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ving fun can be productive, to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ving fun can be productive, too

Monday brings mixed feelings. Some may be excited to begin a new week, but most of us suffer from Monday blues. In honor of the day, Oddee.com, a blog on oddities, featured various facts about Mondays based on a study in England. In that country, more than 50 percent of employees are late to work on Monday, and most people complain about it being Monday for 12 whole minutes. People between the ages 45 and 54 are most likely to suffer the Monday blues, according to the survey, and at the start of the week, people only manage three and a half hours of productive work.

According to the statistics, most suicides also occur on Monday, including 16 percent of male suicides and 17 percent of female suicides. The risk of heart attack increases by 20 percent on Monday compared to other days of the week.

So if you feel frustrated and gloomy, I suggest you plug in your earphones. Then search “The Gloomy Song that Makes You Gloomier.” Comedian Jeong Hyeong-don and rapper Defconn’s collaboration became an instant hit last week, topping every online chart.

In it, they cynically sing, “You are crying, but she’s smiling,” and “You may think it’s all your fault, and actually, it’s all your fault.”

“Don’t listen to the voice message. You may think that she is calling you, but in fact, it’s just a spam message,” they also sing. The lyrics are just absurd and rude, but you just can’t stop laughing while listening to them. The rap’s beat and the quality of the background music are not bad either.

A few days ago, the duo appeared on a live news program on YTN and made the anchors crack up. “I am sorry to come to a news channel and talk inconsistent nonsense,” Jeong said. He also promised to make another song that is just as inconsistent and nonsensical. In the interview, the pair repeatedly said that they were surprised by the rave response to their creation because it was just an idea of friends who wanted to have some fun.

Daniel Pink, author of the best-selling book “Drive,” claims that incentives like money and popularity do little to promote creativity and, in fact, may restrict it. Humans create the best products when they are motivated because their jobs are interesting, challenging and fun, the author argues. So, the secret to the unexpected success of Hyeong-don and Defconn must be their voluntary decision to prioritize fun over other tasks. Those of us with the Monday blues may also want to ask ourselves what we enjoy most. The answers may lead to a breakthrough in life.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Na-ree



인간이 최고의 성과를 내는 때는?
월요병 덜어주는 ‘형돈이와 대준이’ 즐거움은 전염 된다
월요일이다. 어떤 이들은 희망찬 한 주가 시작된다는 기쁨에 들뜰지 모르나, 상당수는 이른바 ‘월요병’에 시달리게 마련이다. 미국의 가십성 뉴스 블로그 오디닷컴은 지난 4월, 월요병의 요모조모에 대한 영국의 한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월요일엔 영국인의 절반 가까이가 지각을 한다거나, 평균 12분간 요일에 대한 불평을 늘어놓는다던가 하는 얘기였다. 특히 45~54세가 영향을 많이 받으며, 업무 집중도가 현저히 떨어져 실제 일하는 시간은 210분에 불과하다고 했다. 심장마비 발생이 다른 요일에 비해 평균 20% 증가하고, 남·녀 자살의 각 17·16%가 이 날 자행된다는 통계도 덧붙였다. 그러니까, 월요일이다.
해서 당신이 지금 우울하고 짜증이 난다면 귀에 살포시 이어폰을 꼽기 바란다. 이를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에 연결한 뒤 검색을 한다. ‘형돈이와 대준이’, 혹은 ‘안 좋을 때 들으면 더 안 좋은 노래’. 형돈이와 대준이는 개그맨 정형돈과 래퍼 데프콘(본명 유대준)이 결성한 신인 프로젝트 그룹이다. ‘안 좋을 때…’는 이들이 지난주 낸 앨범 ‘깽스타랩 볼륨1’의 첫 히트곡이다. 각종 온라인 음원 순위 1위를 싹쓸이했다.
실연 당한 여자·남자에게 ‘너는 울고 있겠지만 걔는 웃고’ 있으며 ‘네가 못나 헤어진 거 같겠지만 아니아니아니… 네가 진짜 못난 거야 듣지 마’라고 깐죽댄다. ‘오빠 잘 지내? 음성 메시지도 듣지 마 혹시 그 여자가 아닐까 하겠지만 (스팸 메시지의 대명사인) 김미영 팀장이니까 듣지마’ 하는 식이다. 뭐 이런 노래가 있나 싶다. 한데 자꾸 들어도 자꾸 웃긴다. 음악도 랩 플로우도 수준급이다.
며칠 전에는 YTN 생방송 뉴스에 출연해 앵커들을 속된 말로 ‘멘붕(멘탈 붕괴)’ 시켜 버렸다. 정형돈은 “보도 채널인데 말의 앞뒤가 안 맞아 죄송하다”며 “다음엔 ‘앞뒤 안 맞는 곡’을 하나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들은 인터뷰 중 ‘친구끼리 별 욕심 없이, 그냥 즐겁게 작업한 건데 반응이 너무 좋아 놀랐다’는 말을 여러 번 했다. 실제 뮤직비디오나 앨범 재킷 같은 걸 봐도 무슨 대단한 야심을 갖고 한 작업으론 뵈지 않는다. 재미있자고 한 일도 맞는 듯 하다. 공연 중 두 사람은 가능하면 서로를 보지 않는다. 너무 우습기 때문이란다.
미국의 세계적 미래학자 다니엘 핑크는 베스트셀러 『드라이브』에서 이런 주장을 편다. ‘돈·인기 같은 보상에 대한 약속은 오히려 창의력을 저해한다. 인간은 내재 동기, 즉 흥미롭고 도전적이며 재미있다는 이유로 어떤 일을 할 때 최고의 성과를 낸다.’ 그러니까 형돈이와 대준이의 예상 밖 성공 뒤엔 오직 재미를 최우선 한 자발적 동기 부여가 있었던 셈이다. 그러니 월요일이 지겨운 분들, 일상 중 과정 자체가 즐거운 일은 뭐가 있는지 한번쯤 자문해 보시길. 삶의 새 돌파구가 거기 있을지 모르니.
이나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