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Jedol the dolphin, and I’m terrifi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m Jedol the dolphin, and I’m terrified

I am a dolphin, and I am named Jedol. You all know that the dolphin is a smart creature, so I am quite smart. But I was very naive when I was caught by people in May 2009. I was 9 years old at the time and wasn’t careful enough around humans because I believed that, as a protected species, I wouldn’t be captured. But I was, and two months later, I ended up at Seoul Grand Park. The officials there purchased me without acknowledging that I was illegally caught.

I have learned to survive in the zoo for better or worse. I am trained as a show animal, jumping through hula hoops and performing trick jumps. I have come to be friends with my trainers, and we have a certain connection.

There is a saying, “Compliments make even whales dance,” but that’s not true for dolphins. I don’t dance for compliments - I dance to get sardines.

But don’t pity me, as I have pride. If you think about it, I am not so different from the people who go to work every day and get harassed by mean bosses only to get a month’s worth of sardines. And don’t forget about the living man and woman from Joseon who were “displayed” at the Osaka Exposition in 1903 and the Tokyo Exposition in 1907. What about Sarah Baartman, who suffered the humiliation of being exhibited all over Europe in the early 19th century as “Hottentot Venus”? The South African woman died young at the age of 26 after being abused in freak shows.

But I don’t want to go home, either. Do you remember Keiko the orca from the film “Free Willy”? Children around the world celebrated Keiko’s return to his home, Iceland. However, he couldn’t find his place among wild orca groups after being set free. He didn’t eat well in the ocean, and 18 months later, he died of pneumonia. Just like orcas, dolphins are social. If I failed to find a family in the wild, I would meet the same fate as Keiko.

You are spending 870 million won ($759,000) to send me home but still only see what you want. What about other dolphins? How about other animals and plants? Are you going to drive them out of zoos and botanical gardens and let them live in the wild? What about dogs and cats living in homes with families?

After the decision to release me into the ocean, the Whale Museum in Ulsan acquired two new dolphins. What’s going on here? There’s no consistency. The show staged by you, people, is a lot more interesting than my dolphin show.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나는 돌고래입니다. 사람들이 ‘제돌이’라고 이름 붙였지요. 돌고래가 머리 좋은 건 아시죠? 나도 지능이 높답니다. 하지만 천성이 순진한 탓에 2009년 5월 사람들에게 잡히고 말았어요. 아홉 살 때입니다. 옥돔이면 몰라도 국제보호종인 나는 안 잡을 거라고 믿은 게 실수였죠. 두 달 뒤 서울대공원으로 옮겨졌답니다. 대공원은 내가 불법으로 잡힌 줄 모르고 구입했다네요. 그럭저럭 살아가게 됩디다. 쇼를 배웠어요. 훌라후프 돌리고 물 위로 솟구치는 재주를 배우다 보니 조련사 누나와도 친해졌지요. 마음이 통했어요. 사람들은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라더군요. 틀린 말이에요. 쇼가 몸에 익다 보니 어떻게 하면 칭찬과 정어리가 주어지는지 알겠더라고요. 칭찬 때문에 춤추는 게 아니라 내가 먼저 춤을 춰 정어리를 유도해내는 거죠. 습관이란 게 참 무서운 거예요. 그렇다고 날 불쌍히 보진 마세요. 자존심이 있답니다. 말이 나왔으니 말이지 내가 훌라후프 돌리고 먹이 얻는 거나 상사한테 구박 받아가며 직장 생활하고 매달 정어리 한 양동이 받는 사람들이나 뭐가 다르죠? 말이 심했나요. 그럼 1903년 일본 오사카 박람회, 1907년 도쿄 박람회에서 살아있는 조선인 남녀가 전시품으로 ‘진열’돼 있었던 건 뭐죠. 19세기 초 ‘호텐토트의 비너스’라고 불리며 유럽 각국에서 굴욕적인 전시품 노릇을 강요당하다 26세도 못돼 숨진 남아프리카 여성 사라 바트만은 또 어떻고요.
바다로 보내준다니 반갑긴 하네요. 고향을 어찌 잊으리이까. 마는, 걱정도 많습니다. 영화 ‘프리 윌리’의 주인공 케이코 아시죠. 우리 돌고래들이 보기만 해도 덜덜 떠는 범고래예요. 게이코 형은 전세계 어린이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으며 고향 아이슬란드 바다로 돌아갔지요. 그러나 야생 범고래 떼에 끝내 끼지 못했어요. 18개월 만에 식욕을 잃고 폐렴 앓다 죽었답니다. 범고래처럼 돌고래도 사회성이 강해요. 제주도 연안에서 가족을 못 찾든가 거부당하면 나도 케이코처럼 될 겁니다. 무서워요.
8억7000만원이나 들여 고향에 보내준다니, 병 주고 약 주기지만 어쨌든 고맙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게 문제예요. 다른 돌고래, 다른 동물·식물들은 어떡하죠. 동물원·식물원에서 내쫓을 건가요. 교육·종(種) 보존 등 동물원의 여러 가지 역할은 안 보이나요. 게다가 집에서 기르는 개·고양이는 무엇이며 모기·바퀴벌레는 생명 아닌가요. 대한민국에서 동물원 없애고 아프리카 세렝게티나 오카방고 삼각주로 어린이들을 수학여행 보낼 건가요. 나를 바다로 보내기로 결정한 직후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 돌고래 두 마리가 새로 들어왔다는데, 이건 또 뭔가요. 참 알 수 없네요. 내 쇼보다 사람들이 벌이는 쇼가 훨씬 흥미진진해요.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