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ree steps for maternity lea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ree steps for maternity leave

As our daughters grow up, they dream about becoming doctors and lawyers, and these girls often take leadership roles at schools. Women are given equal opportunities as men and get to display their talents and competence fully. Until women get married and have children, that is.

After a woman gives birth to a child, her life gets far more complicated. Maybe that’s why some women smartly avoid getting married and having children. Korea is the country with the lowest fertility rate in the world. The most serious and urgent issue for women is child care.

On June 6, two posters were put up at the entrance of the Saenuri Party headquarters in Yeouido, western Seoul. They said that the “five promises for family happiness” made by the ruling party for the general election are not upheld even within the party.

Upon completing the three-month maternity leave, a deputy director at the party office had requested a two-month leave. Her request was rejected and processed as unpaid leave. The labor union of the party office put up the posters to denounce the lack of understanding on social responsibility of maternity protection and child care.

When the story was reported by the media, the human resources team changed its stance and approved her child care leave.

The “five promises for family happiness” include helping working moms juggle child care and work, but only one of the officers at the party’s central secretariat, which created the pledge, has taken advantage of the leave. Among the 150 members of the union, none is using child care leave at the moment. How can the party make people happier when it neglects the happiness of its employees’ families? The Saenuri Party’s secretary general made a belated announcement that he would review the system to make sure people can take advantage of child care leave.

However, those who actually need child care leave complain that the system is useless. They fear that their requests may be rejected and negatively affect their employment.

Here is a good solution. Remember three easy steps: submit a request, put up a poster and make news. First, anyone who needs child care leave should submit a request. Second, see if it is approved, and if not, conspicuously put up a poster at the entrance. Third, media will immediately report the story. It sounds easy enough.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육아휴직 신청 바로 성공 '3단계 비법'

육아휴직 3단 해법 휴직 신청하고, 대자보 붙이고, 언론서 보도하고

더 이상의 남녀차별은 없다. 요즘 우리의 딸들은 자라면서 의사의 꿈, 변호사의 꿈도 키울 수 있고 반장도 회장도 잘 해낸다. 남자들과 동등한 기회를 가지고 능력도 잘 발휘하고 손색없이 잘 자란다. 적어도 아기 낳기 전까지는 그렇다. 그러나 아기를 낳으면서부터 여자의 일은 복잡해진다. 눈치 빠른 여자들-. 그래서 결혼도 안하고 애도 안 낳는가 보다. 지금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출산율이 가장 낮은 국가란다. 당면한 여성문제 중 가장 심각하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육아문제다.
지난 6일,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현관문 벽면에 대자보 2장이 나붙었다. 새누리당 총선공약 ‘가족 행복 5대 약속’이 당 사무처 내부에서도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비난 글의 사연은 이랬다.
6월 중순 3개월 출산 휴가를 마치는 당 사무처의 김모 차장이 최근 당에 육아휴직 2개월을 신청했는데 당 인사부서에서는 ‘안 된다’고 거절한 뒤 2개월 무급휴직으로 처리했다는 거다. 이에 당 사무처 노조가 ‘여성 사무처 당직자에 대한 모성 보호와 육아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몰지각한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대자보를 붙이게 됐다. 이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인사부서 태도를 돌변하고 부랴부랴 육아휴직 신청은 받아들여졌다.
‘가족 행복 5대 약속’ 안에는 ‘아이 키우기와 직장생활 병행을 통한 당당한 워킹맘(직장인 엄마) 만들기’가 포함 되어있는데 정작 그 공약을 만든 당 사무처 당직자 가운데 육아휴직을 사용한 사람은 1명에 불과하고, 현재 150명이나 되는 노조원 중 육아휴직을 사용 중인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단다. 자기네 당 소속 노조원 가족의 행복조차 외면하고 온 국민의 행복은 어찌 책임지겠다고 하는지 모르겠다. 뒤늦게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육아휴직을 실시하는데 장애가 없도록 전반적으로 검토해 보겠다"고 한다니 믿어볼 밖에-.
육아휴직이 정작 필요한 당사자들은, 있으나마나한 제도라고 다들 볼 멘 소리들을 한다. 괜히 신청했다가 거절당하거나 자기만 인사상 불이익을 받을까봐 망설인다는 거다.
여기 좋은 해결방법이 있다. ‘신청하고, 대자보 붙이고, 언론보도하고’ 이 세 가지 단계를 기억하는 거다. 첫 번째, 육아휴직 원하는 사람은 모두 신청한다. 두 번째, 동료는 그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가 ‘안 된다’하면 즉시 현관 입구에 대자보를 붙인다. 세 번째, 언론은 그 즉시 보도한다. 참~ 쉽다.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문화미래이프 대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