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tructuring always time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structuring always timely

Leaders of world’s 20 major economies declared that they were “united” in resolve to promote growth and jobs in a communique announced Tuesday after a two-day meeting in the Mexican beach resort of Los Cabos.

Re-emphasis on growth came as the spreading debt crisis in Europe is undermining the global economy. “We will work together to strengthen recovery and address financial market tensions. We will work collectively to strengthen demand and restore confidence with a view to support growth and foster financial stability,” said the communique reassuring that “strong, sustainable and balanced growth remains the top priority of the G-20.”

As jitters in Greece and Spain demonstrate, austerity alone cannot solve the economic crisis. Reduced spending would only depress the economy, worsen fiscal revenues, and unsettle the financial markets.

Policies to spur growth and jobs can reduce risk and uncertainty as well as calming investment sentiment. Concrete plans to bolster growth can offer a breakthrough and impetus to end the economic impasse. G-20 leaders urged countries in the euro zone to take all necessary measures to safeguard the integrity and stability of the area.

They supported the idea of establishing a European Stability Mechanism to strengthen firewalls and moving toward an economic and monetary union to ensure more targeted investment, employment, growth and competitiveness.

But each country should take an individual step to boost growth and jobs. The Korean economy is relatively stable compared to that of Europe. Authorities should not take the G-20 guidelines as a cue to take aggressive fiscal and monetary measures to stimulate the economy. We should focus on reinforcing the domestic consumption market through advancement in the services sector.

It is important to raise growth potential through continued restructuring in economic structure. We should reconsider the past public-led stimuli means led by pork barrel projects. Boosting the supply-side to stimulate growth has a limited effect.

What we need to concentrate on is developing economic structures to be more productive, led by innovation and quality work. We should seek solutions to growth and jobs in education and training of our human resources.


멕시코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우리는 성장을 촉진하고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데 한마음, 한뜻(united)이다”로 시작되는 공동선언문을 내놓았다. 긴축과 성장 사이에서 헤매던 G20 정상들이 유럽 재정위기를 계기로 성장 쪽에 확실하게 방점을 찍은 것이다. 여기에는 세계 경제의 위험과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더 이상 엄격한 긴축기조로는 사태 해결이 어렵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 G20 정상들은 “이제 우리의 초점은 수요와 성장, 자신감과 금융 안정”이라며 사실상 긴축 노선의 폐기를 선언했다.
그리스·스페인에서 보듯 긴축만 강조해선 경제 위기를 풀기 어렵다. 오히려 긴축이 저성장→재정 약화→금융불안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낳았다. 따라서 경제 성장과 일자리 쪽으로 방향을 확실히 틀어 시장의 불안심리부터 가라앉히자는 G20 정상들의 합의는 올바른 판단으로 보인다. 긴축노선에서 벗어나 경제 성장에 대한 분명한 비전을 제시해야 위기 탈출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G20 정상들이 제안한 유로본드(회원국 국채 인수)→은행동맹(회원국들의 금융기관을 통합 관리·감독)→재정(財政)동맹으로 이어지는 유로존 위기 해결책도 합리적 수순으로 보인다.
하지만 나라마다 상황이 다른 만큼 성장과 일자리에 대한 접근도 달라야 한다. 한국은 유럽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된 경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따라서 성장과 일자리라는 표현을, 재정을 과감하게 투입하고 기준 금리를 확 끌어내리는 단기적인 경기부양책으로 해석해선 안 된다. 오히려 우리는 서비스산업 선진화와 내수 확충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
꾸준한 경제구조 개혁을 통해 성장잠재력을 끌어올리는 게 중요하다. 또한 공공 토건사업을 중심으로 한 전통적인 경기진작 방식도 고민해야 한다. 예전처럼 노동력과 자본을 쏟아 붓는 요소투입형 성장은 이미 한계에 부딪혔다. 이제는 노동의 질을 끌어올리고 기술을 혁신하는 생산성 주도형 경제발전으로 나아가야 한다. 따라서 성장과 일자리 창출의 무게 중심도, 교육과 훈련을 통한 인적자본(人的資本) 확충으로 옮겨가는 게 당연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