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how to live in the mo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how to live in the moment

I live in Yangpyeong, Gyeonggi. A few years ago, I would only visit my small home on weekends, but after I got stuck here in a snowstorm last winter, I resolved to move permanently. Every morning, I wake up to the chirping sound of birds, and at night, frogs sing me lullabies. I enjoy country living, picking mulberries, writing articles, growing vegetables and reading books.

My friends in the city are curious about my life in the countryside and come to visit often. One of my friends is especially envious of my country living. When I met her at an art exhibition, she said that she would start painting once her youngest daughter goes to college. However, she did not break out of her routine and start anything new. She is always envious, as if it is a habit to feel this way. This time, she said that once her daughter graduates from college and gets married, she will move to the country.

But I’m not sure I believe her. She is not financially constrained, but she still sticks to her routine. In a few years, she might resolve, “I will move once my granddaughter goes to school.” Her own priorities seem to be pushed aside for her family.

Her situation makes me think about George Bernard Shaw’s epitaph, which reads: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The Irish playwright and critic wrote many satiric and humorous plays and was awarded the Nobel Prize in Literature in 1925. Obviously, he lived his life to the fullest, but still had regrets. So average people like my friend and myself are sure to have regrets, too, but we can still try to minimize them.

Whenever you are about to start something you want to do or have always dreamed of, there are always reasons not to begin right away. “When my daughter goes to college,” “When she gets married” and “When my granddaughter grows up” are only some examples. These ideas are especially hard to overcome when your aspirations may not be viewed as particularly useful by others. But for the sake of our happiness, we should never put off until tomorrow what we want to do today. Let’s promise to be generous, too. Otherwise, we will only have regrets to take with us to our graves.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후회 없는 인생 위해 오늘 꼭 해야 할 일
오늘 할 일 낼로 미루고, 꿈꾸던 일 오늘 하자!
나는 양평에서 산다. 몇 년 전 작은 집 하나 지어 주말에만 들락거리다가 지난겨울 폭설로 길이 막힌 후부터는 아예 눌러 앉았다. 아침이면 창문 밖을 날아다니는 온갖 잡새들의 시끄러운 수다로 잠이 깨고 밤이면 개구리 울음을 자장가 삼아 잠이 든다. 오디 따먹고 글 하나 쓰고, 산나물 삶아 채반에 널어놓고 책 한 권 읽으며 뒹굴뒹굴 그렇게 산다.
시골 삶이 궁금한지 많은 사람들이 자주 놀러 온다. 올 때마다 구워 바친 돼지고기를 모으면 돼지 한 마리는 족히 될 것이고 씻어서 상위에 올린 상추나 깻잎이 한 밭뙤기는 되리라. 어떤 사람은 ‘외롭고 심심하겠다.’ 동정도 하고 어떤 이는 ‘사는 것 같이 살아 좋겠다.’ 부러워도 한다. 그 중 유독 내 시골 삶을 부러워하는 친구가 있다. 언젠가 무슨 전시회에서 만났을 때에도 ‘막내딸이 대학만 가면 그림 시작해야지’했었다. 하지만 그녀는 그 후에 아무런 일도 저지르지 못했고, 그 어떤 일도 시작하지 않았다. 언제나 늘 부러워만 한다. 버릇인가 보다. 이번에도 대학 졸업한 딸이 시집만 가면 시골로 이사를 오겠다나 뭐라나. 주상복합 빌딩에서 사는 그녀의 집 화장실만 잘라서 팔아도 우리 집, 텃밭, 꽃밭까지 다 해결될 터이니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 미루는 건 아닐 것 같은데 매번 풀어야 할 조건이 많은가 보다. 몇 년 지나봐라. ‘손녀가 학교에 들어가면 꼭 할 거야.’로 바뀔 거다. 그녀가 하고 싶은 건 늘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모양이니 말이다.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우물쭈물 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라고 익살스럽게 번역한 탓에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고 있는 유명한 묘비명이다. 풍자와 해학이 넘치는 많은 희곡들을 남기고 1925년 노벨문학상까지 수상한 아일랜드의 극작가 겸 소설가이자 비평가인 조지 버나드 쇼. 어느 누가 봐도 그다지 우물쭈물했던 인생을 살았을 것 같지 않은 그도, 삶의 마지막 순간에는 이런 미련이 남았다니 우리네 인생이야 안 봐도 비디오다.
꿈 꿔왔던 일이나 하고 싶었던 것을 시작하려 할 때마다 ‘지금’ 하기 힘든 이유는 꼭 있다. 그게 우리가 살아있다는 증거다. ‘딸이 대학가면, 결혼하면, 손녀만 다 크면.’ 이런 이유. 세월 따라 그저 종류만 바뀐 것 아닌가. 하고픈 일이 그다지 생산적이지 않은 것이라면 실행하긴 더욱더 힘들 거다.
오늘 해야 할 일은 내일로 미루고, 오늘 하고 싶은 일은 내일로 미루지 말자.
그런 관대함을 자주자주 내게 베풀어 나를 행복하게 하자. 우물쭈물 하다가 자기 무덤 앞에서 땅을 치며 후회하지 말고 말이다.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