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a new kind of diploma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a new kind of diplomacy

The Korea National Diplomatic Academy officially opened yesterday in what is a major step toward revamping the way our diplomats are selected. The existing method of selecting diplomats through the government-run Foreign Service Examination has not been able to effectively pick talented individuals to act as our representatives overseas.

In 2007, the JoongAng Ilbo proposed the creation of the Seo Hee Diplomatic Academy. An outstanding general and diplomat during the Koryo Dynasty (918-1392), Seo Hee successfully recovered parts of North Pyongan Province after a skillful negotiation with the Kitan, who had occupied the area after an attack in 993. We hope the diplomatic institute will produce a new breed of talented diplomats equipped with similar skills.

It is regrettable, however, that the new academy strayed from the original proposal in some ways. For instance, it was developed as a one-year educational institute for practical affairs instead of a two-year graduate school system like those in place in many developed countries.

The government didn’t make the full change to a two-year program because of intense pressure from bureaucrats who feared losing their control over selecting high-level civil servants. There is also a naive respect for career diplomats who have passed the Foreign Service Examination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Still, the official launch of the academy carries great significance. Korea has repeatedly been involved in terrible wars for geopolitical reasons. It is surrounded by powerful countries, including China and Japan. Even now, it is placed in a delicate position as it walks a tightrop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hen the two countries disagree with each other, we are forced to take sides in considering our very survival. But we should have the wisdom to turn these crises into tools for our future development, becoming involved in these situations only as they benefit us. That’s why we need a group of qualified diplomats who can look at the big picture and put smart strategies into action.

The curriculum of the new academy is not sufficient to meet such a daunting challenge. The school’s administration should increase the number of admitted students from the current 60 and also extend the time it spends to train students. We look forward to seeing a new generation of highly competent diplomats emerge from the institute to open a new diplomatic chapter and a promising future for our country.


유능한 외교관을 양성하기 위한 국립외교원이 어제 공식 출범했다. 외무고시를 통해 외교관을 선발하는 방식으로는 소신과 전문성을 갖추고 ‘대한민국호’의 항로를 조종하는 우수 인력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논의 끝에 설립된 기관이다. 2007년 본지가 처음 ‘서희 외교 아카데미’ 설립을 제안한 이후 4년여 준비를 거쳐 성사됐다. 서희는 고려시대 장수로 993년 침략해온 거란족 장수와 담판을 벌여 강동 6주를 되찾아온 인물이다. 이처럼 국운을 타개하는 기개와 역량을 갖춘 탁월한 외교관들이 속속 배출되기를 기대한다.
국립외교원이 설립되는 과정에서 당초 제시됐던 운영방식은 크게 축소됐다. 대표적 외교 선진국들이 운영하는 2년제 석사과정의 대학원 방식에서 1년 과정의 실무 교육기관으로 변형된 것이 대표적이다. 이렇게 된 데는 고시 출신 외교관들로 서열화된 외교부의 순혈주의, 고위공무원 선발 권한을 잃을 것을 우려한 행정안전부 등 기존 관료 조직의 저항을 현 정부가 넘어서지 못한 것이 원인으로 지적된다. 그렇더라도 엘리트 외교관을 양성하는 기관이 처음 설립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우리 나라는 강대국에 둘러싸인 나라다. 이 때문에 수많은 전화(戰禍)와 핍박을 겪었다. 현재도 우리는 미국과 중국, G2 사이에서 미묘한 줄타기를 해야 하는 입장이다. 두 나라가 크게 갈등하는 상황이 라도 벌어지면 국가의 명운이 걸린 선택을 강요당할 가능성이 큰 것이다. 이런 위험을 예방하고 나아가 위기적 요인을 오히려 국가 발전의 동력으로 활용하는 지혜가 절실하다. 큰 그림을 그릴 줄 알고 이를 실천해 나갈 능력을 갖춘 엘리트 외교관들이 필요한 이유다.
새로 출범한 국립외교원의 운영 방식은 이런 수요를 충족하기에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정원과 교육기간을 늘리는 것이 불가피하다. 일단 운영해 나가면서 하루빨리 개선돼야 한다. ‘총성 없는 전쟁’이라는 외교전에서 한국의 앞날을 보장하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대(大)전략가가 국립외교원에서 여러 명 배출되기를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