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eal test awaits Par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real test awaits Park

After the stunning victory for the ruling Saenuri Party in the April 11 general election, the entire nation’s attention is focused on Park Geun-hye, chairwoman of the emergency leadership council of the party. She has not only become a real leader of the majority party in the 19th National Assembly but also successfully consolidated her image as a strong presidential hopeful in the December election. Now she also faces a daunting challenge: taking responsibility for deftly steering the rehabilitated party until the presidential election.

Park’s press conference yesterday shows she is well aware of the responsibility to meet expectations. She has vowed to repeal outmoded politics, implement what she promised to the people and overcome conflict in our society. But the problem is how to put the commitments into action.

Park should first mend the internal schism from the run-up to the legislative election. She promised to enact a law aimed at banning the government from conducting illegal spying on unfriendly politicians and civilians. But at the same time, she must beef up efforts to get to the bottom of the administration’s illegal surveillance scandal through an appointment of a special prosecutor.

Opening the 19th National Assembly is also a top priority on Park’s to-do list. Whenever a new National Assembly convenes, it turns to gridlock owing to sharp conflicts over how to assign major posts of the parliament to each party. It may not be easy to negotiate with a much bigger opposition party. But it all depends on her capability as leader of the majority party.

Her future relationship with President Lee Myung-bak is a tricky issue. Though she can criticize the president for wrong policies, excessively distancing herself from Lee - brazenly demanding his departure from the Saenuri Party, for instance - can backfire as it could exacerbate the internal division and obstruct presidential governance until Lee’s term ends next February. How to minimize the debilitating effects of a lame duck administration is ultimately up to Park’s scrupulous leadership for the remaining eight months. As a strong presidential hopeful and a de facto caretaker of politics, Park should be prudent in drafting policies and developing commitments.

At the same time, she should watch closely her followers who appear to have opened a bottle of champagne as if she already became our next president. Park’s power awaits one more test.


총선 이후 전 국민의 눈길이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에게로 쏠리고 있다. 박 위원장이 19대 국회 다수파의 수장이 되었고, 나아가 연말 대통령 선거에 나갈 여당 후보로 입지를 굳혔기 때문이다. 적어도 대선이 있을 연말까지 국정운영의 책임이 박 위원장의 어깨에 놓이게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제 박 위원장의 기자회견은 이런 기대에 따른 책임감을 자각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박 위원장은 원론적 차원에서 ‘구태 정치 청산’ ‘국민과의 약속이행’ ‘갈등과 분열 극복’ 등을 다짐했다. 모두 필요한 것들이다. 문제는 실천이다. 구체적으로 당장 박 위원장이 실천해야 할 일은 쉽지 않다. 먼저 선거 과정에서 일어났던 당내 갈등을 해소하고, 소홀히 지나쳤던 문제들을 다시 챙겨봐야 한다. 예컨대 ‘불법사찰방지법’을 만들겠다고 약속한 것은 바람직하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민간인 사찰에 대한 검찰수사를 재촉하고 특별검사를 임명하는 등 진상규명 노력도 소홀히 해선 안 된다. 선거 과정에서 드러난 일부 후보들의 문제도 꼼꼼히 짚어봐야 한다. 19대 국회 개원을 위한 협상도 서둘러야 할 과제다. 새 국회가 시작될 때마다 국회 요직 분배를 둘러싸고 여야간 자리다툼 하느라 국회가 열리지 못하곤 했다. 박 위원장이 얘기하는 구태정치다. 덩치가 커진 야당과의 협상이 쉽지는 않겠지만 대화와 타협으로 원만히 풀어가는 것도 다수파의 수장인 박 위원장의 능력에 달렸다. 이명박 대통령과의 관계도 중요한 문제다. 현 정부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선 엄격히 비판해야 한다. 하지만 대통령의 탈당 요구 등 무리한 차별화는 여론 분열과 국정운영 차질을 빚을 수 있다. 남은 8개월 동안 레임덕을 얼마나 최소화할 수 있는지 여부는 사실상 대통령보다 박 위원장에게 달렸다. 대선주자인 동시에 국정운영의 실질적 책임자로서 정책추진과 공약개발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무엇보다 박 위원장은 더 큰 정치지도자로서의 포용력을 보여주어야 한다. 벌써부터 용비어천가를 불러대는 주변을 경계해야 한다. 외연을 넓히고 쓴 소리도 들어야 한다. 박근혜의 힘은 이제 마지막 시험에 들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