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let them wal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let them walk

The extent of misdeed committed by major shareholders of ill-fated mutual savings banks does to cease to surprise. It is a wonder how a person like Kim Chang-kyong, the chairman of Mirae Savings Bank who was caught trying to flee to China on a boat carrying customers’ deposits, could have been an established financier running a major financial business. The question arises whether this country has a reliable financial regulatory and enforcement system to prevent financial crimes at all.

The major shareholders of the four recently suspended mutual savings banks all have criminal records for illegal lending practices. But they walked free, either on probation or paying fines. Kim was investigated by prosecutors in 2006 for taking out a new loan of 3.7 billion won ($3.2 million) and violating the law that prohibits borrowing from invested financial firms. He was fined 30 million won in the first trial and was granted a stay of an execution for the fine in the second trial in 2009. A Gwangju High Court said it considered the fact that Kim repaid his debt and endeavored to turn the bank’s business around. Kim and the prosecutor did not appeal to the Supreme Court.

The ruling helped Kim maintain his CEO position. Under the mutual savings bank and other finance-related laws, an executive is stripped of his or her position upon receiving a sentence beyond a fine. Thanks to the reprieve, Kim was able to continue his spree of illegal acts involving embezzlement and outlawed fund-raising. It shows the toll court tolerance can take on the society and economy.

The Supreme Court next month will vote on a revision of guidelines to toughen persecution against financial and securities offenses to reflect the serious damages financial crimes have on consumers and the market. But it is up to the judge to decide the final ruling. The bench must pay heed to the victims who have lost their life savings because of malpractice from greedy financiers.


저축은행 대주주들의 도덕적 해이가 속속 마각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중국 밀항을 시도했다가 그제 구속된 미래저축은행 회장 김찬경씨의 백화점식 비리 혐의를 보면 어떻게 이런 사람이 금융인으로 활동할 수 있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금융 범죄 예방에 필요한 금융감독 체계와 법적 대응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번에 영업정지된 4개 저축은행의 대주주들은 대부분 불법 대출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전력이 있다. 그러나 이들은 집행유예나 벌금형 등 가벼운 처벌을 받는 데 그쳤다. 특히 김씨의 경우 2001년부터 3년간 ‘출자자 대출 금지’ 규정을 어기고 37억여원을 대출받은 혐의(상호저축은행법 위반)로 2006년 검찰 수사를 받았다. 1심에서 벌금 3000만원을 선고한 뒤 2009년 2심인 광주고법 제주재판부는 벌금형에 대해 선고유예 판결을 했다. 당시 재판부가 밝힌 양형(형량 결정) 이유는 “대출금을 모두 상환했고 어려움에 처해 있는 은행의 경영정상화에 힘쓰고 있으며 그 성과도 어느 정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었다. 이에 김씨도, 검찰도 상고하지 않았다.
문제는 선고유예로 인해 김 회장이 저축은행의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게 됐다는 점이다. 상호저축은행법이나 금융관련법을 위반해 벌금형 이상을 선고 받는 경우 임원 자격을 박탈하도록 한 조항을 피해갔기 때문이다. 이후 김씨의 수천억원대 불법 대출•횡령 행각에 날개를 달아준 셈이다. 법원의 온정주의가 사회와 경제에 얼마나 해악을 끼치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할 수 있다.
대법원 양형위원회(위원장 이기수)는 증권•금융범죄 형량을 대폭 높이는 내용의 양형기준을 다음 달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수많은 피해자를 양산하고 시장 경제의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 범죄란 인식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형량을 아무리 높이더라도 실제 재판을 맡은 판사가 ‘무관용(no tolerance) 원칙’을 지키지 않으면 같은 상황이 되풀이될 수밖에 없다. 판사들은 소중한 목돈을 날린 국민의 심정을 잊어선 안 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