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ider the patien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sider the patients

A group of doctors agreed to a decision by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to refuse treatment for a week from July 1 to protest the government plan to implement the diagnosis-related group payment system. The groups are comprised of ophthalmologists, obstetricians, orthopedic surgeons and otolaryngologists.

The plan to deny non-emergency surgeries in seven categories that will be grouped together for fixed rates of insurance reimbursement at clinics from next month and in larger hospitals from July next year is meant to function as a collective protest against the new system.

Whatever the reason, doctors cannot be excused for breaking the Hippocratic Oath by neglecting patients to protest against a government policy, no matter how strongly they may disagree with the change in policy. They are, after all, doctors and not policymakers. The unprecedented strike by doctors and surgeons can impair public credibility and faith in the highly respected profession. In an admirable move, a separate organization of 99 specialized clinics announced that they will not be joining the collective action.

The new fee model is already commonly used in other advanced countries, and it can help rationalize medical costs by setting rates based on patients’ diagnoses rather than simply paying whatever costs hospitals decided to put on their bills. Koreans are among the world’s biggest spenders in medical services and per capita healthcare expenditures are growing at double the average rate of medical costs among members of the Organization of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The OECD has been advising Korea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new fee payment system and has warned in the past that the country will eventually be faced with unsustainable medical costs under current reimbursement system.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ystem could eventually be in danger of collapse should we not fix the way we pay for medical care right now. At the end of the day, the public will have to pay more for health coverage if we don’t make the proposed changes as soon as possible.
The government should take more resolute and aggressive action to protect the public health, and doctors should think of their patients first.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박노준 회장, 대한외과개원의협의회 이동윤 회장,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신창식 회장, 대한안과의사회 박우형 회장이 12일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 주재로 모여 다음달 1일부터 1주일간 집단 진료거부에 합의한 것은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다. 이들은 정부가 7월부터 병의원에서 시행하는 백내장·편도·맹장·탈장·치질·제왕절개 분만·자궁수술 등 간단한 7개 수술에 적용키로 한 포괄수가제에 반대해 응급상황을 제외하고는 이들 수술을 거부하기로 했다.
정부 정책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의사가 환자를 저버리고 본분인 진료를 팽개치는 건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할 수 없다. 의사단체들의 진료거부 결정이 자칫 우리 사회의 존경 받는 전문가 집단인 의사 사회 전체의 명예 실추로 이어져선 곤란하다. 이런 가운데 대장항문·관절 등 전문병원으로 지정받은 99개 의료기관이 모인 대한전문병원협의회가 진료 거부에 동참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은 고무적이다. 이 단체는 어떤 상황에서도 환자를 우선해 진료를 계속해야 한다는 의사의 본분을 확인해 줬다.
정부가 일부 의사단체의 반대에도 불필요한 검사·처치·재료비를 줄여 의료비를 절감할 수 있는 포괄수가제를 굳이 실시하려는 이유는 전국민 건강보험제도를 지키기 위해서다. 한국은 입원일수나 1인당 보건의료비 지출 증가속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배나 되는 ‘의료 과소비 국가’다. OECD도 “이대로 가면 한국 의료가 지속가능하기 힘들다”라며 포괄수가제 확대 시행을 권고하고 있다. 다양한 기법으로 보건의료비 지출을 적정하게 관리하지 않으면 애써 만들어놓은 건강보험제도의 근간이 흔들리게 된다. 그렇게 될 경우 가장 직접적인 피해는 보험료와 자기부담 의료비를 더 많이 내야 하는 국민이 보게 된다.
결국 국민 이익을 지키고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선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의사 단체를 끊임없이 설득하고 국민에게 사태의 본질을 적극적으로 설명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의사단체 관계자들은 그동안 의사들을 존경과 신뢰의 눈길로만 바라보던 국민의 시각이 이번 사태로 변할 수 있음을 직시하고 보다 넓은 시각으로 보건의료를 다시 바라봐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