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oting out official corrup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ooting out official corruption

More than 50 police officers who formerly worked at the Nonhyeon Precinct of Gangnam are under investigation by the prosecution for having received more than 1.4 billion won ($1.2 million) in bribes from entertainment businesses, including hostess bars or massage parlors, in the affluent part of town. Policemen have often been punished for their individual corruption, but nothing this widespread has been uncovered before. The issue testifies to the severity of corruption in our police.

In the area the Nonhyeon Precinct covered, there are a number of hostess bars and massage parlors. The fact that the police officers - who should keep a close watch on illegal prostitution in the area - received 60 million won from the business owners every month means they abandoned their basic obligation. We are dumbfounded by our law enforcement officers’ blatant dereliction of duty.

The National Police Agency stressed that the transgression had occurred before it launched a massive reshuffling of officers in charge of cracking down on the entertainment world’s illegal operations. However, we can hardly believe that such terrible practices have been allowed to continue with the aid of the public servants. Moreover, it is hard to rule out the possibility that bribes were transferred to those higher up on the chain of command given that the total bribe was divided up every month by a designated officer based on hierarchy.

The police have repeatedly come up with measures designed to prevent corruption and reinforce self-discipline, taking disciplinary action against officers involved and setting up a task force whenever a case of police corruption was uncovered. But the latest incident is proof that the police aren’t doing a good enough job.

Besides imposing severe punishments on all officers involved, the government must do even more to root out corruption in the police force.

In this sense, we take special note of a bill proposed by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The bill mandates that the government strictly regulate soliciting from civil servants. If government workers take bribes, they would be subject to specified criminal penalties.

Corruption among frontline police officers is a litmus test for the integrity of the public sector. Korea’s drop to 43rd place last year from 39th in 2010 in Transparency International’s corruption index is not unrelated to the rampant police corruption. The government must eradicate the evil.


서울 강남경찰서 논현지구대(현 파출소)에 소속됐던 경찰관 50여명이 관내 유흥업소들로부터 14억여 원을 상납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금까지 개인 비리로 처벌 받는 경우는 많았지만 이번처럼 지구대 단위의 비리 정황이 드러난 적은 없었다. 경찰의 부패가 조직적•일상적으로 이뤄져 왔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논현지구대가 담당한 지역은 대표적인 유흥업소 밀집지역이다. 성매매 등에 대한 단속권을 가진 지구대가 업소들로부터 매달 6000만원씩을 뜯었다는 건 불법 영업 단속을 사실상 포기했다는 얘기다. 대체 비리 불감증이 얼마나 심각한 수준이란 말인가. 경찰은 2009년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가 단행되기 전 일어난 일이란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그런 관행이 사라졌다고 믿기 어려운 상황이다. 더욱이 경찰관 한 명을 ‘총무’로 정해놓고 매달 ‘월정(月定)’ 방식으로 받은 돈을 나눠가졌다는 점에서 상부로의 상납이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은 그간 비리 사건이 터질 때마다 자정 결의 대회를 열거나 관련자 징계나 태스크포스(TF)팀 구성 등 재발 방지 대책을 밝혀왔다. 그러나 이번 사건으로 경찰 자체로는 부패의 고리를 끊을 수 없다는 사실이 확인된 셈이다. 관련자 전원을 엄단하는 건 기본이다. 이제는 정부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그 점에서 주목되는 것이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김영란)가 연내 제정을 목표로 추진 중인 ‘김영란 법’, 즉 ‘부정청탁 및 이해충돌 방지법(가칭)’이다. 이 법안은 부정한 청탁 행위를 엄격히 제재하고 공직자가 금품을 받을 경우 대가성 여부와 관계없이 형사 처벌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일선 경찰의 비리는 공직 사회의 청렴도 수준을 보여주는 리트머스 시험지라고도 할 수 있다. 한국이 국제투명성기구(TI)의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에서 2010년 39위에서 지난해 43위로 내려앉은 데는 공직 비리의 영향도 작지 않다. 정부는 더 이상 경찰 조직이 돈에 더럽혀지지 않도록 부패 척결 의지를 분명히 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