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 a reasonable solu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nd a reasonable solution

Lee Seok-gi and Kim Jae-yeon of the embattled Unified Progressive Party became lawmakers of the 19th National Assembly, despite their alleged involvement in the massive vote rigging ahead of the April 11 legislative election and mounting suspicion over their pro-North Korea activities in the past.

Each of them receives a whopping 2.9 billion won ($2.4 million) in salary over the next four years, including expenditures for their aides. In addition, they are entitled to receive 1.2 million won each month after retirement - from the age of 65, not to mention a wide range of hefty benefits like the privilege of exemption from liability for their speech in the Assembly and immunity from arrest. All these privileges are provided at the expense of citizens.

The ruling Saenuri Party has so far pressured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to adopt a resolution to expel problematic lawmakers, while the DUP came up with the idea of exercising a right to sort out unqualified legislators pursuant to the law on the National Assembly. But these methods seem to be ill conceived. First, the Saenuri Party’s solution is devoid of a clear legal foundation, as the only way to deprive their legislator status is either censuring or examining their credentials. Also, because the censure applies to what they do as incumbent lawmakers, suspicions over what they did before joining the Assembly do not fit the category.

Park Jie-won, head of the DUP emergency committee, said that it violates the regulation of lawmakers’ eligibility because the UPP already admitted to corruption in the primary to pick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However, you can hardly examine qualifications of incumbent legislators who were elected by voters, based on their political career rather than on judicial judgment. It’s better to wait until the prosecution wraps up the investigation into their vote rigging.

The Assembly should deal with the issue in a rational way. First, the speaker must not assign the lawmakers in question to standing committees which deal with national security. Also, their demand for government documents should go through standing committees’ voting. Civic groups, too, can closely monitor if they still engage in pro-North activities. Over the long haul, the Assembly needs to study ways to punish various types of intraparty corruption. Lee and Kim’s successful entry into the Assembly is a serious dilemma for us. But our society must not resort to unreasonable ways to oust them.


비례대표 경선 부정과 종북(從北)주의 활동이라는 두 가지 논란에 휩싸인 통합진보당 이석기·김재연 당선인이 19대 국회의원이 됐다. 의원 1인에게는 보좌진 급여와 사무실 경비를 포함해 4년 동안 27억원이 들어간다. 그리고 이들은 퇴직 후 65세부터 매달 120만원의 연금을 받게 된다. 이밖에 면책특권, 불체포특권 등 여러 특권과 특혜가 있다. 이런 모든 게 제도와 국민세금으로 지원된다. 많은 국민에게 이런 상황은 정서적으로 수용하기 힘든 게 사실이다. 그래서 국회 안팎에선 이들의 의원 자격을 박탈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은 제명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민주당을 압박해왔다. 민주당은 국회법 138조에 따라 자격심사권을 발동하자는 대안을 내놓았다. 그런데 이런 방법들은 무리가 많다. 우선 제명 결의안은 법적 근거가 모호하다. 의원 자격을 빼앗을 수 있는 방안은 국회법상 징계와 자격심사 두 가지 뿐이다. 결의안이라는 방법은 없다. 국회법상 징계는 의원으로서 저지른 행위를 다루므로 종북 혐의나 경선부정 혐의처럼 당선 전과 관련된 사안은 해당되지 않는다.
박지원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통합진보당이 비례대표 경선에서 부정이 있었다고 발표했으므로 윤리위 자격심사 항목(적법한 당선인)에 해당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진보당의 발표는 당 자체 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사법적 판단도 아니고 정치적 논란이 된 사안을 바탕으로 유권자가 선출한 국회의원의 자격을 심사할 수는 없다. 이 부분은 검찰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옳다.
국회는 일단 현실적이고 합법적인 방안으로 대처해야 한다. 국회의장은 문제 의원들을 안보관련 상임위에서 배제해야 한다. 그리고 자료 요구는 상임위 의결을 거친다는 조항이 엄격히 지켜져야 한다. 시민단체들이 이들의 종북 활동 여부를 감시할 수도 있다. 장기적으로는 당내 경선 과정에 발생한 부정도 처벌할 수 있도록 선거법 개정을 연구하는 것도 필요하다. ‘이석기·김재연 문제’는 심각한 것이다. 하지만 한국 사회가 감정에 치우쳐 비(非) 순리적 방법에 의존해선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