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d soldiers don’t just fade aw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ld soldiers don’t just fade away


I was a freshman in college when I watched the French film “Un homme et une femme,” or “A Man and a Woman.” After watching that movie, I was dying to go to France and walk the beach in Deauville, a resort town on the coast of Normandy. I was enchanted by the scene where Anouk Aimee and Jean-Louis Trintignant take a walk on the beach. When I lived in Paris, I used to drive two and a half hours to visit Deauville whenever I had time.

When director Claude Lelouch received the Palme d’Or at the 1966 Cannes Film Festival, Jean-Louis Trintignant was 36 years old. Some 46 years have passed, and now the 82-year-old actor is starring in the movie, “Amour,” directed by Austrian filmmaker Michael Haneke. “Amour” received the Palme d’Or at the 2012 Cannes Film Festival last week. Standing at the podium, Trintignant’s thinning gray hair and wrinkled face showed the mark of time.

This year’s Cannes Film Festival was a festival of the elderly. The highest prize went to a film about the love of an elderly couple facing death. Director Michael Haneke is 70 years old, and Emmanuelle Riva, who played the wife, is 85 years old. Emmanuelle Riva once starred in “Hiroshima Mon Amour,” which received a special award at the 1959 Cannes Film Festival. Among the 22 films in competition at this year’s festival, five were directed by filmmakers over the age of 70. French filmmaker Alain Resnais, who directed “You Ain’t Seen Nothin’ Yet!” is 90 years old and Iranian director Abbas Kiarostami, who directed “Like Someone in Love,” is 72 years old.

As the average life span increases, elderly people’s scope of activities is expanding. More people believe that retirement is not an end but a new beginning. Seniors are increasingly pursuing independent lifestyles instead of depending on others. Honam University Professor Han Hye-gyeong is an expert in gerontology, and emphasizes that one of the secrets of happy elderly life is to restore healthy self-centrism. Independence may be an inevitable choice as people live longer.

Naturally, we will see more films, plays and literature for the elderly and by the elderly. In Korea, “Eungyo,” a novel about the sexual nature of a septuagenarian poet, as well as the movie based on the story, created controversy. General Douglas MacArthur proudly said, “Old soldiers never die; they just fade away.” As I watched Trintignant in his 80s competing at Cannes, I thought it should be revised, “Old soldiers never die; their roles just chang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남과 여(Un homme et une femme)’란 프랑스 영화를 본 건 대학교 1학년 때였다. 영화를 보고 프랑스에 가고 싶었다. 노르망디 해변의 휴양도시 도빌의 백사장을 걷고 싶었다. ‘바다바다바 다바다바다…’란 스캣이 되풀이 되는 주제곡의 감미로운 선율 속에 주인공인 장 루이 트랭티냥과 아누크 에메가 해변을 걷는 장면이 눈에 선하다. 파리에 살 때 가끔씩 틈이 나면 2시간 반 차를 몰아 도빌의 바닷가를 찾곤 했었다.
클로드 를루슈 감독이 ‘남과 여’로 칸 영화제에서 영예의 대상인 ‘황금종려상’을 받던 1966년, 남자 주인공으로 이 영화에 출연했던 트랭티냥은 서른여섯 살이었다. 46년의 세월이 흘러 82세의 노인이 된 그가 다시 주인공으로 영화에 출연했다. 오스트리아 감독 미하엘 하네케가 연출한 ‘아무르(사랑)’다. 지난 주말 폐막된 제65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작품이다. 시상식 무대에 선 트랭티냥의 듬성듬성한 하얀 머리카락과 주름진 얼굴에서 세월의 무게가 느껴졌다.
올해 칸 영화제는 노인들의 잔치였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황금종려상 수상작 자체가 죽음을 앞둔 노부부의 사랑을 다룬 영화다. 하네케 감독 자신이 70세이고, 트랭티냥의 상대역을 맡은 여배우 에마누엘 리바는 85세다. 1959년 칸 영화제 특별상 수상작인 ‘히로시마 내 사랑’에서 열연했던 배우다. 칠순의 감독과 팔순의 남녀 배우가 의기투합해 최고의 작품을 만든 셈이다. 이번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올랐던 22편의 영화 중 5편이 70대 이상 감독의 작품이다. ‘당신은 아직 아무것도 보지 않았다’를 만든 프랑스의 알랭 르네 감독은 90세, ‘라이크 섬원 인 러브’를 찍은 이란의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은 72세다.
평균수명이 갈수록 늘어나면서 노인들의 활동 영역이 점점 넓어지고 있다. 은퇴는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란 인식도 확산되고 있다. 남에 의지해 사는 객체적 삶이 아니라 내가 주인공이 되는 주체적 삶을 추구하는 노인들도 늘어나고 있다. 노인 문제를 연구해온 한혜경 호남대 교수(사회복지학)는 “Me가 아닌 I로 사는 ‘건강한 자기중심성’을 회복하는 것이 행복한 노년의 비결 중 하나”라고 강조한다. ‘호모 헌드레드(인생 100세)’ 시대의 불가피한 선택이기도 하다.
영화나 연극이든, 소설이든 노인의, 노인에 의한, 노인을 위한 작품은 점점 많아질 수밖에 없다. 한국에선 70대 노인의 성(性)을 다룬 소설과 영화 ‘은교’가 화제다. “노병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져갈 뿐이다”는 미국 전쟁영웅 더글러스 맥아더의 말은 “노병은 사라지지 않는다. 다만 역할이 바뀔 뿐이다”로 수정되어야 할 것 같다. 칸의 무대에 다시 선 팔순의 트랭티냥을 보면서 든 생각이다.
배명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