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roblem of national prid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roblem of national pride

Among veterans who served during the Korean War (1950-53), about 170,000 are still living. They are aged 82, on average, and about 10,000 to 15,000 die each year. Nearly half battle illness and 87 percent live in poverty. In return for their past service, the government offers a monthly allowance of 120,000 won ($103) for their noble sacrifices and discounts on medical care ranging from 10 percent to 60 percent.

That’s all.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they live on 490,000 won a month on average - far below the basic monthly living cost of 553,000 won specified by law. It is a shameful way to treat war veterans.

Against this backdrop, Saenuri Party Representative Lee Jang-woo and 33 other lawmakers jointly filed a bill to revise the law for war veterans’ benefits and their interest groups, last week. They proposed that, over the next five years, allowances to honor veterans’ service during the war be incrementally raised to 50 percent of the basic monthly living cost. Representatives in the National Assembly sought a similar revision in the last session, but the attempt failed to go through due to budget worries and concerns over Vietnam War veterans.

The Korean War is increasingly becoming a forgotten war, with one out of five post-war generation students unaware that the war had been triggered by North Korea’s invasion. In the meantime, Americans - in order to remember one of the bloodiest battles which took place around Lake Jangjin in North Korea during the three-year war and to honor the survivors - named a mountain in the state of Alaska after the location.

The U.S. government and military authorities still continue to recover bodies of missing American soldiers in North and South Korea because honoring veterans and upholding their pride is also a way of defending the country’s pride and dignity.

South Korea should at least guarantee that its aged and ailing veterans live without worrying about their basic needs. The country should be ashamed to think that it has done its job by giving their veterans petty money that would merely pay for a decent dinner at a restaurant. Budget spending should be a matter of prioritization. The government and politicians alike must find money in the budget to pay due respect to war veterans.


6ㆍ25 참전유공자 중 현재 생존해 있는 분은 약 17만 명이다. 평균연령은 82세로, 매년 1만~1만5000명이 타계하고 있다. 49%가 병마와 싸우고 있고, 87%는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 국가가 이 분들에게 제공하는 금전적 혜택은 12만 원의 참전명예수당과 10~60%의 의료비 감면이 사실상 전부다. 기초생활보장법에 정해진 1인당 최저생계비(55만3000원)에도 못 미치는 월평균 49만 원의 수입으로 이 분들은 힘겹게 살아가고 있다. 6ㆍ25전쟁 62주년, 부끄러운 자화상이다.
새누리당 이장우 의원(대전 동구) 등 34명의 국회의원이 참전유공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참전유공자 예우 및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지난주 공동발의했다. 참전명예수당을 1인당 최저생계비의 50%로 정하고, 향후 5년간 단계적으로 상향조정하는 것이 법안의 골자다. 유사한 개정안이 18대 국회 때도 발의됐지만 정부의 재정 부담과 월남전 참전유공자들과의 형평성 문제 때문에 폐기된 바 있다.
우리나라 초ㆍ중ㆍ고ㆍ대학생 5명 중 1명이 북한이 전쟁을 일으켰다는 사실을 모를 정도로 6ㆍ25전쟁은 한국에서 ‘잊혀진 전쟁’이 되어가고 있다. 6ㆍ25 당시 가장 치열했던 장진호 전투를 잊지 않기 위해 알래스카의 산 이름까지 바꿀 정도로 미국은 참혹했던 전쟁을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60여 년이 지난 지금도 남북한에서 전사자 유해 발굴 사업을 계속하고 있다. 국가에 헌신한 참전유공자들을 예우하고, 그들의 명예와 자존심을 지켜주지 않고서는 국가를 유지할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80대에 들어선, 얼마 남지 않은 6ㆍ25 참전유공자들에게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해주는 것은 국가의 기본 책무다. 돈 있는 사람들의 한끼 저녁식사 값에도 못 미치는 푼돈을 쥐어주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에게 국가가 할 일을 다했다고 하는 것은 스스로 국격을 능멸하는 짓이다. 재정 지출은 우선순위의 문제다. 다른 곳에 쓸 것을 좀 줄이더라도 6ㆍ25 참전 명예수당만큼은 반드시 올려야 한다. 19대 국회가 할 일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