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time to wast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time to waste

The latest long-term outlook by the Organization of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placing Korea’s potential gross domestic product growth at 1 percent in 2031 is a shockingly rude awakening. It means that in less than two decades, our economy will virtually cease to grow. The rate is 33rd among the 34 OECD member countries. The country would lag behind even Greece, which is teetering on the brink of bankruptcy. The pace of our economy losing steam is also staggering. The economy, which has a potential growth rate of 3.4 percent this year, among the highest in the group, would slump to the weakest in the span of the next 20 years.

Others have been trumpeting similar harbingers for a long time.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estimated the country’s potential growth to slow to 1.9 percent from 2031 to 2040 and the Korea Institute of Public Finance also warned of a slowdown to 1.56 percent five years ago. But the country had been expected to grow at least faster than the economies in the European Union.

The OECD and other institutions cited common reasons for the rapid slowdown. They named a decrease in labor and capital, poorer productivity and lack of a new driving engine. Labor activity would shrink from 2017 due to a dwindled work force aged between 15 and 64 as the result of a low birth rate and growth in the elderly population. In less than a half century, the country could become the most senile and inactive economy in the world. Capital investment remains sluggish with few areas that could generate new growth and income in the future. It is a cause to be skeptical about the country’s future.

But there is no time for self-pity. The government and politicians should get to work immediately. They must tackle widening wealth inequalities but with a strong strategy. With governance entirely preoccupied with welfare populism, we cannot expect a wise remedy to nurture growth. The incoming government, whether it is liberal or conservative, must place reinvigorating the economy’s potentials to generate growth as a top priority and work toward the goal with consistency and persistence.

It should shift the economic paradigm to an innovative and creative one that can boost productivity and add value to the industrial structure. The services sector also must be expanded, and the innovative technology industry should stand at the economic front. There is no time to waste on a vain debate over welfare and growth.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031년 한국경제 잠재성장률을 1%로 전망한 건 충격이다. 사실상 제로 성장이다. 게다가 한국이 34개 회원국 중 33위인 건 더 충격이다. 미국, 일본은 물론 국가부도 상태인 그리스보다도 못하다. 잠재성장률의 급락도 우려된다. 올해 잠재성장률(3.4%)은 최상위권인 경제가 20년 후에는 꼴찌가 된다는 전망이라서다.
물론 전혀 예상 못했던 바는 아니다. 국내 연구기관도 오래 전부터 비슷한 전망을 했다. 한국개발연구원은 2031~2040년 잠재성장률을 1.9%, 조세연구원은 5년 전 1.56%로 전망했다. 그래도 유럽연합(EU)보다는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OECD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간 정도다.
잠재성장률이 떨어질 걸로 본 이유도 대동소이하다. 노동과 자본 투입량의 감소, 생산성 하락, 신성장 동력의 미발굴 때문이다. 노동의 경우 저출산ㆍ고령화로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2017년부터 줄어든다는 게 주된 원인이다. 그래서 생산가능인구 100명이 부양해야할 인구가 2010년 37.3명에서 2060년 101명으로 세계 최고가 된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세계에서 가장 늙고 힘없는 경제로 전락한다는 의미다. 게다가 설비투자 부진은 고질병이고, 미래의 먹거리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누가 봐도 한국 경제의 앞날이 암울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OECD가 수치로 입증한 것뿐이다. 그렇다고 마냥 걱정만 하고 있을 계제는 아니다. 특히 정치권과 정부가 대오각성하길 당부한다. 양극화 완화는 해야 하지만 전략을 잘 짜야 한다. 지금처럼 복지포퓰리즘이 판치고 성장이 죄악시되는 분위기에선 양극화 완화는 달성할 수 없다. 정부 역시 어떤 정권이 들어서든 성장 잠재력 확충 만큼은 지상목표로 삼아 일관되고 끈질기게 추진해야 한다. 경제패러다임을 혁신과 창의형으로 바꾸고, 생산성을 향상시키며, 산업구조를 고부가가치화해야 한다. 서비스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첨단기술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말로만 성장잠재력 확충 운운할 때가 아니다. 정신차려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