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paring for the wor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paring for the worst

A “moment of truth” nears for Greece and the euro zone as the beleaguered nation holds elections on Sunday that could determine the path of its own as well as that of the broader continent. The general bet is that Greece will likely declare bankruptcy and exit the euro zone if the Greeks choose the far-left party Syriza that promised to reject the international bailout terms if it forms the next government.

On the other hand, Greece would get the much-needed bailout funds from the Troika ? the European Central Bank, European Commission and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 if voters choose the pro-bailout coalition between the New Democracy and Socialist Pasok parties. The country in return would have to comply with tough terms on austerity, fiscal cuts and restructuring.

Investors have been dumping Spanish and Italian bonds as they remain skeptical about Spain’s troubled banks and the bailout cost on public finance even after the country was pledged rescue funding of 100 billion euros ($126 billion) by euro zone states. The yield on Spain’s 10-year government bond reached the dangerous threshold of 6.75 percent.

Moody’s downgraded Spain’s sovereign credit rating by three notches to Baa3, just a notch above the speculative grade on the rating agency’s scale. The 10-year Italian bond also topped 6 percent amid anxiety that Italy would be next to catch the liquidity crisis contagion.

The epidemic of debt crisis and liquidity crunch that broke out in the southern periphery is spreading quickly to the central part of the euro zone. Yields on safer assets of German and French bonds are also rising on skepticism about the euro’s prospects. EU leadership is being questioned due to its failed action plan over the last four years that has been a repeat bailout one after another without addressing fundamental problems.

The world’s eyes are now on Germany. Without Germany’s active involvement and sacrifice, the entire euro zone could lose ground. But the country, fearing a pinch on its sturdy budget, so far remains opposed to common bond issuance and larger commitment.

But so far there appears no other way to save the euro. We may have to brace for the worst-case scenario of a breakdown of the euro zone. Our foreign reserve coffers should be re-examined and a watch on foreign capital strengthened.

Moreover, authorities should come up with a contingency plan comprised of monetary and fiscal policy that can be immediately applied once an emergency situation arises.



독일의 선택에 달린 유럽 경제위기
유로존 붕괴 가능성도 고려할 때
가계부채 등 비상대책 미리 세워야

유럽 경제위기가 진실의 순간(the Moment of Truth)에 한발 다가섰다. 그리스의 운명은 17일 재선거에서 판가름 난다. 긴축에 반대하고 구제금융 재협상을 요구하는 급진좌파연합(시리자)이 승리할 경우 그리스는 채무불이행(디폴트)→유로존 탈퇴의 수순을 밟을 공산이 크다. 반대로 신민당과 사회당이 승리할 경우 유럽연합(EU)과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 등 이른바 유럽 트로이카로부터 순조로운 구제금융을 받게 된다. 그리스는 유로존에 잔류하는 조건으로 트로이카가 요구하는 긴축재정과 구조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
스페인은 유럽재정안정기금(EFSF)에서 1000억 유로의 구제금융을 받았지만 반짝 효과에 그쳤다. 구제금융 규모가 위기를 진압하기에 턱없이 부족하고, 오히려 구제금융으로 인해 은행의 부채가 정부 부채로 옮겨가면서 스페인의 재정부실을 우려하는 비관론이 짙어졌다. 이로 인해 스페인의 10년물 국채 금리는 위험수위인 6.75%로 치솟았고,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스페인 정부가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기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국가신용등급을 ‘A3’에서 ‘Baa3’로 3단계나 깎았다. 정부 부채가 많은 이탈리아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이탈리아 10년물 국채 이자는 6%를 넘어섰다.
유럽 주변부를 맴돌던 경제 위기의 불길이 본격적으로 유럽 중심부로 번지기 시작한 것이다. 안전자산으로 꼽히던 독일·프랑스 국채 수익률까지 위협받고 있다. 이대로 가면 유로존 전체가 붕괴될 수 있다는 불안심리 때문이다. 유럽이 지난 4년간 실시해온 위기대책은 한계가 드러났다. 부동산 거품 붕괴→금융기관 부실→구제금융→재정 악화→트로이카의 구제금융이라는 나선형 추락으로 이어졌다.
이제 전세계는 독일을 쳐다보고 있다. 독일이 팔을 걷어붙이지 않는 한 유로존 위기를 풀기 어려운 상황이다. 미국이 1947~1951년에 서유럽 16개국에 엄청난 대외원조를 제공한 것처럼, 독일에 제2의 ‘마셜플랜’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당연히 재정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독일은 “남유럽의 도덕적 해이를 방치한 채 우리만 뜯어먹겠다는 소리냐”며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길은 보이지 않는다. 유럽 경제위기의 해결은 독일의 선택에 달린 게 분명하다.
이제 우리도 유로존 붕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까지 감안해야 한다. 외환보유액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외국자금의 급속한 유출입도 정밀하게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 유로존의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신속하게 재정·금융정책을 동원할 수 있도록 컨틴전시 플랜(비상대책)을 손질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