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ing is not a punish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ging is not a punishment

A movie and a play both centered on a relationship between a man in his 70s and a young woman are sparking controversy in Korea. Japanese playwright Kouki Mitani’s “If I am With You” and the film “Eungyo” based on Park Beom-sin’s best seller of the same title, convey a special message from an ordinary subject.

In the play, Ayumi brings her boyfriend Kenya to a family event. While the family believes that Kenya is a young businessman, he is actually 40 years her senior. The family works together to make sure the mother does not find out, but one lie leads to another. The chaotic situation brings about constant laughs, and I was giggling the whole time. Interestingly, I initially expected the unrealistic couple to break up, but as the story moved on, I ended up rooting for their relationship. The old boyfriend does his best to get approval from the family of his girlfriend, and his positive attitude won my heart.

The movie “Eungyo” is a tragic tale of a 70-year-old poet and a 17-year-old girl. The poet has honor and knowledge, and the girl has youth. They desire what they don’t have from each other. In the end, jealousy brings down everything. “Just as your youth is not a reward for your efforts, my age is not a punishment for my faults.” I found the negative perspective on getting old quite uncomfortable. Is getting old a punishment? No. Getting old is simply not a punishment.

Just in time, the city of Seoul is holding a contest for a new term to replace the word “elderly” as it seems to lessen their motivation in life.

I have seen many people who would like to go back to their youth, but I do not want to go back. When I was young, I struggled and did my best every moment. While I have my share of regrets, I don’t want to go back to the beginning and suffer again. Ten years later, I would miss today, but I wouldn’t want to come back here. I always do my best, and I am more interested in the future than the past.

What would have happened if the old poet in “Eungyo” were a confident, positive and motivated man like Ayumi’s boyfriend? Instead of being jealous, gloomy and frustrated, he would have made his best efforts to complete his love. Knowledge and prestige can certainly be sexual charms just like youth and freshness. He shouldn’t have to be so lonely and secretly admire the young woman. As long as you’re healthy, you can do anything.

By the way, what would you do when your grown-up daughter brings home a 70-year-old boyfriend? Would you cheer for their love and bless their future?

*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70대 노인과 젊은 여성과의 사랑을 소재로 한 영화와 연극이 연일 화제다.
평범한 소재로 특별한 메시지를 만들어내는 일본 작가 미타니 코우키의 ‘너와 함께라면’이라는 연극과 박범신의 베스트셀러 ‘은교’를 영화로 만든 ‘은교’다.
연극은, 가족행사 준비가 한창인 날 장녀 야유미의 40살 연상인 남자친구 켄야가 불쑥 집을 방문하면서 겪게 되는 좌충우돌 뒤죽박죽 얘기다. 예비사위가 청년 사업가로 믿었던 가족들과, 나이를 속였던 야유미. 나중에는 엄마에게만은 들키지 않으려 온 가족이 합세해서 켄야의 존재를 숨기지만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낳고. 점점 더 꼬여가는 사건들은 시종일관 웃음폭탄을 날리고. 정말 오랜만에 실컷 웃어봤다. 참 신기한 게 있다. 처음엔 비현실적인 둘의 사랑이 언제 깨지려나 했었는데 나중엔 나도 그 가족과 합세하여 둘의 사랑을 열심히 응원하고 있는 거다. 허락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늙은(?) 남자친구의 긍정적인 태도 덕분이리라.
영화 ‘은교’. 70대 시인의 명성과 지식, 17살 여고생의 싱그러운 젊음. 둘은 끊임없이 자기는 가지지 못한 서로의 것을 탐하다가, 결국은 질투로 인해 그 동안 이룬 명성도 인생도 파멸로 끝난다는 비극적인 얘기다. ‘너의 젊음이 너의 노력으로 얻은 상이 아니듯이 나의 늙음도 나의 잘못으로 받은 벌이 아니다’란 말까지 써가면서 영화 내내 던져주는 나이 듦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 보는 내내 불편했다. 늙는다는 게 벌은 벌이지만 내 탓은 아니다? 늙어 생을 마감한 사람더러 ‘벌 받아 죽었다’ 하지 않듯이 늙음은 벌이 아니다.
때마침 서울시에서도 ‘노인’이라는 단어의 새 명칭을 내달 6일까지 공모한단다. 노인이라는 말이 삶의 의욕을 저하시켜서 그렇다나.
젊은 시절로 돌아갈 수만 있다면 원이 없겠다는 사람들 참 많이 봤다. 난 싫다. 매 순간순간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았던 젊은 시절. 비록 잘한 일보다 아쉬운 일이 더 많지만 되돌아가 처음부터 그 고생 다시 하기 싫다. 10년 후. 그때도 지금을 그리워는 하겠지만 되돌아오고 싶진 않을 게다. 언제나 최선을 다해서 그렇기도 하고 살아 봤던 시절보다는 다가올 미래가 더 궁금하고 흥미진진해서 그렇기도 하다.
‘은교’의 노시인. 그가 만일 야유미의 늙은 남자친구같이 당당하고 삶의 의욕이 넘치는 긍정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이었다면 어땠을까. 억울하고 우울한 얼굴로 질투하는 대신에 사랑이 이뤄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했을 거다. 지식이나 명성도 젊음이나 싱그러움 같이 분명 성적 매력이 될 수 있다. 혼자서 궁상 떨고 식은 밥 퍼먹으며 한껏 외로운 몸짓을 하고선 젊은 여자 곁눈질 할 필요 없다. 건강만 챙긴다면 뭐든 해내리라.
그건 그렇고. 요즘 혼기 찬 딸들이 집집마다 넘쳐난다는데 그 딸들이, 남자친구라며 70대 노인 손잡고 집으로 들어오면 어쩌나. 당당한 그들에게 응원을? 에이~ 말이 그렇다는 거다.
엄을순 객원 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