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to live with gaming fanatic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to live with gaming fanatics

The following was the most popular conversation on Twitter in the last few days.

A woman asked, “What is all the fuss about Diablo III? Why do men go crazy about it and stand in line for hours in Wangsimni to buy it?” A man responded, “Let’s say Chanel has not made a bag for 12 years and finally introduced a new model to the market.” The woman responded, “Oh, I see,” to which the man added, “And Chanel sells the limited edition of the bag only at Wangsimni.” Then the woman really got it.

For those who still don’t understand, Diablo III is an action role-playing game by American video game developer Blizzard Entertainment. It was released in Seoul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on Tuesday. On Monday, a launch party and sales event took place at Wangsimni Station, and 5,000 gamers began lining up two days before the official release in order to buy the highly coveted limited edition.

They stood in the rain and ate cup noodles to celebrate the return of devil. Diablo, which means devil in Spanish, is the game’s title character and the “Lord of Terror.” Blizzard Entertainment released Diablo II in 2000, and more than two million copies were sold in Korea. Diablo III is the third installment of the franchise.

Diablo of all varieties is especially significant to gamers in their 30s and 40s, who have eagerly anticipated the new release. Many of that generation who played Diablo II often reminisce about the old days, and perhaps this new version will bring them back to their youth, even as younger players joke about their obsession.

On Teacher’s Day, a student presented his instructor with Diablo III and flowers. The teacher was so touched that he cried. Some who aren’t plugged into the gaming world wonder why adults make such a big deal out of the virtual reality. “What are we contributing to the world if gamers spend so much time trying to kill demons?” asked the Democratic United Party’s Chung Dong-young.

Just like any other online game, Diablo is highly addictive. It also contains strong visual violence. But to those who spent their youths with the games, they are also part of very precious memories. Online games have already deeply penetrated society, so we simply have to figure out how to live in a world with them. We can no longer blame online games for keeping kids away from their homework or for encouraging crime. There are other solutions to those problem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Na-ree



트위터에서 어제오늘 가장 인기 있는 멘션 중 하나를 옮겨보자.
여자 “디아블로3가 대체 뭐길래 남자들이 그렇게 환장하는 거야? 그게 뭐라고 왕십리에 줄을 서?” 남자 “샤넬이 12년 동안 백을 안 만들다 새 제품을 내놨다고 생각해 봐.” 여자 “아!” 남자 “근데 샤넬이 그 백 한정판을 왕십리에서만 파는 거야.” 여자 “아~!”
이게 무슨 소린지 감이 잘 안 잡히는 분들을 위해 설명을 덧붙이자면, 디아블로3는 미국 게임개발사 블리자드가 15일 서울에서 세계 최초 공개한 온라인 게임의 이름이다. 14일 서울 왕십리 민자역사에서 전야제 겸 한정판 판매가 있었다. 부가 아이템이 포함된 한정판을 사기 위해 이틀 전부터 5000여 명의 게이머들이 줄을 섰다. 마침 내리는 비를 맞으며, 컵라면으로 끼니를 떼워가며 ‘대악마’의 귀환을 애타게 기다렸다. ‘디아블로’는 스페인어로 악마를 뜻한다. 이 게임의 메인 캐릭터다. 블리자드가 디아블로2를 출시한 게 2000년. 우리나라에서만 200만 장 이상 팔리는 빅히트를 쳤다. 그 후속 시리즈가 12년만에 세상에 나온 것이다.
이렇다 보니 새 작품을 유독 고대한 이들 중엔 30대, 40대가 꽤 많았다. 게임 자체가 만 18세 이상부터 사용 가능할뿐더러, 한창 디아블로2에 빠져 살았던 옛 시절을 그리워하는 이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온라인에는 이를 반영한 믿거나 말거나 우스개도 떠돈다.
아들 “저 오늘 학교 안 갈래요.” 어머니 “왜 그러니? 이유가 뭐야?” 아들 “악마를 잡아 성역을 수호해야 하니까요.” 어머니 “그래도 가야지. 네가 선생님인데 안 가면 어떻하니?”
스승의 날, 중학교 시절 선생님께 밤 새서 산 게임 패키지와 꽃다발을 선물하니 우시더라는 에피소드도 올라 있다. “다 큰 어른들이 겨우 게임 가지고 웬 난리냐”는 핀잔에는 “그들(유저)이 악마를 때려잡기 위해 애쓰는 동안 우리는 세상을 위해 무엇을 했단 말인가”라는 자탄(?)마저 나온다. 하도 시끌벅적하니 정동영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트위터에 “도대체 디아블로가 뭐길래 이래 야단이냐. 해봐야 알 건가”란 멘션을 올렸다. 네티즌의 답. “안 됩니다. 이거 시작하시면 정치 은퇴하시게 됩니다.”
맞다. 디아블로는 다른 온라인 게임과 마찬가지로 중독성이 강하다. 잔혹한 비주얼에, 아이템 거래로 인한 폐해도 적지 않다. 하지만 그 모든 우려와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이것은 이미 문화다. 한 블로거는 “영화 ‘건축학개론’과 디아블로3는 같은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1990년대에 청춘을 보낸 이에겐 모두 같은 추억의 매개라는 뜻이다. 온라인 게임은 벌써 이만큼 우리 삶에, 사회와 역사 속에 깊이 들어왔다. 아이가 공부를 않거나 강력범죄가 터진다 해서 일단 게임 탓부터 하고 보는 시대는 이제 지났다는 뜻이다.

이나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