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ing for the wor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ing for the worst

The financial woes of Europe are rocking the fragile global financial markets. A report of a run on a nationalized Spanish bank sent stock prices around the world tumbling. Japanese shares lost 3 percent of their value, the U.S. 1.2 percent, and British shares 1.25 percent.

The toll on the Korean market was heavier than that. The benchmark stock price index slumped as much as 3.4 percent below the psychological Maginot Line of 1,800. As the foreign exchange market fluctuated, the Korean won depreciated nearly 1 percent against the U.S. dollar.

Investors’ sentiment was unsettled by fears of a banking meltdown in Greece, its exit from the euro zone and the repercussions on other troubled economies like Spain and Italy. It remains unclear whether Greece will actually leave Europe’s common currency and cause a devastating blow to Spain, Italy and other weak countries in the region.

The government must be fully prepared for any possibilities. In the worst case scenario, Spain and Italy could face sovereign debt defaults. The global economy will then be swept up in a crisis tantamount to the 2008 financial meltdown. The government held an emergency cabinet meeting to examine economic and financial conditions. In the face of such uncertainties, the government should prepare detailed action plans according to various projections.

What is most important is foreign currency liquidity. The local equity and currency market suffer an exodus of foreign capital during times of global financial crisis. Authorities must ensure that the state’s foreign reserves are sufficient. They must watch closely for any signs of a credit crunch to keep external risks from reaching the economy’s weakest point: the high level of consumer debt.

They should also be flexible in economic policy so that domestic and foreign investors’ confidence in the economy remains solid. The government says the current risks won’t dampen economic growth. But the economy has already slowed due to the depressed economies in the euro zone.

Large manufacturers are struggling in fierce competition with their Chinese counterparts in shipping, shipbuilding, steel and petrochemicals. The government must be flexible as well as vigilant. It should not make the problem worse by failing to act in a timely way and appropriately in order to maintain positive numbers in our public finances during the last months of this government’s term.


유럽발 재정위기가 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어제는 스페인의 뱅크 런(대량 예금 인출) 조짐에 대한 보도가 나오면서 전세계 주가가 급락했다. 일본은 3%, 미국 1.2%, 영국 1.25% 떨어졌다.
우리 경제가 받은 충격은 더 컸다. 코스피 지수가 무려 3.4% 빠지면서 심리적 마지노선이라는 1800선이 붕괴됐다. 외환시장도 동요하면서 달러 대비 원화 값이 1% 가까이 떨어졌다. 그리스의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 탈퇴 및 스페인·이탈리아로의 위기 전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자칫 2008년의 글로벌 금융위기가 재연될 수 있다는 불안감 마저 감돌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아직은 모든 게 불확실하다. 그리스가 유로존을 탈퇴할지, 탈퇴한다면 스페인 등으로 위기가 전염될지는 지금으로선 가늠하기 힘들다.
그렇다면 우리 정부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비해야 할 것이다. 최악의 경우 스페인과 이탈리아 마저 국가부도 사태에 직면할 수 있다. 이럴 경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재연(再燃)할 가능성까지 상정해야 한다. 이런 점에서 정부가 엊그제 회의를 열어 경제ㆍ금융상황을 점검한 건 불가피했다. 어떤 상황이 닥쳐올지 모르기에 예상 가능한 시나리오별로 비상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건 외환유동성의 확보다. 최악의 시나리오가 발생할 경우 외환 부족 사태가 우려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신용경색도 단단히 챙겨야 한다. 특히 우리 경제의 가장 약한 고리인 가계부채 문제로 불길이 번지도록 해선 안 된다. 더불어 실물경제의 침체도 예의주시해야 할 상황이다. 정부는 실물경제의 이상 조짐이 없다고 하지만 그렇게 낙관할 일 아니다. 2년 전부터 시작된 유럽 사태의 영향을 이미 받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과 경쟁하고 있는 조선ㆍ해운ㆍ철강ㆍ유화 등은 중견기업을 넘어 대기업마저 고전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정부의 신축적이고 유연한 대응이 절실히 요청된다. 균형 재정에 집착하는 바람에 실기(失期)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