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tting revamp plan into ac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utting revamp plan into action

The Executive Office of the Jogye Order, which represents Korean Buddhism, came up with an ambitious plan to revamp the largest Buddhist sect in Korea in response to the public uproar over mounting corruption, including gambling and drinking by high-profile monks.

We welcome the order’s commitment to take a step toward a genuine rebirth of Korean Buddhism, given that its plan covers most of the issues critics have called on the sect to address. The problem is how to put it into action, because a number of people harbor doubts about the reform initiative.

One of the most noteworthy points in the plan is financial transparency. Though Buddhist temples in Korea have lots of problems, most of them end up as money issues. Therefore, we insisted that Buddhist monks not be involved in financial matters, as is the case in southern Buddhist countries like Myanmar, where all financial matters are handled by people outside Buddhist temples and monks enjoy much respect from the entire nation.

The Jogye Order’s plan appears to contain similar ideas. For example, it says monks should devote themselves to practicing and propagating Buddhism, while followers of the religion should serve the community. The sect also plans to establish a law on budgets and accounting for temples, thus placing financial matters in the hands of people specializing in administrative affairs. In addition, other ways to reinforce transparency in monetary issues will be introduced to tackle the traditionally sensitive matter.

We can expect great reform of Korean Buddhism only if the Jogye Order puts the plan into action. So far, pledges to revitalize the sect have not come to fruition as the order’s establishment dragged its feet for fear of losing their vested interests.

If the order really wants to change, the entire sect must participate. Jogye Order’s Central Council, a de facto legislature of the sect, must pass the revamp plan on June 21 and all of the major temples under its umbrella must accept it, even if it means giving up some of the considerable autonomy they have long enjoyed.

The road toward rebirth is bumpy. We worry that the ambitious renovation movement could suffer when faced with inside power struggles. The first step should be taken with a spirit of letting go of all greed.

The movement can gain momentum only when the leaders of the Jogye Order empty their minds and earn the trust of their followers.


불교계를 대표하는 조계종 총무원이 어제 ‘제1차 종단쇄신계획’을 내놓았다. 최근 도박파문 등으로 사회적 비난을 받아온 조계종단이 50년만의 대혁신을 다짐했다. 쇄신안이 그 동안 불교개혁을 위해 필요하다고 지적돼온 주요 개혁방안들을 포괄하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 문제는 실천이다. 훌륭한 쇄신안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대혁신에 반신반의(半信半疑)하는 이유도 그 실천가능성에 대한 회의 때문이다.
쇄신안에서 가장 주목되는 대목은 ‘재정 투명화’다. 절집의 문제가 한 두 가지가 아니지만, 그 뿌리를 캐보면 종국에는 돈으로 귀결되는 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우리는 출가자들이 돈에 손을 대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승려들이 국민적 사랑과 존경을 받는 미얀마 등 일부 남방불교처럼, 재가자들에게 재정 관련 업무를 모두 맡기자는 것이다.
쇄신안은 이런 돈 문제를 근본적으로 바꿀만한 내용을 담았다. ‘승려는 수행과 포교에 전념하고, 신도는 외호와 보살행 실천을 통한 사회봉사에 힘쓴다’는 대원칙이 분명하다. 구체적으로 사찰예산회계법을 만든다고 한다. 재정업무를 전문종무원에게 맡기고, 사찰운영위원회라는 기구를 통해 심의한다. 이 밖에도 여러 재정투명화 장치 도입을 약속했다. 사소해 보이지만 민감한 개혁안들이다.
그대로 실천만 된다면 한국 불교계의 대혁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여러 차례 개혁 다짐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제대로 실천되지 못한 것은 종단 기득권 세력의 외면 탓이다. 혁신이 가능하자면 조계종단 전체가 승풍(僧風) 혁신의 결의를 다져야 한다. 당장 21일 종단의 입법부인 중앙종회에서 쇄신안을 통과시켜야 한다. 이미 상당한 자율권을 가지고 있는 전국 주요 사찰과 문중이 이를 수용해야 한다.
쇄신의 길은 험난하다. 종단 내부 권력다툼으로 쇄신이 흐지부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혁신의 방향은 잡혔다. 그 첫걸음은 모든 욕심을 내려놓는 결단으로 시작되어야 한다. 종단 지도자들이 먼저 마음을 비우고, 그로 인해 사부대중의 신뢰를 얻을 때 비로소 쇄신의 추동력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