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clear warning be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uclear warning bell

The nuclear power plants located in Gori, Busan, and Yeonggwang, South Jeolla, turned out to have been supplied with knockoff components for their reactors. Procurement personnel at the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mpany, the operator of all nuclear power plants in Korea, reportedly gave authentic components made by foreign companies to a domestic parts supplier, and the supplier provided the power company with components it illegally copied from the real McCoys.

The part in question - a unit used to seal a neutron detector in the reactor - plays a pivotal function in detecting signs of trouble at a nuclear plant. But the power company came up with an utterly lame excuse. It said that there was no problem with the safety of the components because they are produced by local suppliers and have passed various tests. The company also attempted to make it sound like the shameful case was a single individual’s corruption.

Such an attitude, however, only furthers people’s distrust in our nuclear facilities. The company’s argument that there is no problem in terms of performance and safety despite internal corruption being exposed shows a serious apathy and insensitivity about the critical issue of safety.

Before the most recent irregularities were discovered, the Gori Nuclear Power Plant was resupplied with used parts for turbine valve actuators, and the Yeonggwang Nuclear Power Plant, too, was involved in a corruption case involving materials for cold insulators. Those cases raise a strong suspicion of widespread malpractices in the procurement of components for our nuclear power industry. No one knows where or when a serious crisis could start in an industry that seems to be awash with defective components and managers who receive kickbacks to buy them.

The government and the power company must sternly deal with the situation way beyond the mere punishing of problematic employees involved in the scams. First of all, they must eliminate the root cause of the corruption with component supplies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in particular, should improve parts procurement procedures and come up with a strict system to monitor employees.

Nuclear accidents result in irrevocable calamities. That’s why corruption, or even mistakes, are not allowed across the globe. The government and the power company must wake up to the grave warning sign about our nuclear safety.


고리와 영광의 원자력발전소에 정품이 아닌 이른바 ‘짝퉁부품’이 설치된 것으로 드러났다. 원전을 운용하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구매담당 직원이 외국산 정품부품을 빼돌려 국내업체에 넘겨준 뒤 이 회사가 복제해 만든 유사품을 납품 받아 설치했다는 것이다. 문제의 부품은 원자로의 중성자 검출기를 밀봉하는데 쓰이는 밀봉유니트로 원자로의 이상징후를 포착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한다. 한수원측은 “이 부품이 납품업체를 통해 국산화된 제품으로 각종 검사를 통과한 만큼, 성능과 안전성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직원의 개인적인 비리에 불과하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이러한 안이한 태도야말로 원전사고와 원전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부르는 시발점이다. 원전의 안전과 관련된 부품의 납품 비리가 발생했는데도 원전의 성능과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는 인식이 바로 심각한 안전불감증인 것이다. 이번 짝퉁부품 적발에 앞서 고리원전에서는 중고 터빈밸브 작동기 부품을 재납품 받은 사실이 드러났고, 영광원전에서는 발전소 탱크의 보랭재 자재를 둘러싼 납품비리가 적발됐다. 원전의 부품조달 과정에 비리가 만연했다는 의혹을 갖기에 충분한 사례들이다. 사정이 이럴진대 아직 드러나지 않은 불량부품이 어디서 원전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지 모를 일 아닌가.
원전 부품의 납품비리가 광범위하게 성행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이상 정부와 한수원은 이를 개인비리로 치부하고 해당 직원을 처벌하는 것만으로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 된다. 우선 전면적이고 철저한 추가조사를 통해 아직 남아있을 납품비리를 발본색원(拔本塞源)해야 한다. 동시에 앞으로 다시는 이와 유사한 비리가 발생할 수 없도록 납품절차를 투명하게 개선하고, 관련 직원에 대한 엄격한 관리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
원전 사고는 단 한 번 만으로도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빚는다. 원전 관리에 추호의 실수와 비리도 용납할 수 없는 이유다. 원전은 그런 각오와 엄격한 관리시스템이 있어야 유지될 수 있다. 정부와 한수원의 대오각성(大悟覺醒)이 필요한 시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