 친노와 486 운동권 출신으로 쏠렸다. 양당은 정당민주화 차원에서 유권자들이 후보를 선택하는 ‘상향식 공천’을 하겠다는 약속을 모두 지키지 않았다. 부적절한 공천은 캠페인 막바지까지 논란과 혼선을 빚고 있다. 민주당 후보의 막말 파문에 자질 시비가 이어지고 있으며, 새누리당 후보의 논문 표절과 성폭행 미수 사건, 현직교사인 진보당 비례대표 후보의 자격시비 등이 선거판을 흐리고 있다. 이런 과정은 모두 구태 정치의 틀을 벗어나지 못한 행태들이다. 그래서 유권자 의식조사를 해보면 ‘기권’을 택하는 사람의 절반이 “투표해도 바뀔 것 같지 않아서”라는 이유를 들었다. 그러나 이런 정치판을 바꿀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유권자들의 투표다. 투표하는 것만으로 정치판을 바꾸기는 힘들다. 정치판을 바꾸는 진정한 투표는 냉정한 이성적 판단이어야 한다. 물론 난투극 현장에서 이성을 찾기는 쉽지 않다. 지난 캠페인 과정에서 숱한 의혹과 비난, 비방과 허위사실까지 쏟아졌다. 이런 모든 과정이 진영과 감정의 논리에 왜곡됐다. 투표장으로 향하기 전 차분하게 이성적인 판단을 해야 한다.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집으로 보낸 선거공보를 먼저 살펴보자. 선관위에서 운영하는 정당정책정보시스템(http://party.nec.go.kr)에 들어가보자. 유권자가 정책과 인물을 꼼꼼히 따져볼 때 정당들도 제대로 된 인물과 정책을 내놓는다. 정치판의 변화를 기다리기 이전에 정치판의 변화를 이끌겠다는 유권자의 의지가 중요하다. 그 의지는 냉정한 한 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