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a leaf out of Faceboo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king a leaf out of Facebook

After much hype, Facebook shares made a successful debut on the Nasdaq on Friday. It was the largest-ever initial public offering for a technology company, giving the online social network a valuation of 123 trillion won ($104 billion). The eight-year-old online company - which was founded in a Harvard University dorm by Mark Zuckerberg and Eduardo Saverin - is now more valuable than iconic industry giants such as Citigroup, McDonald’s and Amazon. In terms of market capitalization, the company exceeds LG Group and SK Group combined.

Facebook is no ordinary venture technology and brand that can just profit a select number of investors. On the contrary, it is a cultural and social phenomenon with its global communication platform shared by more than 900 million users, or roughly one in eight people worldwide. In the U.S. and Europe alone, it has created a whopping 450,000 jobs.

Facebook’s success story should not be read merely as corporate splash, however, and meaningful lessons can be drawn from the company’s meteoric ascent to help usher in breakthroughs for Korea’s economic and corporate fronts. The Korean economy, mostly driven by large exporters and manufacturers in past decades, has begun to slow in lieu of any sustainable or reliable new growth engine to generate profit and jobs, suggesting a certain loss of vitality and direction. It must now redirect its attention to new industrial and technology frontiers, taking inspiration from success stories like NHN and Nexon.

High-profile technology figures like Eric Schmidt, chief executive of Google, and Paul Jacobs of Qualcomm, have visited Seoul in search of new business opportunities, given that the country has one of the world’s best online and mobile infrastructures - making it the optimum habitat to breed innovation and new technologies.

Koreans also began experimenting with social networking services like Iloveschool and Cyworld long before Facebook appeared on the scene. And SK’s mobile phone settlement system, in particular, has been received with great enthusiasm from people in the U.S.

Such a high level of global interest underscores the huge potential for innovation in Korea. Now it is time to stop envying Facebook and other IT success stories, and look around to create new corporate histories and miracles in this fertile land.


페이스 북이 거품 논란을 딛고 지난 18일 기업공개(IPO)에 성공했다. 페이스 북은 상장과 동시에 1040억 달러(약 123조원)의 기업가치를 확보해, 세계 증시 역사를 다시 썼다. 마크 저크버그와 에두아르도 세브린이 하버드대 기숙사에서 공동창업한 지 8년 만에 “세계를 변화시키겠다”는 꿈을 이룬 것이다. 페이스 북은 시가총액에서 씨티그룹•맥도널드•아마존 등을 제쳤으며, 시가총액이 LG와 SK그룹을 합친 규모에 이를 만큼 굴지의 기업으로 떠올랐다. 정보기술(IT) 벤처라고 소수의 투자자를 ‘1% 기업’은 아니다. 페이스 북은 그 동안 9억명이 넘는 가입자를 확보하면서 미국•유럽에서 45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했다.
우리가 단지 ‘대박신화’의 시각에서 접근할 게 아니다. 페이스 북은 우리 경제가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경제는 내려앉는 성장률과 답답한 일자리의 이중고(二重苦)에 시달리고 있다. 기존의 수출 제조업 중심의 대기업들에만 기댈 경우 ‘고용 없는 성장’만 반복되기 십상이다. 오히려 신산업 분야에서 성공신화들이 쏟아져야 새로운 탈출구가 열린다. 돌아보면 IT 거품이 수많은 부작용을 낳았지만, NHN•넥슨처럼 빼어난 성공 사례를 일궈낸 것도 사실이다.
최근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 세계 IT업계 거물이 늘고 있다. 에릭 슈밋 구글 회장,폴 제이컵스 퀄컴 회장 등 이름만 대면 알 만한 인물들이 신산업 발굴을 위해 서울을 찾았다. 초고속 인터넷 망이 깔린 한국만큼 새로운 IT사업에 적당한 시장이 없기 때문이다. 한국은 페이스 북에 한참 앞서 아이러브스쿨•싸이월드 등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선보인 곳이며, SK C&C의 휴대폰 결제 시스템은 뒤늦게 미국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세계 IT 거물들의 잦은 방한을 뒤집어 보면, 우리의 신산업 잠재력이 그만큼 풍부하다는 이야기다. 더 이상 바다 건너 페이스 북의 성공을 부러워할 때가 아니다. 오히려 우리 스스로 페이스 북을 능가할 어떤 신산업을 키워낼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