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acking down on phish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racking down on phishing

The Chinese police announced that 235 members — including 51 Koreans — of a voice phishing network were arrested in five provinces of China last week. It is a notable triumph since Korean police and prosecutors have been collaborating with the Chinese authorities to apprehend the criminals.

According the Chinese police, the voice phishing ring has made more than 1,200 calls and snatched over 100 million yuan (18 billion won).

The group reportedly hired Koreans and Chinese who are fluent in Korean to make random calls pretending to be investigators of financial transactions. They requested personal information from their victims by claiming that their accounts had been used for money laundering.

The fact that a three-month joint investigation of the voice phishing networks led to a crackdown on such a large crime ring means that voice phishing has become an even bigger problem than we originally suspected. There were more than 8,000 voice phishing cases in Korea last year alone involving as much as 100 billion won in total. This year, 2,485 cases resulted in 27.4 billion won in damage as of late April.

Under the circumstances, Korean police expect that active investigations by Chinese police would discourage further voice phishing. However, the crime rings are just using more sophisisticated techniques, even using phishing Web sites that are incredibly similar to real Korean bank Web sites.

These phishing site crimes, which trick customers into sharing personal information, are on the rise, from 489 cases in February to 1,210 cases in April. The Chinese authorities explain that as control is tightened in mainland China, voice phishing networks are rapidly moving their bases to Taiwan and Thailand instead.

In response, the government and police need to thoroughly trace the movements of the voice phishing rings and extend investigative cooperation to Taiwan and Thailand.

Moreover, phone calls made from abroad using our government agencies’ phone numbers should be automatically blocked, and the spoofing of Internet caller ID should be prohibited completely to prevent voice phishing rings from doing their business.

Voice phishing is a vicious virus fanning social distrust and preying on hard-working citizens. Until the voice phishing crimes are completely eradicated, authorities must crack down on these crimes without rest.



중국 공안당국은 지난 주 랴오닝 등 5개 성(省)에서 한국인 51명을 포함해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조직원 235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검찰과 경찰이 중국과의 수사 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뒤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란 점에서 높게 평가할 만하다.
중국 공안부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보이스피싱 조직은 1200여 차례에 걸쳐 1억 위안(약 180여 억원) 이상을 가로챈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조직은 한국인과 한국말을 하는 중국인을 고용해 무작위로 수사기관을 사칭하는 전화를 건 뒤 “계좌가 돈 세탁에 이용됐다”며 개인 정보를 빼내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불과 3개월간 추적한 끝에 이런 정도의 대규모 조직을 적발했다고 하니 보이스피싱이 얼마나 기업화돼 있는지 알 수 있다. 지난해의 경우 해당 범죄 건수는 8000여건, 피해액은 1000억원을 넘어섰다. 올 들어서도 지난 4월말까지 2485건, 274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찰은 중국 공안의 적극적인 수사로 보이스피싱 범죄를 위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은행 등의 사이트를 흉내 낸 ‘피싱 사이트’로 계좌정보 입력 등을 요구하는 등 사기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고 있다. 이러한 피싱 사이트를 이용한 범죄는 2월 489건, 3월 483건에서 4월 1310건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 “중국 본토에서 단속이 강화되면서 사기 조직들이 거점을 대만이나 태국 등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게 중국 공안 측의 설명이다.
정부와 경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의 움직임을 면밀히 파악하면서 중국은 물론 대만·태국 등으로 수사 공조를 확대해야 한다. 아울러 해외에서 국내 관공서 전화번호로 걸려오는 전화를 자동으로 차단하고 인터넷전화의 번호 변경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등의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한다. 보이스피싱은 사회의 불신을 키우는 악성 바이러스이자 서민층을 대상으로 한 민생범죄다. 보이스피싱이 완전히 뿌리 뽑힐 때까지 지속적이고 강도 높은 단속을 벌여나가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