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ain calm over U.S. beef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main calm over U.S. beef

Some civilian activist groups are poised to reignite candlelight vigil protests against the import of U.S. beef that evolved into nationwide antigovernment rallies in 2008. An anti-mad-cow-disease action group and the National Organization Against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declared that they will hold a large-scale rally in the plaza in front of Seoul City Hall on May 2, the fourth anniversary of the anti-U.S. beef movement.

Protestors of the mad-cow scare four years ago repeated groundless rumors that the odds of Americans catching a fatal brain disease from eating contaminated beef were 38 percent, while the chances for Koreans were as high as 95 percent. It is obvious that some are attempting to exploit the news for political purposes.

The Democratic United Party and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as well as civilian groups are demanding an immediate ban on U.S. beef. Some in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presidential office are also advising the suspension of market distribution in fear of another vigil protest. But the latest report of a single dairy cow in California should not raise any safety fears or political and social unrest. There are no grounds for concern regarding the import of American beef and any protests will only unnecessarily aggravate the situation.

The rate of cow infections has no unique connection with American livestock. Other countries - Japan, Canada, Mexico, Hong Kong and members of the E.U. - that import the same type of beef from the U.S. do not consider any moves to restrict imports. Consumers there are unaffected by the news in California after U.S. authorities assured that the animal had not been slaughtered for food and animals born in the same farm have been thoroughly tested. We do not need to overreact to the news.

We have become sensitive to news about American beef. The government’s poor response to the spread of rumors and the anti-U.S. beef campaign four years ago also added to the public’s suspicion. Authorities reversed their position on the ban several times and released unconfirmed data. The majority of the population have so far remained calm and are awaiting government measures. Many still remember how exhausting and damaging the hype around the groundless rumors and blind opposition had been. The government should also recover fast from the psychological trauma from the vigil protests and react firmly and resolutely against political exploitation. It should have more trust in the maturity and judgment of the people.


일부 시민단체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젖소 한 마리에서 발생한 광우병을 촛불시위의 불쏘시개로 이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광우병국민대책위원회와 한미자유무역협정(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 등 4년 전 촛불시위를 주도했던 단체들은 “2008년 미국산 쇠고기수입 반대 촛불집회 4주기인 오는 5월2일 시청 앞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여기다 인터넷에선 “미국사람들은 광우병 소를 먹어도 광우병에 걸릴 확률이 38%에 불과하지만 우리나라 인종은 그 확률이 95%”라는 식의 근거 없는 괴담이 나돌고 있다고 한다. 4년 전 촛불시위를 재현해 보려는 불순한 동기와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음험한 의도가 엿보인다.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등 야당과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은 미국산 쇠고기의 광우병 우려가 현실로 드러났다며 당장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중단하라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일부 새누리당 의원과 청와대 일각에서도 검역중단을 통해 사실상 미국산 쇠고기의 국내유통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자칫 여론의 악화로 4년 전 악몽 같았던 촛불시위가 다시 일어날지 모른다는 우려에서다.
그러나 이번 미국에서의 광우병 발병은 결코 촛불시위의 빌미가 될 수 없을뿐더러 이를 촛불시위의 촉매로 이용되어서도 안 된다. 국내에 수입되는 미국산 쇠고기의 위험성이 확인되지도 않은 마당에 근거 없는 괴담으로 국민의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촛불시위를 부추기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깔려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사실 이번 미국의 광우병 발병이 국내에 수입되는 미국산 쇠고기와 연관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우리나라와 같은 조건으로 미국산 쇠고기를 수입하는 유럽연합(EU)과 일본, 캐나다, 멕시코, 홍콩 등이 수입제한과 같은 조치를 전혀 취하지 않고 있다. 이들 나라에서는 종전처럼 미국산 쇠고기를 수입해 정상적으로 소비하고 있고 국민들이 아무런 반발을 보이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만 유독 위험하다며 법석을 떨 이유가 없는 것이다.
문제는 4년 전 촛불시위를 겪으면서 미국산 쇠고기 문제에 과민반응을 보이는 것이다. 정부의 어설픈 대응도 시민단체의 공세와 국민의 불안감 조성에 한 몫을 했다. 검역중단을 놓고 잇따른 말 바꾸기와 정제되지 않은 발표로 불신을 키운 측면이 있다. 다행스런 것은 일부 선동적인 주장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일반 국민들이 차분하게 정부의 대응조치를 지켜보고 있다는 점이다. 4년 전 무작정 반대와 근거 없는 괴담이 오히려 혼란과 분열이라는 국가적 손실을 끼쳤다는 사실을 충분히 경험했기 때문이라고 여겨진다.
정부도 이제는 촛불시위에 대한 트라우마(정신적 외상)에서 벗어나 적극적이고 당당하게 대처해 나갈 필요가 있다. 야당과 시민단체들도 광우병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를 거두기 바란다. 국민들도 이제는 무엇이 진정으로 국민 건강과 국익을 위하는 일인지 쯤은 안다.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