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ing the dream ali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eping the dream alive

The lifelong dream of Park Tae-joon, founder of Korea’s giant steelmaker Posco, has finally come true and he’s not alive to see it.

Park, who established a polytechnic school with hopes to one day turn it into one of the world’s leading academies, had his dream become a reality when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more simply known as Postech, topped Times Higher Education magazine’s ranking of the 100 best universities established during the past 50 years.

The ranking may not be entirely credible, as most well-known U.S. and U.K. universities were excluded because it evaluated younger universities. But the news of global recognition in the science and research field nevertheless is a major morale boost to the school, as well as the country.

Park set the 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or Caltech, as his model when he established Postech 26 years ago.

The Pasadena-based research university, despite its small size, generated 31 alumni and faculty winners of the Nobel Prize and an irrefutable international reputation in science and engineering.

Postech also reserved a space for Nobel Prize winners in its hall of fame, although the school has yet to fill the space since it was founded in 1986.

The Nobel Prize should not necessarily be the ultimate goal for scientists. But given Korea’s talent pool and economic status, it is time we see a national win a Nobel Prize.

Postech, with its newfound international accreditation, should ask itself if it is doing its utmost to foster excellence in classrooms and labs to incubate and foster talents that could leave footprints in the national as well as global field of innovation.

Its new status sets the path for the school. It must stand at the forefront to nurture talents who can upgrade the scientific and research quality of the nation and stimulate ideas and innovation benefiting the technology and engineering industry.

Its global recognition raises expectations that the academy will be a national power and its future in the 21st century relies on science and technology development.

We hope the school will live up to the dreams of its founder and expectations of its country.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이 생전 꿈꿨던 일이 어제 실현됐다. 26년 전 포항의 허허벌판에 POSTECH(포스텍•옛 포항공대)를 세우며 세계적인 이공대학으로 키우려 했던 청암(靑巖•박태준의 호)의 꿈이 영국 더 타임즈 세계 대학 평가에서 POSTECH 1위라는 결실로 나타난 것이다. 이번 평가가 설립한지 50년 이내 대학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것이기에 미국과 영국의 명문 대학들이 평가 대상에서 빠져 있긴 하나 그렇다고 가벼이 볼 일은 아니다. 특히 연구 중심 대학을 지향해왔던 POSTECH의 성과가 전 세계적으로 인정 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평가 결과는 한국 대학의 역사를 다시 쓰는 쾌거라 할 만하다.
청암의 꿈은 POSTECH을 미국 캘리포니아공과대(Caltech•칼텍) 같은 연구 중심대학으로 키우는 것이었다. 칼텍은 규모는 작아도 노벨상 수상자만 31명을 배출하는 등 ‘작지만 강한’ 강소(强小)대학이다. 그래서 미래의 노벨상 수상자 동상이 들어갈 좌대도 POSTECH 교내에도 마련돼 있다. 하지만 1986년 설립 이후 여전히 이 자리는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노벨상 수상 자체가 우리 과학계의 목표가 될 수는 없을 것이나 우리의 경제력이나 국력을 다른 국가와 비교해봐도 이제는 우리나라의 과학 인재가 이를 거머쥘 때도 됐다.
이를 위해 POSTECH은 스스로에게 자문해야 한다. 미래를 짊어지고 갈 글로벌 리더를 키우기 위해 교수진들이 교육의 질을 높이는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탁월한 연구 성과를 내기 위해 뼈를 깎는 자기 혁신을 실천하고 있는지 물음을 던져야 한다. 이번 평가 발표를 계기로 POSTECH이 가야 할 방향은 더욱 분명해졌다. 우리나라 과학의 수준을 높이는 인재를 길러내고, 산업계가 필요 하는 지식을 창출하고 전달해 교육으로 보국(報國)하는 길이다. 21세기 국력은 과학기술에 의해 좌우될 것이기에 POSTECH에 거는 기대가 자못 크다. 그것이 생전에 교육혁명가로 일컬어지기를 원했던 청암의 온전한 꿈이기도 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